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아

  • 아기 재우는 노래자장가(-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아기를 재우거나 어르면서 부르는 민요. 자장가는 아기를 재우려는 기능이 분명하고 아기에게 사설 내용을 들려주기 위해서 어른들이 부른다는 점에서 어린이들만이 부르는 다른 전승 동요와는 성격이 다르며, 따라서 민요로 다루어지기도 한다. 「아기 재우는 노래」와 같은 아이를 재울 때 부르는 노래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데, 가창자에 따라 조금씩 가사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 아도(阿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삼국시대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승려. 아도는 선산 사람 모례(毛禮)를 후견인으로 하여 신라 왕성에 불교를 전도한 승려로서 후에 신라 불교 초전자로 추모되었다. 별명은 아도(我道)·아두(阿頭). 아버지는 정시(正始) 년간에 고구려에 사신으로 왔던 조위인(曹魏人) 아굴마(我堀摩), 어머니는 고구려인 고도령(高道寧)이다. 『삼국유사』의 「아도본비(我道本碑)」에 의하면, 아도는 고구려에서...

  • 아도(我道)아도(阿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삼국시대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승려. 아도는 선산 사람 모례(毛禮)를 후견인으로 하여 신라 왕성에 불교를 전도한 승려로서 후에 신라 불교 초전자로 추모되었다. 별명은 아도(我道)·아두(阿頭). 아버지는 정시(正始) 년간에 고구려에 사신으로 왔던 조위인(曹魏人) 아굴마(我堀摩), 어머니는 고구려인 고도령(高道寧)이다. 『삼국유사』의 「아도본비(我道本碑)」에 의하면, 아도는 고구려에서...

  • 아도화상 사적비 및 도리사 불량답시주질비(阿度和尙事蹟碑-桃李寺佛糧畓施主秩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에 있는 조선 후기 사적비 2기. 아도화상 사적비는 아도화상이 고구려에서 신라로 와서 불교를 포교한 내력을 자세히 적은 비석이며, 도리사 불량답시주질비는 비슷한 시대에 도리사 신도들이 논과 밭을 시주한 내역을 담고 있는 비석이다. 아도화상 사적비는 도리사(桃李寺) 남쪽 비탈진 송림(松林) 속의 평평한 대지에 도리사 불량답시주질비와 함께 남쪽을 향해 나란...

  • 아동주아리(注兒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1392년(태조 1) 박씨 집안에 아홉 형제가 살았다고 하여 구제봉이라 하였고, 기암 문장 터에서 약관의 노용암이 주서에 급제하여 아동이라 명하였다. 이후 주아면 소재지였으므로 주아리라 하였다. 985년(성종 4) 처음 마을이 형성되었다. 조선시대 선산군 주아면에 속하였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추동을 병합하여 주아리라 하고 옥성...

  • 아두(阿頭)아도(阿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삼국시대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승려. 아도는 선산 사람 모례(毛禮)를 후견인으로 하여 신라 왕성에 불교를 전도한 승려로서 후에 신라 불교 초전자로 추모되었다. 별명은 아도(我道)·아두(阿頭). 아버지는 정시(正始) 년간에 고구려에 사신으로 왔던 조위인(曹魏人) 아굴마(我堀摩), 어머니는 고구려인 고도령(高道寧)이다. 『삼국유사』의 「아도본비(我道本碑)」에 의하면, 아도는 고구려에서...

  • 아래장터(-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도개면 궁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도개면 소재지인 궁기1리 마을로 옛날에 보통장(甫通場)이라는 5일장(3일, 8일)이 섰는데 윗마을 장터를 웃장터, 아래마을 장터를 아래장터라 하여 편의상 마을을 세분하여 불렀다. 궁기리의 윗장터와 아래장터는 낙동강변의 평야지대에 형성된 마을이다. 마을 남쪽으로 낙동강이 흐르고 있다. 윗장터와 아래장터는 도개면의 중심지로 면사무소,...

  • 아래장터하장리(下場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면 소재지인 상장리 아래쪽에 있어서 하장(下場)이라 하였다. 또 장천시장이 이곳에 있다가 상장리로 옮겨 갔으므로 구장터, 아래장터, 구장동, 하장이라 하였다. 자연마을로 큰곰실, 섶밭마, 중뜸, 아래장터 등이 있다. 큰곰실은 장천면이 북웅곡방이었을 때 면 소재지였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국도 위쪽에 있다 하여 상도동이라고도 한다. 섶밭마는...

  • 아랫마새도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어강골에 본래 나루터가 있었으나 통행에 불편함이 많아 아래쪽에 나루터가 하나 더 생겼으면 하고 바라던 참에 마침 여름에 호수로 인해 자연적으로 새로운 나루가 생겼다. 이에 연유하여 이 일대를 새도방이라 한다. 낙동강 도선장으로 새로 생겼다 하여 명칭하였으나 ‘장대’라고도 한다. 태조의 깃발을 꽂아둔 곳이다. 새도방의 남쪽에는 대망천이...

  • 아랫장터구장(舊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하장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예전에 장천시장이 있던 곳이라고 하여 구장(舊場)이라 부른다. 시장이 지금의 상장리로 옮겨 갔다고 해서 아랫장터라고도 부르고 있다. 장천시장은 1923년 상장동으로 옮겨 갔다. 구장이 언제 형성되었는지 정확하게 알려진 것은 없으나 마을 앞을 흐르는 내의 길이가 길다 하여 장천이라고도 했다. 마을 뒤편 사마산이 산동면 임천리와 경계를...

  • 아리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공단동에 있는 전자 악기 제조업체. (주)아리아는 1950년 로얄산업공사로 설립되어 오르간을 생산, 시판하면서 탄생하였다. 1960년 대구공장을 준공하였으며, 1962년 홍콩에 아리아 오르간을 수출하였다. 1976년에는 자유중국 대리점을 개설하였다. 1977년 아리아악기제조(주)로 상호를 변경하고 서울 지점을 설립하였으며, 1979년에 대지 21,157.12㎡의 구...

  • 아미사(阿彌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지산동에 있는 사찰. 임진왜란을 예견한 수도승이 원래의 사찰을 전소시켜 밭으로 만들면서 훗날 어느 도인에 의해 도량이 될 것이라는 말에 따라 창건된 사원이다. 이곳에는 고려시대에 사원지였음을 보여주는 기와편, 맷돌, 돌확 등의 석물이 산재해 있다. 불교 포교를 위해 건립되었으며, 고려시대 이래 폐사된 곳에 1965년에 아미사란 이름으로 창건하였다. 현재 법당, 산신...

