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신동(새올) > 집안과 마을을 이어 온 사람들 > 마을을 움직이는 독특한 조직

  • 천산 친목계와 걸궁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천산 친목계는 2007년 현재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70세 전후의 노인들이 1960년에 결성하였다.(사진을 보면 당시 결성 인원은 23명으로 보인다) 친목계의 1차 목적은 상여계를 대체한 마을의 길·흉사를 관리하는 것이었다. 마을의 흉사 때 사용하는 상여는 학서지 제방 옆에 상여집이 있었으나 화재로 인해 소실되고, 1972년 경지정리 때 현재의 부처마에 시멘트블록조로 새로 짓고...

  • 신동지 수리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수리시설인 신동지(사각지)를 관리하고 운영하는 수리계는 비공식적 조직이지만 신동지에 의탁하여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모두 가입되어 있다. 신동지는 못둑마에 있는데 조성된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며, 마을 주민들에 의하면 장씨들이 들어온 이후 이들의 주도로 생겨났을 거라고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추측은 현재도 신동지의 소유가 신동 마을로 되어 있으며, 1970년대 농지개량조합(지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