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찰밥 쌈싸서 먹기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202701
영어의미역 Wrapping Glutinous rice with Vegetables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경상북도 구미시
집필자 김재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의례시기/일시 정월 대보름

[정의]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정월 대보름에 찰밥을 묵은 나물과 같이 쌈을 싸서 먹는 풍습.

[개설]

겨울철은 신선한 채소를 먹기 어려운데, 특히 정월 대보름에는 오곡밥을 묵은 나물과 쌈을 싸서 먹는 풍습이 있다. 또 김이나 취·피마자 잎으로 찰밥을 싸서 먹는 것을 ‘복쌈’이라고 한다.

[절차]

구미시 형곡2동양포동 양포마을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서숙을 섞은 서숙찰밥을 해 먹는데, 이때 피마자(아주까리) 잎으로 찰밥을 쌈을 싸서 먹는다. 이날 아침밥을 쌈싸서 먹으면 산에 가서 꿩알을 많이 줍는다는 속신이 있다. 그리고 선산읍 봉곡리에서는 찰밥의 첫술을 뜰 때 피마자 잎으로 쌈을 싸서 먹는데, 이를 ‘용쌈 싼다.’고 한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여름에 호박고지·무고지·가지나물·버섯·고사리 등을 말려 두었다가 정월 대보름날 또는 정월 열나흗날에 나물로 무쳐 찰밥과 쌈을 싸서 먹으면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