  • 아버지의 누명을 벗긴 효자 연미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효자 장석규의 일대기를 엮은 『연미정실기(戀美亭實記)』가 있다. 연미정 실기의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인동 사람 장석규의 호가 연미정이다. 자(字)는 사운(師雲)이며,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의 후손으로 장시고(張時白皐)의 차자(次子)로 옥중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 시고는 성격이 곧고 정의로워 옳은 일이 아니면 상종을 하지 않는 사람이었다. 당시 인동부사 이모(李某)...

  • 아파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5층 이상의 공동 주택. 아파트는 대부분 주거용으로 설계되지만 때로 상가나 그 밖의 비주거용 공간을 포함하기도 한다. 아파트의 주거 단위들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배열되며 다양한 크기·설비·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렇게 광범위한 편의 시설을 갖춘 아파트는 서로 다른 유형의 많은 가족과 개인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 아파트는 경제적으로 빈곤한 노동자들의 주택난...

  • 아홉번 행동하기(-番行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정월 대보름에 9라는 숫자를 매개로 하여 모든 행위를 아홉 번씩 한다는 풍습. 아홉 번 행동하기는 음력 1월 15일에 밥 먹기, 나무하기, 글 읽기, 삼삼기, 명잣기, 마당 쓸기 등 모든 행위를 아홉 번씩 하면 좋다는 정월 대보름의 풍속이다. 나무 아홉 짐, 새끼 아홉 발을 꼬면 큰 부자가 된다고 하니 대보름에 모든 일을 아홉 번씩 하라는 것은 일 년간 부지...

  • 아홉산구곡산(九谷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에 위치한 산. 구곡산은 골짜기의 수가 아흔 아홉이라 하여 구곡 혹은 아홉산이라고도 부른다. 금오산 자연학습원 위쪽 골짜기와 그 남·북쪽에 있는 구릉을 포함한 곳이며, 북쪽으로 금오산의 능선과 만난다. 구곡 주변은 대부분 자갈이 많은 양토로 덮여 있으며, 금오산저수지 부근 토양은 양토로 이루어져 있다. 구곡으로 모여든 물은 금오산저수지로 흘러들어간다. 구곡산에...

  • 안곡리(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에 속하는 법정리. 안곡리는 안실(安室), 저전(楮田), 도가(都家)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안실은 영남의 상인들이 부구 지방으로 오갈 때 이곳에서 말의 짐을 풀고 편안히 쉬어 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저전은 마을을 개척한 선비가 닥나무를 많이 재배하여 문종이를 만들어 생계를 이어 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닥박골이라고도 한다. 도가는 술도가가...

  • 안곡리 느티나무 2(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 있는 수령 1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안곡리 느티나무 3(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 있는 수령 1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안곡리 느티나무 4(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 있는 수령 1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안곡리 느티나무 5(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 있는 수령 2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안곡리 느티나무Ⅰ(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 있는 수령 24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안곡리 동제(安谷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에서 음력 1월 2일과 9월 14일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예전에 상인들이 영남 지방을 왕래할 때에 이곳에서 말[馬]의 짐을 풀고 편안히 쉬어 갔다는 데서 안실이라고 부르다가, 1914년 행정구역의 개편에 따라 지명을 안곡리로 변경하였다. 안곡리 동제는 매년 음력 1월 2일과 9월 14일에 마을에 아무 사고가 없이 복이 오도...

  • 안곡리 안실마을 조산(安谷里安室-造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 안실마을에서 풍수지리상 지형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인공적으로 만든 산. 우리의 전통마을에는 비보풍수의 일종으로 풍수지리상 국면이 허술하면 조산 혹은 조산숲, 입석을 조성하여 허술한 국면을 보완하는 풍속이 있었다. 조산은 돌을 쌓아 무덤처럼 만든 것으로 마을에 따라서는 2~3개의 조산을 둔 곳도 있다. 비보풍수가 민간신앙과 결합하여 마을에서는 동제를 지낼...

  • 안실안곡리(安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에 속하는 법정리. 안곡리는 안실(安室), 저전(楮田), 도가(都家)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안실은 영남의 상인들이 부구 지방으로 오갈 때 이곳에서 말의 짐을 풀고 편안히 쉬어 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저전은 마을을 개척한 선비가 닥나무를 많이 재배하여 문종이를 만들어 생계를 이어 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닥박골이라고도 한다. 도가는 술도가가...

  • 안양(安襄)장말손(張末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경윤(景胤), 호는 송설헌(松雪軒). 직제학 장계(張桂)의 후손으로 장순효(張純孝)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장경원(張敬源), 아버지는 홍산현감 장안량(張安良), 어머니는 고승안(高承顔)의 딸이다. 장말손은 1459년(세조 4) 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박사를 거쳐 사헌부감찰, 사간원정언 등을 지냈다. 1463년 함길도병마도사로...

  • 암전(岩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속하는 자연마을. 이 마을의 일대가 온통 돌자갈밭이라 하여 암전이라고도 하고 각산 황소봉에서 굴러 내린 큰 바위 두 개 중 한 개는 경부선 철도 부설시 제거되고 나머지 한 개가 남아 있는데, 이로 인해 바위가 있는 밭이라 하여 암전이라고 한다. 바위가 마치 쇠죽통같이 생겨 죽바위라고 부르고 이 일대를 죽바위들이라고도 부른다. 돌밭이라는 의미이다. 남서쪽으로...

  • 앞니 빠진 갈가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앞니가 빠진 어린아이들을 놀리면서 부르는 동요. 「앞니 빠진 갈가지」는 『고향 경북』에 채록되어 있으나 누가 언제 불렀는지 자세한 사항은 알 수 없다. 「앞니 빠진 갈가지」는 여러 사람이 함께 부르는 4박자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앞니 빠진 갈가지」 노래는 이갈이를 하는 어린이의 빠진 이를 보고 놀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장기에 있는 마을의 개구쟁이들은 도랑...

  • 애탕국(艾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어린 쑥을 넣고 만든 완자를 장국에 끓인 국. 물이 끓을 때 쇠고기 양지머리나 사태를 덩어리째 삶아 육수를 만든다. 어린 쑥은 살짝 데쳐 찬물에 헹군 뒤 꼭 짜서 다져 놓는다. 완자용 쇠고기는 기름을 제거하고 곱게 다진다. 다진 쇠고기를 쑥과 합친 뒤 완자 양념을 하고 끈기 있게 충분히 치대어 한입 크기로 완자를 빚는다. 냄비에 육수를 부어서 끓인 다음 청장(진...

