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200689
한자 善山客舍
영어음역 Seonsan Gaeksa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완전리 59-3[선산중앙로 73]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박인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관아 건축물
양식 팔작지붕집
건립시기/일시 조선시대
정면칸수 5칸
측면칸수 4칸
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완전리 59-3[선산중앙로 73]지도보기
소유자 구미시
문화재 지정번호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21호
문화재 지정일 1986년 12월 11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있는 조선시대 객사.

[개설]

객사는 각 고을에 두었던 지방 관아의 하나로 왕을 상징하는 패를 두어 예를 행하였으며, 중앙에서 파견된 관리나 사신들이 숙소로도 사용하였다. 객관(客館)이라고도 하였다.

[위치]

조선 후기에는 지금의 선산초등학교 자리에 있었으나, 1914년 현재 위치인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완전리 59-3[선산중앙로 73]으로 옮겼다.

[변천]

고려와 조선시대 각 고을에는 객사를 두었다. 조선 초기 선산의 객사는 남관(南館), 북관(北館), 청형루(淸逈樓)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그 뒤 양소루(養素樓), 중대청, 동헌, 서헌, 양방루(凉房樓), 낭청방(郎廳房), 벽대청(甓大廳), 하서헌(下西軒) 등을 두었다.

1597년 대부분 무너져 다시 동헌, 중대청, 서헌, 마구 등을 차례로 중건 혹은 개건하였다. 지금 남아 있는 건물은 그 중 어느 건물인지 확실하지 않다. 1914년에서 1984년까지 선산면사무소로 사용하였다가 선산읍사무소가 신축되면서 수리를 한 후 향토사료관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1986년에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형태]

정면 5칸, 측면 4칸의 1층 건물로, 지붕 옆면이 ‘팔(八)’ 자 모양인 팔작지붕의 기와집이다. 내부는 모두 통간(通間)으로 처리하였다. 앞면의 가운데 칸에는 현관을 두었다. 기둥 사이에는 꽃받침[花盤]을 두어 정면에는 귀신 얼굴[鬼面]을, 좌우면에는 코끼리와 개의 형상을 조각하였다. 지붕 위의 용마루에는 사자 네 마리를 올려놓았다. 용마루 끝에는 귀면의 암막새가 있다.

[현황]

선산읍사무소 안에 있으면서 1987년부터 향토사료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다른 객사 건물에서는 보기 드문 사자상, 동물상, 귀면류 등 다양한 조각상이 장식되어 있어 연구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