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200708
한자 龜尾洛山里古墳群
영어의미역 Tumuli in Naksan-ri Seonsan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낙산리 98-4
시대 고대/삼국 시대/신라
집필자 박승규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고분
양식 구덩식 돌덧널무덤|앞트기식 돌방무덤
건립시기/연도 6세기경
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낙산리 98-4 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사적 제336호
문화재 지정일 1990년 10월 31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낙산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

[위치]

구미 낙산리 고분군해평면 낙산리에 위치하며, 대형분·중형분·소형분 200여 기가 분포하고 있다. 해평면 소재지에서 상주 방면으로 이어지는 국도 25호선의 구도로가 고분군의 중심을 가로 질러 통과하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낙동강에 접해 있다. 고분군은 낙산3리 원촌마을의 북쪽 능선에 대형 봉토분이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주변의 다른 능선에도 소규모의 고분군이 따로 분포하는데 이를 모두 합하여 구미 낙산리 고분군이라 부른다.

[발굴조사경위 및 결과]

구미 낙산리 고분군은 1915년 일본 학자 구로사카[黑板勝美]에 의해 금오산 고적, 도리사와 함께 1차 조사가 있었고, 이어서 1917년 일본 학자 이마니시[今西龍]에 의하여 2차 조사가 있었다. 1974~1975년에 걸쳐 일본 남산대학 이토[伊藤秋男]에 의하여 3차 조사가 있었다. 이들 3차에 걸친 조사는 모두 개괄적인 지표조사로서 고분 구조 등 학술적인 내용은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하였다.

1987년 낙산동 택지 조성 지역에 대한 효성여자대학교박물관의 발굴조사로 토광묘, 돌덧널무덤, 독무덤 등 20기의 고분이 알려지게 되었으며, 이 조사를 통해 고분의 규모가 크며 부장 유물이 화려하여 고분 문화의 전성기인 6세기경의 고분으로 추정되었다. 1988년 효성여자대학교박물관이 낙산리 고분군의 분포 배치도 작성을 위한 지표조사를 실시하였다. 1989년 구덩식 돌덧널과 앞트기식 돌방 등 고분 6기를 발굴한 결과, 유물은 대부분 도굴되었으나 유리구슬, 금제 귀고리, 토기류 등이 출토되었고, 출토 유물을 통해 5세기 말에서 6세기 전반에 조성된 고분군으로 판단하였다. 1990년 10월 31일 사적 제336호로 지정되어 연차적으로 205기의 고분을 원형 복원하였다.

[형태]

나지막한 구릉성 산지에 중대형 및 고형 봉토분이 군집하여 있으며, 대형분은 대체로 산정과 능선에 위치하고 있다. 고분의 내부 구조는 발굴조사에 의하면 앞트기식 돌방과 구덩식 돌덧널로 확인되었다.

[출토유물]

발굴조사에서는 굽다리접시, 굽다리목긴항아리[대부장경호] 등의 신라 토기와 유리구슬, 금제 귀고리가 150여 점 출토되었으며, 현재 대구가톨릭대학교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현황]

중대형 및 소형 봉토분으로 구성된 대규모 고분군으로, 연차적으로 복원·정비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부대 시설도 갖추어져 관광 자원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의의와 평가]

삼국시대 신라의 중대형 및 소형 봉토분이 200여 기 분포하고 있는 대규모 고분군으로, 선산 지역의 최고 수장급이 축조한 중심 고분군이다. 고분군에 대한 지속적인 보존과 조사 연구가 이어져 지역 문화 연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하겠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