  • 야계산옹(倻溪散翁)송희규(宋希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지역에 정착한 문신. 본관은 야로(冶爐). 자(字)는 천장(天章), 호는 야계산옹(倻溪散翁). 송수겸(宋守謙)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송소(宋紹), 아버지는 부사직 송방현(宋邦賢)이며, 어머니는 황진(黃珍)의 딸이다. 장인은 선산 사람 증이조참판 김광좌(金匡佐)이다. 송희규는 1513년(중종 8) 향시에 합격하고 이어 1519년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는데 이때...

  • 야목(野鶩)청둥오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과 해평면 해평습지에서 겨울을 나는 오리과에 속하는 새. 오리는 생활 방식에 따라 크게 수면성 오리, 잠수성 바다오리, 원앙류 등 3개의 무리로 분류한다. 전형적인 수면성 오리류에 속하는 청둥오리는 인기 있는 사냥새이며, 대부분 집오리의 조상이다. 몸길이는 수컷 60㎝, 암컷 52㎝에 이른다. 날개길이는 23~30㎝이고, 꼬리길이는 7.4~9.9㎝이다...

  • 야부(野鳧)청둥오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과 해평면 해평습지에서 겨울을 나는 오리과에 속하는 새. 오리는 생활 방식에 따라 크게 수면성 오리, 잠수성 바다오리, 원앙류 등 3개의 무리로 분류한다. 전형적인 수면성 오리류에 속하는 청둥오리는 인기 있는 사냥새이며, 대부분 집오리의 조상이다. 몸길이는 수컷 60㎝, 암컷 52㎝에 이른다. 날개길이는 23~30㎝이고, 꼬리길이는 7.4~9.9㎝이다...

  • 야압(野鴨)청둥오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과 해평면 해평습지에서 겨울을 나는 오리과에 속하는 새. 오리는 생활 방식에 따라 크게 수면성 오리, 잠수성 바다오리, 원앙류 등 3개의 무리로 분류한다. 전형적인 수면성 오리류에 속하는 청둥오리는 인기 있는 사냥새이며, 대부분 집오리의 조상이다. 몸길이는 수컷 60㎝, 암컷 52㎝에 이른다. 날개길이는 23~30㎝이고, 꼬리길이는 7.4~9.9㎝이다...

  • 야은 선생과 방별가(冶隱先生-放鼈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고려 후기 학자 길재가 어린 시절에 자라를 놓아주면서 부른 노래. 야은(冶隱) 길재(吉再)는 외가에서 지내면서 8세 때 임지로 떠나는 아버지를 따라 간 어머니를 그리워하였다. 어느 날 어미를 잃은 채 자신의 손에 잡힌 자라새끼를 놓아주면서 부른 노래이다. 「방별가」는 길재의 행장(行狀)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자라야 자라야/너도 엄마 잃었니?/나도 엄...

  • 야은(冶隱)길재(吉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고려 말 구미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 길재는 고려 말 삼은(三隱)의 한 사람으로 이색, 정몽주, 권근 등에게 성리학을 배웠다. 조선 건국 후에는 친교가 있던 태종 이방원에 의하여 태상박사로 임명되었으나, 두 임금을 섬길 수 없다며 거절하고 고향인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으로 돌아가 후학을 가르쳤다. 특히 김숙자에게 성리학을 가르쳤으며, 그 학통은 김종직, 김굉필, 조광조 등에게로 계...

  • 야은굴(冶隱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 곽종석이 구미 지역 출신인 길재를 추모하여 지은 한시. 곽종석(郭鍾錫, 1846~1919)은 구한말의 학자로 자는 명원(鳴遠), 호는 면우(俛宇)이다. 저서에 『면우선생문집(俛宇先生文集)』이 있다. 「야은굴」은 『면우선생문집』제3권에 전하는 한시로, 통일신라 말기의 승려 도선(道詵, 827~898)이 참선한 후 득도했다는 ‘대혈(大穴)’이라 불리는 곳을 배경으로 하여 야은...

  • 야은사(冶隱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도량동에 있는 조선 전기 사당. 이 사당은 1403년 당시 경상도관찰사이던 남재(南在)가 야은(冶隱) 길재(吉再)의 소거지를 사당으로 건립한 데서 비롯되었다. 사당은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맞배지붕집인데, 어간(御間)을 양협간(兩夾間)보다 넓게 잡았으며, 전면에는 반 칸 규모의 툇간을 두었다. 초익공(初翼工)의 겹처마집이며, 목부(木部)에는 모로단청으로...

  • 야은선생전(冶隱先生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조식이 구미 출신의 길재의 충절과 학문을 사모하여 지은 전기. 조식(曺植, 1501~1572)은 조선 전기의 학자로 자는 건중(楗仲), 호는 남명(南冥)이다. 여러 차례 벼슬이 내려졌으나 성리학 연구와 후진 양성에만 전념하였다. 「야은선생전」은 『남명선생문집(南冥先生文集)』에 실려 있는 전(傳)으로 조식이 야은 길재의 충절과 학문을 기리며 지었다. 길재(吉再, 1353~...

  • 야은초등학교(冶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도량2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주인정신이 강한 어린이, 부지런하고 성실한 어린이, 예의 바르게 행동하는 어린이, 끈기 있게 탐구하는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97년 12월 19일 야은초등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1999년 3월 1일 개교하였다. 2007년 3월 1일 22학급을 편성하였다. 2016년 2월 17일 제17...

  • 약사암(藥師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 금오산 약사봉 아래에 있는 신라시대 암자. 『일선지(一善志)』와 『범우고(梵宇攷)』 등 조선시대 사원 정리 기록에 의하면 금오산 정상 암석간에 약사암이 있다고 되어 있다. 이로 보아 조선시대 이전부터 존재했던 암자로 여겨진다. 이곳에서 조금 떨어진 암벽에는 신라시대의 마애보살입상이 있고, 법당 내에는 석조여래좌상 1구가 있는데 나말여초 때 것으로 추정된다....

  • 약사암 석조여래좌상구미 약사암 석조여래좌상(龜尾藥師庵石造如來坐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 약사암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석조여래상. 약사암은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되었다고 하나 당시의 유적은 전하는 것이 없으며, 근래에 건축한 것으로 추정되는 2칸 기와집 법당과 요사채가 각 1동씩 있다. 「약사전중수기(藥師殿重修記)」에 의하면 지리산에 삼불(三佛)이 있어서 금산 삼성암(三省庵), 성주 수도암(修道庵)과 구미 약사암에 나누어 봉안했다 하는데, 도인 박유술...

