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원호리 > 조상의 자취가 남은 터전을 지키며 > 처가 곳에 터잡은 선산김씨 골짜기

  • 선산임씨 마을에 정착한 선산김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말기에 광주목사를 지낸 화의군(和議君) 김기(金起)의 5대손인 증이조참판(贈吏曹參判) 김광좌(金匡佐)공이 1509년(중종 4년)에 지금의 선산읍 독동리인 옛 독동방 고남동리에서 5남을 거느리고 선산임씨 처가인 원호리로 이거하였다. 부인 선산임씨의 부친은 통정대부상호군(通政大夫上護軍) 무(珷)이다. 김광좌가 이거할 당시만 해도 원호리는 선산임씨 집성촌이었다. 『일선지(一善志)』에...

  • 선산김씨 아니면 주민이 아니라 할 정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근대 이전의 원호리 인구에 대한 자료는 18세기 후반에 나온 『호구총수』를 통해 일제강점기 이전의 행정단위인 평성면의 인구로 그 대강을 볼 수 있다. 당시 평성면에 속해 있는 마을로는 항동리, 모와동, 봉계리, 인서리, 도곡리, 지내, 문성동, 상원당리, 하원당리, 중동리, 봉산리, 거정리, 석천리, 남산리, 가좌촌, 남평리, 동평리, 원전리, 다식리, 고사암리, 관심동, 송림리였...

  • 문중의 조상님을 따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원호리의 선산김씨는 조선시대 문과(文科) 16명, 무과(武科) 14명, 생원진사과를 포함한 연방과(蓮榜科)에 65명, 음사(蔭仕) 등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다. 문집을 발간한 사람도 65명이 될 정도로 인물이 많이 난 곳이다. 후손들은 대대로 마을에 터 잡고 살기도 하고, 다른 지역으로 나가 살기도 한다. 현재 마을에서 가장 큰 종친회는 충신 김종무의 판서공파이다. 판서공은 입향조...

  • 조상님의 음덕이 대대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기제사는 돌아가신 조상을 기억하고 정성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한다. 원호리 선산김씨의 경우 집집마다 차이는 있지만, 거의 4대 봉사를 지키고 있다. 마을 안에 장손이 거주하는 경우가 적고 구미나 대구 등지에 나가 살아 제사 때면 원호리에 거주하는 차남들이 구미나 대구 등지로 나가서 모신다고 한다. 제수의 진설을 하는 방식을 보면, 제일 앞줄에 포·조(棗 대추)·율(栗 밤)·시(柿 감...

  • 조상의 혼을 기리는 공간이 마을에 가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문화재 기념물 제132호이며 원호2리 웃골 도로변에 접해있다. 선산김씨 24세인 충신 김종무(金宗武)의 충절을 기린 정려각이다. 김종무는 문간공(文簡公) 구암(久庵) 김취문(金就文)의 장자로 1548년(명종3년)에 선산(들성)에서 출생하였다. 그의 손자 약암공(藥庵公) 유(濡)의 상소로 1675년(숙종 원년)에 정표가 내려 사림에서 건립되어 수차 중수하여 현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