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향토문화백과 > 삶의 이야기(구비전승과 어문학) > 언어

  • 언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일원에서 사용되는 토박이말. 특정 지역 사회의 언어 모습은 토박이말의 모습을 반영하는 지역 방언, 계층 간의 언어를 반영하는 사회 방언, 자연 부락의 지역적 특성과 유래 및 방언적 특성을 보여주는 지명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언어 유형들을 총체적으로 확인할 때, 지역어로서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다. 구미 지역의 언어는 경상북도 방언의 하위 방언권에 속하는 지...

  • 방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사용되는 토박이 언어. 방언은 인위적으로 정한 언어가 아니라 그 지역 토박이들이 관습적으로 사용해 온 자연 언어로서, 특정 지역 또는 사회 계층에서만 사용하는 음운, 어휘, 문법의 체계를 가리킨다. 방언은 지역 방언과 사회 방언으로 구분한다. 지역 방언은 각 지역에 따라 다르게 분화한 언어를 말하고, 사회 방언은 동일한 지역 내에서 계층, 직업, 나이, 성별...

  • 속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 전승되는 교훈·풍자를 위해 어떤 사실을 비유적으로 빗대는 관용적 표현. ‘내일 바빠 한데 방아’라는 속담의 연원을 『삼국유사』권5의 ‘욱면비염불서승(郁面婢念佛西昇)’조에 ‘내 일이 바빠서 한댁 방아 서두른다(己事之忙大家之舂捉)’에서 찾을 수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시대에 이미 상당수의 속담이 일반화되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속담은 사회적 소산으로 민중의 생...

  • 수수께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 전승되는 사물을 바로 말하지 않고 빗대어 말하여 알아맞히는 놀이. 수수께끼는 은유를 써서 대상을 정의하는 언어 표현법이다. 어떤 사물이나 일을 두고 고의적으로 그릇된 방향을 제시하여 상대방으로 하여금 그것을 알아차려 바른 답을 얻게 하는 것으로서 건전한 사고력과 재치를 훈련시키는 일종의 말놀이다. 수수께끼의 특징은 구연에 있어서 화자·청자 쌍방이 참여하고, 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