  • 약샘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금전동에 위치한 약수터. 천생산에는 임진왜란 때 곽재우 장군이 봉화로 교신하였다 하여 통신바위로 부르는 바위가 있다. 천생산의 통신바위로 가는 길목 골짜기에 약수터가 자리하고 있으므로 약샘골이라 한다. 이 약수는 물맛이 좋을 뿐만 아니라 위장병에 특효가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아무리 가뭄이 심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고 한다. 또 다른 약샘골은 고아읍 송림리에 있다....

  • 양계(陽溪)이복(李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성산(星山). 자는 면여(勉餘), 호는 양계(陽溪). 아버지는 이상규(李尙規), 장인은 황준경(黃浚瓊)이다. 형은 이암(李馣)이다. 이하는 1654년(효종 5) 식년문과에 갑과 2위로 급제하여 동부승지, 장령, 형조참의, 강진현감, 동래부사 등을 역임했다....

  • 양민문영(文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선산부사를 역임한 문신. 본관은 남평(南平). 자는 자화(子華), 호는 해은(海隱). 할아버지는 충선공(忠宣公) 문익점(文益漸)이다. 문영(文英)은 목은(牧隱) 이색(李穡, 1328~1396)의 문하에서 수학하였고, 1393년(태조 2) 문과에 급제하여 홍문관교리를 지냈으며, 이후 선산부사를 거쳐 홍문관직제학을 역임하였다. 형 문래(文萊)가 목화에서 실을 뽑는 물레를 만...

  • 양실당(養失堂)노철(盧-氵-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유생. 본관은 안강(安康). 자는 군징(君澄), 호는 양실당(養失堂). 아버지는 노계정(盧啓禎)이다. 노철은 부모에게 효성스러웠고, 형제간의 우애가 돈독하였으며, 부부간에 예를 다하였다. 묘소는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에 있다. 입재(立齋) 정종로(鄭宗魯, 1738~1816)가 행장과 묘갈명을 지었다. 사후 호조참판겸의금부동지사 오위도총부부총관에 추증되...

  • 양양(良襄)김교(金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무신. 본관은 일선. 자는 국보(國寶)·고경(高卿). 아버지는 일선부원군(一善府院君) 김시로(金時露)이다. 김교는 1444년(세종 26)에 진사가 되었으며, 학행으로 능참봉에 제수되었다가 영덕현령에 올랐다. 1452년(문종 2) 무과에 급제하여 평안절도사가 되었고, 1459년(세조 5) 동부승지를 거쳐 도승지에 올랐다. 1462년(세조 8) 강원도관찰사에 제...

  • 양양재(洋洋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신동에 있는 조선 말 구미 지역의 학자 장현도의 재사. 1890년에 증이조참판(贈吏曹參判) 장현도(張顯道)를 모신 재사이다. 6칸 규모의 건물인데, 양양재의 현판은 흥선대원군의 친필로 알려져 있다. 1924년에 중수한 후 오늘에 이르고 있다....

  • 양원(楊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진평동에 있던 마을. 마을 앞으로 흐르던 시내가 이계천(飴溪川)인데 냇가에 수양버들이 줄지어 늘어져 있는 경관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항상 마르지 않고 맑게 흐르는 샘이 있다 하여 지은 이름이라 전한다. 조선시대까지 양원역(楊原驛)이 있던 자리였으나 1904년 경부선 철도가 개통되면서 사라졌다.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와 『인동읍지(仁同邑誌)』의 역원조에 의하면 양...

  • 양원역(楊原驛)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 설치되었던 교통 통신 기관. 양원역(楊原驛)은 현 구미시 진평동에 설치되었다. 양원역 이외에 구미 지역에 설치된 교통 통신 기관으로는 구며역(仇㫆驛, 현 구미시 선산읍 화조리), 상림역(上林驛, 현 구미시 장천면 상림리), 연향역(延香驛, 현 구미시 해평면 산양리), 안곡역(安谷驛, 현 구미시 무을면 안곡리) 등이 있었다. 왕래하는 관료나 사신들을 접...

  • 양일한(楊逸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인동도호부사를 역임한 무신. 양일한은 무과에 급제하여 여러 벼슬을 역임하다가 1661년(현종 2) 7월 인동도호부사(仁同都護府使)로 부임하여 재임중에 인풍루(仁風樓)를 중건하고 찰미루(察眉樓)를 이건하였다. 1664년(현종 5) 2월 공주영장으로 승진하였으며 훗날 당상관을 역임하였다....

  • 양제안(梁濟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개항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의병. 양제안은 남원양씨(南原梁氏)로서 호는 벽도(碧濤)이다. 양제안은 1876년(고종 13) 병인양요 때 격문을 만들어 척양(斥洋)과 척왜(斥倭)를 주장하였으며, 1894년 충청북도 진천에 의병 총본영을 설치하고 의병을 모집하여 훈련시켰다. 이듬해인 1895년 이기찬(李起燦) 의병진의 중대장으로 선산 출신의 허위(許蔿) 등과 청산·보은·괴산·...

  • 양주조씨 정려편액(楊州趙氏旌閭扁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조선 후기 박항령(朴恒齡)의 처 양주조씨(楊州趙氏)의 정려편액. 열녀 양주조씨(1696~1724)는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조태방(趙泰邦)의 딸로 밀양인(密陽人) 박항령(朴恒齡)의 아내이다. 박항령은 경주부윤 박수홍의 현손이며 박성원(朴成遠)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으나 몸이 나약하고 폐질환에 시달렸다. 이에 양주조씨는 병약한 남편을 치유하여 소생시키...

  • 양지마재상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북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신라시대, 이 마을에 천연두(일명 손님병)가 심하여 마을 전체가 뒤숭숭하였다. 때마침 마을을 지나가던 한 스님이, 마을 앞에 돌을 던져 한 개씩 쌓으면 손님병이 없어질 것이라고 하였다. 그 말을 믿고 마을 사람이나 마을을 지나가는 나그네들이 돌을 던졌더니 손님병이 사라졌다 하여, 그 후로 마을을 재상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재상골은...

  • 양탄김양(金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선산. 자는 여함(汝涵), 호는 양탄(瀁灘). 교위 김취연(金就硏)의 증손이며, 아들은 삼매당(三梅堂) 김하정(金廈梃)이다. 김양은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과 한강(寒岡) 정구(鄭逑)를 스승으로 섬겼으며, 1605년(선조 38)에 진사가 되었다. 병자호란의 소식을 접한 이후 누차 벼슬을 내렸으나 응하지 않고 두문불출하면서 서사(書史)에 관심...

