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구미문화대전 > 구미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과 민속) > 민속 > 생업기술·생업도구·생활용구

  • 갓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갓을 넣어두는 함. 갓을 넣어 보관하던 함은 재료에 따라 갓집과 갓상자로 구별한다. 갓집은 보통 대오리로 골격을 만들고 종이를 발라 기름을 먹인다. 갓상자는 뚜껑을 따로 만들어 덮는 것으로 나무로 짜거나 뼈대가 없이 두꺼운 종이를 여러 겹 발라 만든다. 갓집은 형태에 따라 보통 두 가지로 나누는데, 하나는 겉모습이 갓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 날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베를 짜거나 날을 고르는 데 쓰는 기구. 금오민속박물관에 소장된 날틀은 어느 지역의 것인지 확실하지 않다. 물레에서 자아낸 실토리를 가락에 끼운 뒤 날틀에 뚫어 놓은 구멍 열 개에 가락 열 개를 꿰어 열 올의 실을 한 줄로 뽑아내도록 만든 길쌈기구이다. 날틀의 기능은 한 가지지만 짜임새나 모양은 다를 수 있다. 금오민속박물관에 소장된 날틀은 상당히 정교하게 만들...

  • 농기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농사지을 때 사용하는 도구. 농기구는 기술의 발달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되어 왔다. 처음에는 인력과 축력을 이용한 형태의 농기구가 많았으나 현대에 와서는 원동기를 이용하는 농기구로 전환되었다. 농기구는 쓰임새에 따라 다양한 종류로 분류할 수 있다. 같은 쓰임새의 농기구라 하더라도 지형 지세와 토양에 따라 형태가 달라질 수 있으며, 경작물의 내용과 농작업의 내용에...

  • 물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솜이나 털을 자아서 실을 만드는 틀. 물레의 원리는 물레바퀴와 가락을 물레줄로 연결하여 물레를 돌리면 가락과 물레바퀴의 회전방향이 서로 달라 솜이나 털이 뽑혀 나오면서 꼬여 실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 물레의 기능은 한 가지지만 형태는 다양하다. 물레바퀴의 수에 차이가 있으며, 동줄을 걸어 물레바퀴 테를 만든 것이 있는가 하면 대나무로 테를 만든 것도 있다. 금오...

  • 베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명주·무명·모시·삼베 따위의 피륙을 짜는 기구. 베틀은 목재로 만들며, 여러 가지 부품으로 이루어진 조립식 기구이다. 지역에 따라 베틀의 모양과 크기는 약간씩 달랐으나 구성된 부품은 유사하였다. 베틀의 형태는 2개의 누운다리에 구멍을 뚫어 앞다리와 뒷다리를 세우고 가랫장으로 고정시킨 것이다. 여기에 앞다리에는 아래쪽에 도투마리를 얹고, 위쪽 용두머리에는 나부산대...

  • 삼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대마껍질의 밑부분을 벗겨 삼 가닥을 가르는 데 쓰는 길쌈도구. 대마껍질을 여러 갈래로 찢거나 찢어놓은 삼 가닥을 쉽게 이을 수 있도록 대마껍질 밑 부분을 벗겨내는 도구이다. 한 집 안에도 모양은 비슷하나 크기가 다른 여러 개의 삼톱을 가지고 있기도 한다. 삼톱은 날과 손잡이로 구성된다. 날은 대장간에서 만드는데, 쇠를 꺽쇠모양으로 만들어 날을 세운다. 다음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