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원호리 > 지금 여기 들성사람들 > 원호리를 움직여 온 다양한 마을 조직

  • 노인회와 들성청년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노인회는 원호1리의 남자, 여자 노인 중 60세 이상이 되면 자동으로 가입이 되며, 60세 이상은 준회원 65세 이상은 정회원으로 구분한다. 설립 초에는 가입비와 회비가 5,000원이었으나 현재는 회비없이 가입비만 20,000원이다. 회원은 44명이며, 임원은 회장 김장교(남, 71세), 부회장 이천희(여, 68세), 총무 장화자(여, 68세), 감사 김재봉, 김교진 씨로 구성되어...

  • 점터 사람들만의 상여계와 초우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점터는 웃골 서쪽에 있는 마을로 그릇점이 있었던 터인데, 원호리 안에서도 자신들만의 상여계와 초우회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원호2리 점터의 상여계는 40여 년 전에 원호1리와 원호2리의 선산김씨들이 중심이 되는 ‘정심회’와 별도로 점터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중심이 되어 운영되고 있다. 현재 회원은 15명이다. 회원 중 선산김씨의 수는 80% 이상이고 나머지는 여러 성씨들이다....

  • 선산김씨들의 상여계, ‘정심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원호1,2리의 선산김씨 일가의 맏아들이 중심이 된 상조계가 ‘정심회’라는 명칭으로 37년 전에 만들어졌다. 정심회가 만들어지기 전에는 윗대 어른들이 운영하던 ‘초롱계’가 있었으나 그 계가 해체되고 아랫대 사람들에 의해 새로운 상여계가 만들어지게 되었다. 현재 회원수는 25명이며, 임원은 회장 김기조, 유사 김재평, 김정록 씨가 맡고 있다. 유사는 해마다 새로 선정한다. 마을회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