  • 양포동주민센터(陽浦洞住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에 있는 양포동 관할 행정기관. 경상북도 구미시를 구성하고 있는 2개 읍(선산읍·고아읍), 6개 면(무을면·옥성면·도개면·해평면·산동면·장천면), 19개 동(송정동·원평1동·원평2동·지산동·도량동·선주원남동·형곡1동·형곡2동·신평1동·신평2동·비산동·공단1동·공단2동·광평동·상모사곡동·임오동·인동동·진미동·양포동) 중 양포동의 행정 사무를 관장하는 기관이다....

  • 양포초등학교(陽浦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서로 돕고 예의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스스로 공부하고 실천하는 어린이, 깊이 생각하고 탐구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구미시 옥계동 구미4공단 지역에 위치한 양포초등학교는 1995년 9월 1일 설립 인가를 받아 1997년 9월 1일 18학급으로 개교하였다. 1998년 3월 1일 병설 유치원을 개원하였...

  • 양호(養皓)노호(盧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유생. 본관은 안강(安康). 자는 양호(養皓), 호는 백송대인(白松大人). 아버지는 노계조(盧啓祚)이다. 노호(盧澔, 1765~1833)는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독동리의 안강노씨 세거지에 세워진 문산서원(文山書院)이 서원으로 승격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평생 동안 학문에 전념하여 많은 유림으로부터 존경받았으며, 학문과 행실이 뛰어나 존노(尊老)라는...

  • 양호동(陽湖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속하는 법정동. 양호동은 양마(일명 양마), 시룻골[甑谷], 빈수골[濱水谷]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양마는 양씨(楊氏)가 처음 들어와 살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석양빛이 강물을 비추어 아름답게 빛나는 마을이어서 양마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시룻골은 뒷산이 마치 떡시루처럼 생겨 시루봉[甑峰]이라 한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빈수골은 강가에 마을이 있어 예부...

  • 어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서원마을 남쪽 감천 건너에 있는 마을로 고려 태조 왕건이 이 곳에 군영을 설치하고 견훤의 아들 신검과 접전을 벌여 그를 사로잡고 후삼국을 통일하는데 기여한 곳이라 한다. 과거 홍수로 인해 어강의 나루터가 소실되어 남쪽의 새도방에 새로운 나루터가 만들어지게 되어, 어강은 웃마라 불리고 새도방은 아랫마라 불리게 되었다. 어강은 북쪽의 감...

  • 어갱이들에서 낙동강 전선까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만 하더라도 해평은 요즘 ‘서울 강남의 8학군’과 같은 곳으로 정신문화의 중심지인 영남사림의 본거지나 다름없었다. 그래서 전주최씨의 해평 입향조인 검재(儉齋) 최수지(崔水智)는 성종 때 처향인 이곳으로 거처를 옮겼다. 하지만 조선시대 전후의 역사를 보면, 해평은 격전지의 역사를 갖고 있기도 하다. 이는 교통이 편리하고 지리적으로 요충지에 해당하는 조건 때문이다. 고대 삼국시...

  • 어구(魚狗)물총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에서 여름을 나는 물총새과에 속하는 새. 우리나라에는 물총새과에 호반새, 청호반새, 뿔호반새, 물총새 4종의 물총새류가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봄에 동남아시아 아열대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찾아와 여름 동안 저수지와 호수, 하천 유역에서 번식을 한다. 몸길이 17㎝에 이른다. 머리가 몸에 비해 크고 부리가 길다. 암컷과 수컷이 비슷하여 성을 구별하...

  • 어르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월호리에 위치한 지명. 어르개는 남평문씨가 개척한 마을로서 고려 공민왕 때 목화를 전래시킨 문익점의 손자이며, 베틀을 제작한 문영(文英)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속칭 어리게[月浦]라 칭하기도 한다. 고려 공민왕 때 문익점이 목화 씨앗을 붓두껍에 숨겨와 목화를 재배하였고, 손자인 문래는 목화로 실을 뽑는 기계를 만들어 ‘문래’라 하였다. 문래의 동생 문영은 베...

  • 어리게어르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월호리에 위치한 지명. 어르개는 남평문씨가 개척한 마을로서 고려 공민왕 때 목화를 전래시킨 문익점의 손자이며, 베틀을 제작한 문영(文英)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속칭 어리게[月浦]라 칭하기도 한다. 고려 공민왕 때 문익점이 목화 씨앗을 붓두껍에 숨겨와 목화를 재배하였고, 손자인 문래는 목화로 실을 뽑는 기계를 만들어 ‘문래’라 하였다. 문래의 동생 문영은 베...

  • 어린이재단 경북지부(-財團慶北地域本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송정동에 있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상북도 지역 본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1948년 미국 기독교 아동복리회(CCF: Christian Children's Fund)의 지원으로 아동복지사업을 시작하였다. 1986년 미국 기독교 아동복리회의 지원이 종결된 이후에는 국내 순수 민간기관으로 독립하여 소외된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북지역...

  • 어사리개나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의 시화(市花). 구미시는 시화를 봄에 제일 먼저 피는 꽃인 개나리로 정하여 첨단 전자산업을 선도하는 구미의 무한한 힘을 표현하고 있다. 개나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로 생명력이 강하여 어느 곳에서나 잘 자란다. 높이 3m에 이른다. 가지 끝이 밑으로 처지며, 작은 가지는 녹색이나 점차 회갈색으로 되고 껍질눈[皮目]이 뚜렷하다. 잎은 길이 4~10㎝, 너비 1.7~3㎝이...

  • 어사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나무꾼이 산에 나무하러 가서 신세를 한탄하며 부른 민요. 「어사용」은 『구미시지』(구미시, 1991)에 수록되어 있다. 「어사용」은 남에게 말하기 어려운 처량한 신세를 홀로 부르기에 적당한 메나리조의 선율로 구성하였다. 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은 대체로 신분이 낮은 하층민이다.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기 어려운 사람들은 깊은 산에서 나무를 하면서 자신의 속내를 드...

  • 어성정(御城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생곡리에 있는 고려 전기에 태조 왕건이 머물렀다고 전하는 유적. 선산의 진산인 비봉산의 동쪽 줄기에 해당하는 태조산에서 이어지는 선산읍 생곡리 앞 낙동강 변의 조그마한 구릉 위에 있다. 고려 태조 왕건이 진을 치고 머물렀다는 전설에서 유래되었다. 『선산부읍지』에 따르면 한 그루의 나무가 무성하여 멀리서 바라보면 수레의 일산(日傘)과 같아 사람들이 어성정(御城...

