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202533
영어의미역 New Year's Day
이칭/별칭 원일,설날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경상북도 구미시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영진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세시풍속
의례시기/일시 1월 1일(음력)

[정의]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1월 1일에 지내는 한 해의 첫 명절.

[개설]

‘설’은 새해의 첫날, 곧 정월 초하룻날이고,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다. 이런 뜻에서 설날·원일(元日)이라고도 부른다. 원래 설이란 ‘삼가한다’는 뜻으로, 동지에서 정월 대보름까지의 기간을 말한다. 이 기간 동안 몸과 마음가짐을 삼가고 집안을 정갈하게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새해의 첫날을 일컬을 때에는 설날이라고 해야 하나 관용적으로 설이라고 말한다.

설은 우리의 대표적인 명절이다. 새해를 맞아 조상에게 차례를 지내고, 어른들에게 세배를 올리며, 한해의 건강과 풍요를 점치는 다양한 풍속이 전해진다. 설에는 세시음식과 놀이도 전해진다.

[절차]

설 차례는 조상에게 떡국을 올리는 것이 일반적이다.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에서는 새벽에 떡국제사를 지내고, 아침에는 밥제사를 지낸다. 큰집이 있으면 큰집에서는 떡국제사를 지내고, 작은집에서는 밥제사를 지낸다.

도개면 가산리에서는 유교식으로 설 차례를 올리기 전에 떡국을 끓여 성주와 조왕, 삼신상을 차려 놓고 비손한다. 아침식사는 이들 가신에게 올린 떡국으로 대신한다. 그러면 새해 복을 받고 소원성취를 한다고 믿는다.

구미 지역의 명절음식을 비롯하여 세배하기, 설빔입기, 세배 돈 주기, 복조리 달기 등의 설날 풍속은 지역에 따라 행위는 유사하지만 그 내용에 있어서는 조금씩 차이가 있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구미시 옥성면 농소2리에서는 정월 초하루에 여자들이 바느질을 하면 손가락이 덧나거나 생인손을 앓는다고 한다. 또 바느질을 한 여자의 집에서 음식을 차리면 그 안에 나쁜 것이 빠진다는 말도 있기 때문에 정월 초하루에는 옷이 헤어져도 깁지 않는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