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신평동 > 구미 최초의 주거단지 이주민 마을 > 마을이 걸어 온 길

  • 새로 생긴 들판, 신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구미시에 신평이라는 동명이 생긴 지는 오래되었다. 구미시 원평동의 원평(元坪)이라는 말이 ‘원래 있었던 들’을 의미하듯이 원평동이 먼저 생겼고, ‘새로 생긴 들판’이라는 뜻의 신평이 나중에 생겼다. 이 마을에는 약 400여년 전 밀양박씨가 들어와 살기 시작했고, 약 150여년 전에는 달성서씨와 동래정씨, 창령조씨 등이 들어왔다고 전한다. 신평동은 1914년 7월 15일 행정구역...

  • 지명에 남은 사기점과 나루터 흔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평동이라는 마을이름의 유래는 구미시 원평동과 연관되어 있다. 원평동이 먼저 생긴 들판이라고 하여 붙여졌다면, 신평동은 새로 생긴 들판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기 때문이다. 신평2동 이주민마을은 본래 사기점이라는 자연마을의 영역에 속하였다. 이주단지가 들어선 곳에는 민가는 없었고 낮은 구릉에 경작지가 조성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곳에 옛날 사기를 굽는 사기가마와 사기를 판매하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