  • 어수일(魚壽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인동현감을 역임한 무신. 어수일은 무과에 급제하여 훗날 당상관을 역임하였다. 1686년(숙종 12) 11월 인동도호부사(仁同都護府使)로 부임하여 1689년(숙종 15) 4월에 옮겨 갔다. 재임 중인 1687년 별당(別堂)을 건립하고 대동고(大同庫)를 중창하였다....

  • 어운곡어은(漁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1493년(성종 24) 용암 박운이 태어난 곳이다. 옛날 마을 안에 소류지가 있었는데 그 안에서 물고기가 숨어 살았다 하여 어은곡이라 불려졌다. 일설로는 구름이 덮여 있는 아늑한 산속마을이라 하여 어운곡, 어은골이라 불려진다고도 한다. 마을 앞 입구까지 제방이 형성되어 있고, 주변 산세는 비교적 완만하다. 마을의 경지는 주로 논농사...

  • 어은(漁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1493년(성종 24) 용암 박운이 태어난 곳이다. 옛날 마을 안에 소류지가 있었는데 그 안에서 물고기가 숨어 살았다 하여 어은곡이라 불려졌다. 일설로는 구름이 덮여 있는 아늑한 산속마을이라 하여 어운곡, 어은골이라 불려진다고도 한다. 마을 앞 입구까지 제방이 형성되어 있고, 주변 산세는 비교적 완만하다. 마을의 경지는 주로 논농사...

  • 어은곡어은(漁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1493년(성종 24) 용암 박운이 태어난 곳이다. 옛날 마을 안에 소류지가 있었는데 그 안에서 물고기가 숨어 살았다 하여 어은곡이라 불려졌다. 일설로는 구름이 덮여 있는 아늑한 산속마을이라 하여 어운곡, 어은골이라 불려진다고도 한다. 마을 앞 입구까지 제방이 형성되어 있고, 주변 산세는 비교적 완만하다. 마을의 경지는 주로 논농사...

  • 어은골어은(漁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1493년(성종 24) 용암 박운이 태어난 곳이다. 옛날 마을 안에 소류지가 있었는데 그 안에서 물고기가 숨어 살았다 하여 어은곡이라 불려졌다. 일설로는 구름이 덮여 있는 아늑한 산속마을이라 하여 어운곡, 어은골이라 불려진다고도 한다. 마을 앞 입구까지 제방이 형성되어 있고, 주변 산세는 비교적 완만하다. 마을의 경지는 주로 논농사...

  • 어호(魚虎)물총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에서 여름을 나는 물총새과에 속하는 새. 우리나라에는 물총새과에 호반새, 청호반새, 뿔호반새, 물총새 4종의 물총새류가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봄에 동남아시아 아열대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찾아와 여름 동안 저수지와 호수, 하천 유역에서 번식을 한다. 몸길이 17㎝에 이른다. 머리가 몸에 비해 크고 부리가 길다. 암컷과 수컷이 비슷하여 성을 구별하...

  • 언국(彦國)윤명렬(尹命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언국(彦國), 호는 석유(石有). 아버지는 윤면동(尹冕東), 생부는 윤기동(尹紀東)이다. 윤명렬은 1795년(정조 19) 문과에 급제하였다. 감찰, 지평, 장령, 집의 등을 거쳐 우승지에 올랐다. 1805년(순조 5) 이래 동래부사, 광주목사, 형조참의, 대사간, 좌승지를 역임하였다. 1821년 호조참판으로 동지부사(冬至副使...

  • 언론(言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관내에 소재하는 언론사의 활동. 언론은 본래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국가적·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사안들에 관하여 국리민복의 차원에서 정론을 펼쳐 여론의 방향을 건전하게 이끌어가는 데 그 존재 의의가 있다. 언론은 직필(直筆)이란 사명으로 인하여 숙명적으로 그 시대의 권력과 부딪치게 마련이다. 그리하여 권력의 협박과 회유에 시달리기도 하고, 어떤 때는 강제로...

  • 언문 뒤풀이(諺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한글의 닿소리와 홀소리를 반복하여 리듬을 만들어 부른 유희요. 「언문 뒤풀이」는 국문으로 된 말을 재미있게 엮어나가는 곡조를 굿거리장단에 얹어서 부르는 유희요이다. 이러한 「언문 뒤풀이」는 「한글 뒤풀이」라고도 부른다. 「언문 뒤풀이」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 첫 구절로 삼아 여기에 사랑 이야기를 엮어 음악적인 변화보다는 사설 전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한글을 배...

  • 언어(言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일원에서 사용되는 토박이말. 특정 지역 사회의 언어 모습은 토박이말의 모습을 반영하는 지역 방언, 계층 간의 언어를 반영하는 사회 방언, 자연 부락의 지역적 특성과 유래 및 방언적 특성을 보여주는 지명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언어 유형들을 총체적으로 확인할 때, 지역어로서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다. 구미 지역의 언어는 경상북도 방언의 하위 방언권에 속하는 지...

  • 엄세영 불망비(嚴世永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독동리에 있는 조선 말의 인물 엄세영 불망비. 엄세영은 동학 농민 전쟁 때, 수령들의 정사를 살피고 백성들의 고통을 돌보는 임무를 맡은 삼남염찰사, 선무사(宣撫使)로 임명되어 민심을 수습하고 안집하는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이 시기에 민폐를 많이 시정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엄세영의 선정에 보답하기 위하여 비가 세워졌다. 비석은 덮개돌과 비좌 없이 윗부분이 평평...

  • 없던 아이도 점지해주시는 서낭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동제인 주산제사와는 달리 뒷개들 들머리 쪽의 해평김씨 재실이 있는 시중사(侍中祠)에 모신 석상에 대한 서낭제사가 있었다. 예전에 주민들은 석상을 모셔둔 이곳을 서낭당이라고 하여 특히 애 못 낳는 사람이 개인적으로 정성을 드렸다. 이 석상을 서낭당으로 하여 모신 유래는 여전히 주민들 사이에 생생하게 전해져 오고 있다. 해평큰마와 해평들을 마주보고 있는 오상동(五相洞, 오늘날의 오상리...

  • 에너지사업전력산업(電力産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전력 에너지를 생산하여 공급하는 산업. 전력산업은 전원 개발을 촉진하고 전기사업의 합리적인 운영을 통해 전력 수급의 안정을 도모하여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산업이다. 여기에는 전력 자원의 개발, 개발된 전력 자원의 송전·변전·배전, 전력산업에 대한 연구 및 기술 개발까지 포함한다. 한국의 전력산업은 1961년 36만 7,000㎞에 불과하였던 발전 설비를...

