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의 마을 이야기 > 해평리 > 해평에 뿌리내리는 사람들 > 해평들에서 어제와 오늘을 잇다

  • ‘최장판’마을의 최씨 어른과 장씨 어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7년 3월 현재 해평 마을의 총 가구수는 129가구, 총 인구수는 315명이다. 예전부터 해평 마을은 흔히 ‘최장판(崔張版)’이라고 할 정도로 최씨와 장씨가 세거하였다. 하지만 오늘날은 외지로 많이 이주하여 전주최씨가 16가구, 옥산장씨가 13가구 정도이다. 그 외에 경주이씨, 한산이씨, 선산이씨들이 20가구이며, 경주김씨, 김해김씨, 선산김씨들이 16가구이다. 안동고씨가 3...

  • 혼자서도 30마지기 농사를 짓는 군위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군위댁은 올해(2007년) 76세로 군위군 소보면 율리 사리2동 흔히 새기터라 불리는 곳이 친정이다. 성씨는 은씨이며, 이름은 대전(大田)으로 충청남도 도청소재지와 이름이 같아 사람들이 한 번 들으면 잊어버리지 않는다고 한다. 19세에 선산김씨인 남편 김영동(金泳東) 씨에게 시집왔다. 남편은 네 살 위였는데 11년 전 작고하였다. 세시풍속을 비롯하여 마을의 이모저모에 대해 많이...

  • 마을 주민들의 모둠 살이 방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마을의 가장 큰 사회조직은 새마을회인데 회원이 100여 명에 이른다. 새마을회는 1960~1970년대 새마을운동 시절 마을금고에서부터 시작된 것이 그 기원이다. 당시 절미운동을 통해 자금을 모았으며, 후에 마을금고가 신용금고로 합병되고, 동리별로 있던 협동조합이 단위조합으로 합병될 때, 마을의 자금을 마을 이장 관할 아래 ‘새마을회’라는 명칭으로 바꾸고, 인력만 합병토록 함으로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