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신평동 > 근대화가 남긴 망향의 쓰라림을 친목으로 달래고 > 희망과 절망이 교차하는 삶

  • 희망과 절망의 교차점에 선 이주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박정희 정권시절, 경제개발 5개년계획과 새마을운동이라는 개혁운동으로 우리나라 전역에는 소위 근대화의 물결이 불어 닥쳤다. 1차 산업 중심의경제적 기반이 2차 산업, 즉 공업중심으로 바뀌는 과정이 박정희 정권시절에 진행되었다. 이러한 와중에 가장 일찍, 그리고 가장 강하게 근대화와 공업화의 영향을 받은 곳이 현재의 구미시였다. 박정희 대통령의 고향이기도 한 이곳에 구미산업공업단지가...

  • 집단이주의 기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집단이주 당시 이주민들이 받은 보상금은 대지 한 평에 1000원, 논 1평에 200원, 밭 1평에 120원, 임야 평당 10원, 사과나무 20년생 기준으로 한 그루 500원, 뽕나무 7~8년생 기준 한 그루 5원이었다. 이러한 보상가의 문제는 인근의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여 같은 가격으로 그러한 물건을 구입할 수 없었다는 점이다. 현재의 이주단지로 이주할 당시, 대지가가 위치가 좋은...

  • 직업을 바꾸어 놓은 이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부분의 이주자들이 이주전략으로 선택한 집단이주는 고향에서 같이 살던 사람들끼리 이주하여 모듬살이를 하면서 농사를 짓는다는 생계전략을 선택하였다. 그러나 실제로는 보상금의 많은 부분을 주택건설에 투입하였고 나머지 보상금으로 자녀들과 형제들의 학자금, 생활비에 사용하였다. 모든 물건의 보상을 현금으로 받았기 때문에 쓰임새가 상당히 컸다고 한다. 게다가 이주단지 주변의 땅값이 폭등한...

  • 공단배후주거단지 주민의 생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평2동 이주민마을은 구미산업공단 배후주거지역으로 개발되었기 때문에 산업체가 그리 많지는 않다. 입지하고 있는 업체들도 중소 영세 산업체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들 산업체에 종사하는 마을 주민들의 규모도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는다. 주민들 중 생산인구는 대부분 구미공업단지 근로자로 근무하기 때문에 그리 많은 주민이 종사하지는 않는다고 볼 수 있다. 2007년 12월 말 현재 신평2...

  • 여성보다 남성이 많은 동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평2동에는 주민등록상 1,547세대가 살고 있다. 인구는 3,987명이다. 이 중에서 남성이 2,142명이고, 여성이 1,845명이다. 총인구를 세대별로 나누어보면, 평균 가구원수는 약 2.6명밖에 되지 않는다. 10세를 구간으로 한 연령 계층별 인구구성을 살펴보면, 취학연령층인 0~9세가 9%이고, 직장정년기인 50~59세가 9%이다. 10~19세, 20~29세, 30~39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