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신동(새올) > 천생산 자락 새올의 250여년 세월 > 농사에 삶을 의지하고

  • 세 차례의 농작물 변화를 경험하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개 우리나라 농촌마을의 대표 작물이었던 벼는 주민들의 주요 식량이자 현금 소득원이었다. 신동도 벼농사가 주를 이루고 있는 마을이다.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와 마을에 남아 있는 잠업 관련 건물들을 보면, 신동은 1950년대 이후 세 차례의 농작물의 변화가 있었다. 우선 벼농사가 주된 것이었으며 이와 함께 보리, 담배, 누에, 참외가 그 쇠퇴를 같이 하였다. 보리는 누에를 치기 전까지...

  • 누에쳐서 자식 공부시켰었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동의 누에농사는 마을에서 자생적으로 재배하던 작물이 아니었다. 1962년 국가의 잠업증산 5개년 계획이 수립되어 1963년부터 마을에서 누에를 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뽕나무를 심으며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1967년부터이다. 이때부터 밭과 근처 야산에 칠곡군에서 묘목을 분양받아 온 뽕나무를 심고 각 집마다 잠실(蠶室)을 짓기 시작하였다. 1960년대 후반에는 마을 전체 가구...

  • 참외는 마을 최초의 과수작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동의 참외농사는 시작이 1973년 칠곡군 석적읍 포남3리에서 참외농사를 짓고 있던 조수완와 장모씨가 마을에 들어와 참외농사를 시작하였다. 1973년 첫해는 원목을 심고 키우다가 1974년부터 원목에서 접목을 하여 재배를 하였다. 이 때 마을에서 장광수, 장석우, 장종수, 장태인, 장세중 씨가 참외농사를 조수완 씨에게 배우면서 시작하였다. 이들은 기존의 벼, 보리의 이모작에서 보...

  • 내 땅과 빌린 땅에서 짓는 벼농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동의 벼농사는 다른 농촌마을과 같이 3월경 얼었던 땅이 녹으면 한 해 농사가 시작된다. 먼저, 논갈이를 하기 전에 거름을 뿌리고 경운기나 트랙터로 논을 간다. 4월 하순이 되면 볍씨를 물에 소독약과 함께 담가 소독한다. 5월 초가 되면 못자리를 만든다. 못자리는 흙이 찰지고 햇볕이 잘 드는 곳, 관리가 편한 곳, 온도가 균일한 곳, 물대기가 쉬운 곳에 만든다. 모판에 흙을 담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