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202664
한자 無方樹日
영어의미역 No Loss Trading Day
이칭/별칭 손 없는 날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경상북도 구미시
집필자 김재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세시풍속
의례시기/일시 2월 9일(음력)

[정의]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2월 9일을 가리키며, 어떤 일을 해도 해(害)가 없는 날.

[개설]

우리의 전통 민간신앙에는 날수에 따라 여기저기 다니면서 사람을 방해하는 손[害; 귀신]이 있다고 믿었다. 손은 열흘 단위로 옮겨 다니는데, 음력 1~2일은 동쪽, 3~4일은 남쪽, 5~6일은 서쪽, 7~8일은 북쪽에 있고, 9~10일에는 하늘로 가서 인간 세상에는 없다고 본다. 그래서 이 날을 ‘손 없는 날’이라고도 한다. 즉, 어떤 방향에도 손이 없는 날인 무방수날에 특별히 미뤄놓았던 집안의 중요한 일들을 많이 하였다.

[절차]

형곡2동에서는 2월 9일을 무방수날이라고 하여 무엇을 해도 해(害)가 없는 날로 여기고 있다. 이는 일반 달력을 보아서는 알 수가 없고, 책력을 보아야 알 수 있다.

해평면 문량2리에서는 무방수날에 장을 담그면 좋고, 집안 어디를 손대도 좋다고 한다. 왜냐하면 부지깽이를 거꾸로 세워놓아도 잎이 나온다고 할 정도로 해가 없는 날로 믿고 있기 때문이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민간에서는 2월은 ‘남의 달’이라고 할 만큼 예로부터 근신하는 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월의 첫 무방수날은 그 의미가 깊다고 보아 장을 담는다거나 묘지 보수 등을 하는 날로 삼기도 하였다. 또한 무방수날은 땅에서 물이 올라오고 지기(地氣)가 오르는 시기로 만물이 소생하는 날로 여기기도 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