  • 에어프로덕츠코리아 구미공장(-龜尾工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구포동에 있는 에어프로덕츠코리아의 산업용 가스 생산 공장. 에어프로덕트앤케미칼은 가스와 화학 제품을 복합 생산할 수 있는 회사로 60여 년 전에 설립되었으며, 본사는 미국 동부 펜실바니아의 레하이밸리에 있다. 연간 매출액이 55억 달러에 이르며, 한국을 비롯한 3개 대륙의 30여 개 나라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에어프로덕트는 전 세계 일렉트로닉스 및 화학 프로세스...

  • 엘지·필립스 디스플레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공단동에 있었던 브라운관 제조 기업. 엘지·필립스 디스플레이(주)는 네덜란드의 로열필립스전자와 한국의 엘지전자가 각각의 CRT 사업부를 합병해 2001년 6월 11일에 설립되었다. 2001년 6월 30일 엘지이아이와 로열필립스전자로부터 CRT 사업 부문을 양수받았으며, 같은 해 12월에 32인치 플랫 CRT를 개발하였다. 2005년에는 29인치·32인치 수퍼 슬림...

  • 여건(汝健)박천행(朴天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밀양(密陽). 자(字)는 여건(汝健). 경주부윤 박수홍(朴守弘)의 7세손이다. 아버지는 대사간 박춘보(朴春普)이다. 박천행은 1774년(영조 50) 45세의 만학으로 정시 문과에 급제하여 세자시강원의 문학·사서·필선, 사헌부의 지평·장령·집의, 홍문관의 부수찬·수찬·부교리·교리·부응교·응교, 승정원의 동부승지·좌부승지, 사간원의 대사간을 역임하...

  • 여관(如寬)박성유(朴成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무신.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여관(汝寬), 호는 근와(芹窩). 증조부는 박수홍(朴守弘)이고, 조부는 박진환(朴震焕)이며, 아버지는 박경휘(朴景輝)이다. 박성유(朴成裕)는 1711년(숙종 37) 무과에 급제하여 용양위부사과(龍讓衛副司果), 동호군(同護軍), 철산진관(鐵山鎭管), 장자둔별장(長者屯別將), 동여덕진관(同如德鎭管), 구산수군첨절제사(龜山水軍僉節...

  • 여남리(汝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여남리는 여토실[汝吐谷], 평생들, 봇골[洑谷], 딱밭골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여남은 여토실 남쪽에 있는 마을이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여토실은 여남리의 중심이 되는 마을로 예전에 망국(亡國)이라고 부르다가 여토실로 바꾸었다. 수자원이 풍부하고 농사가 잘되는 풍요한 마을이라 하여 지은 이름이다. 평생들은 여토실 앞에 있는 들판으로,...

  • 여래불미륵당 석조미륵입상(彌勒堂石造彌勒立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오로리에 있는 고려시대 석조미륵입상. 석조미륵입상은 돌로 만든 서 있는 모습의 미륵 부처라는 뜻으로 원래는 석가모니 부처인 여래불로 추정되는데, 주민들의 민간신앙에 따라 모셔지면서 미륵불이라 불리고 있고, 마을 이름도 ‘미륵댕이’라고 한다. 미륵당 석조미륵입상은 원래 장천면 오로리 고갯길에 있었으나 중앙고속도로 건설 공사로 인해 현 위치로 옮겼다. 높이 28...

  • 여성보다 남성이 많은 동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평2동에는 주민등록상 1,547세대가 살고 있다. 인구는 3,987명이다. 이 중에서 남성이 2,142명이고, 여성이 1,845명이다. 총인구를 세대별로 나누어보면, 평균 가구원수는 약 2.6명밖에 되지 않는다. 10세를 구간으로 한 연령 계층별 인구구성을 살펴보면, 취학연령층인 0~9세가 9%이고, 직장정년기인 50~59세가 9%이다. 10~19세, 20~29세, 30~39세...

  • 여수(麗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여남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앞에 보가 있어서 붓골, 복골, 복곳이라 하였고, 그 보에 흐르는 물이 너무나 맑아서 려수라는 이름도 있다. 면소재지에서 동쪽에 위치하며 남쪽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대부분 주민들이 논농사와 특수작물로 생업을 이어가고 있다. 동쪽은 명곡리와 경계이고, 서북쪽은 하장리 큰곰실과 접경을 이룬다. 여남리의 자연마을인 여토실 남서...

  • 여순(汝順)백수화(白受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 구미 출신의 의병. 본관은 수원(水原). 자는 여순(汝順), 호는 설강(雪岡). 백수화는 임진왜란 당시 전몽운(全夢雲), 이의정(李義貞), 장사진(張士珍)과 함께 형제의 의(義)를 맺고 금오산에 들어가 초막을 짓고 왜군을 섬멸하니, 왜군들은 그들을 백호(白虎), 전웅(全熊)으로 비유하며 두려워했다고 한다. 네 사람 모두 전장에서 순국하였고 사후에 사의사(四義士)로 칭해졌...

  • 여승(汝昇)윤돈(尹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여승(汝昇), 호는 죽창(竹窓). 윤돈은 1585년(선조 18) 문과에 급제하여 수찬, 교리, 헌납 등을 역임하였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를 호종하였다. 1594년 부제학에 오르고, 명(明)나라 도독(都督) 유정(劉綎)의 접반사관(接伴事官)으로 군량 보급에 노력했다. 이어 대사간, 이조참의, 강원도관찰사, 병조참판, 대사헌...

  • 여시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내고리에 있는 골짜기. 내고리에서 도로변 가는 길가에 위치한 곳으로 나무가 우거져 있다. 이 곳에 여우가 밤이면 나타나 밤 늦은 길손들이나 시장에서 늦게 오는 주민들을 괴롭혔다고 하여 여우골을 속칭 여시골이라 하였다. 선산읍 소재지에서 약 2.5㎞ 정도 김천 방면 국도 59호선에서 우회전 하면 골두매라는 자연마을이 있다. 거기서 서쪽으로 약 1㎞ 미만의 거리...

  • 여우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문성리에 위치한 연못. 고아읍 문성리 마을 앞에는 늪이 있었는데 조선 초기의 어느 날, 마을 사람들이 자고 일어나 보니 누군가가 그 늪 둘레를 짚으로 나란히 이어놓았다. 주민들은 의아해 하면서도 간밤에 앞산에서 여우가 몹시 울었던 사실을 기억하며, 이는 반드시 여우의 짓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짚이 놓였던 자리대로 둑을 쌓으라는 뜻인 줄 알고 그대로 둑을 막...

  • 여울국악실내악단(-國樂室內樂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형곡동에 있는 국악 연주 단체. 구미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연주회, 현장공연, 아트 인 구미 등을 통해 시민들이 우리음악을 자주 그리고 부담 없이 접할 수 있도록 전통과 현대를 이어주고 있는 젊은 국악연주인들의 모임이다. 1999년 8월 구미 지역의 국악 연주인들이 체계적인 정기연주를 위하여 국미숙을 중심으로 국미숙가야금연주단을 조직하였다. 이후 제2회 정기연주...

  • 여위현(呂渭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의 문신. 본관은 성주(星州). 시조는 당(唐)의 한림(翰林)을 역임한 어매(禦梅)로서 874년경 황소(黃巢)의 난을 피하여 신라로 왔다는 8학사(八學士) 중의 하나이다. 대광부군(大匡府君) 여양유(呂良裕)를 중시조로 한다. 여위현은 경상도 성주성(星州城) 북쪽의 야동(冶洞)에 살았는데, 조선 태조 이성계(李成桂)가 잠저(潛邸)에 있을 때 친구로 지냈다. 이성계가 왜장 아...

  • 여인길(呂裀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인동도호부사를 역임한 무신. 여인길은 무과에 급제하여 훗날 당상관을 역임하였다. 1615년(광해군 7) 2월 인동도호부사(仁同都護府使)로 부임하여 1617년 9월에 교체되어 옮겨 갔다. 재임 중 삼우당(三友堂)을 건립하였다....

  • 여임(汝任)김하량(金廈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지역의 문신. 본관은 선산(善山). 자는 여임(汝任), 호는 강탄(江灘). 할아버지는 김석지(金錫址)이며, 아버지는 탄옹(灘翁) 김경(金澃)이다. 김하량(金廈樑)은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 1554~1637)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1630년(인조 8) 진사가 되고 1632년 식년문과에 병과 2등으로 급제하였다. 이후 안동부사·판결사(判決事)·한성부우윤 등을 역...

  • 여자는 남의 집에 일찍 가지 않기(女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특정한 날에 여자가 남의 집을 일찍 방문하는 것을 꺼리는 풍습. ‘여자는 남의 집에 일찍 가지 않기’라는 금기는 설날인 정초나 새해 처음으로 맞는 토끼날[上卯日], 그리고 영등제사가 있는 이월 초하루 같은 날이면 더욱 강화되었다. 여성에 대한 금기는 대단히 보편적이어서 구미 지역 역시 예외적이지 않았다. 여성이 먼저 출입하면 가장이 구설수에 오른다거나, 닭이...

  • 여진낙산리(洛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에 속하는 법정리. 낙산리는 사기점, 대문동, 하도, 중리, 원촌, 칠창, 여진 등 일곱 개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사기점은 숭신산성 아래에 있는 마을로 천주교도 박해 때 신도들이 이곳에 피신하여 사기를 만들어 붙여진 이름이다. 대문동은 조선 선조 때 홍문관교리를 지낸 경암 노경임(盧景任, 1569~1620)이 이곳에 대궐 같은 큰 집을 지었는데, 대문이...

  • 여진(汝珍)허백기(許伯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여진(汝珍), 호는 호재(浩齋). 증조부는 허추(許錘), 할아버지는 허선(許譔), 아버지는 사정(司正) 허정(許禎)이다. 1519년(중종 14) 진사시를 거쳐 같은 해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한 뒤 사관(史官)과 주서가 되었다. 조선 중종 연간 기호사림파를 대표했던 정암 조광조의 문하에서 수업하였다. 1524년(중종 19)...

  • 여차정(如此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임수동에 있는 조선 후기 장학(張澩)의 강학 시설. 여차정은 남파 장학이 1659년 제자들과 공부하기 위해 건립한 곳으로, ‘여차정(如此亭)’이란 이름은 바깥 세상은 시끄럽지만 현재의 이곳은 맑다는 뜻으로 지었다. 마당에 있는 백일홍은 장학이 건립 당시에 심은 것이라 전한다. 1659년(효종 10)에 건립하였으며, 1959년 복원하였다. 정면 4칸, 측면 2칸 반...

  • 여차정십사경시일(如此亭十四景詩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장학이 구미 지역에 건립한 여차정 주변의 아름다운 14경관을 읊은 한시. 여차정(如此亭)은 1659년(효종 10)에 장학(張學)이 건립한 정자로 경상북도 구미시 임수동에 있다. 현재 「여차정십사경시일」의 원문은 전하지 않고 다만 그 내용만이 전해 올 뿐이다. 「여차정십사경시일」은 여차정 주변의 아름다운 14경관을 자연 현상 혹은 자연물과 특기 사항의 형식으로 제목을 설정한...

  • 여차정칠선승(如此亭七選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장학이 구미 지역에 건립한 여차정 주변의 일곱 가지 아름다운 경치를 읊은 한시. 여차정(如此亭)은 1659년(효종 10)에 장학(張學)이 건립한 정자로 현재 경상북도 구미시 임수동에 있다. 「여차정칠선승」은 총 일곱 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편은 승경과 위치 및 특기 사항 그리고 오언 율시의 본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영모강(永慕岡)」 영모강은 여차정 서북쪽에 있는데,...

  • 여함김양(金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선산. 자는 여함(汝涵), 호는 양탄(瀁灘). 교위 김취연(金就硏)의 증손이며, 아들은 삼매당(三梅堂) 김하정(金廈梃)이다. 김양은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과 한강(寒岡) 정구(鄭逑)를 스승으로 섬겼으며, 1605년(선조 38)에 진사가 되었다. 병자호란의 소식을 접한 이후 누차 벼슬을 내렸으나 응하지 않고 두문불출하면서 서사(書史)에 관심...

  • 여헌 할배와 인의방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에는 어느 지역을 가거나지역 나름대로 공인된 양반가문들이 있었다. 지역마다 그 지역의 대표적 양반가문과 그들 가문의 서열을 말하여 주는 성씨 명단이 일종의 민간설화의 형태로 전해오고 있었다. 어떤 지역을 단위로 하여 그 지역 내의 양반가문을 품정하는 관습이 보편화되어 있었다. 무엇이 가문 품정의 기준이었던가. 대표적 양반가문을 선정할 때 그 선정기준이 되는 것 중에 가장 비...

  • 여헌(旅軒)장현광(張顯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 장현광(張顯光)은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학문에만 정진하였다. 이기설에서 일본설(一本說)에 입각하면서도, 이이의 ‘기발이승’을 수용하는 등 독자적인 학문 세계를 구축해 나갔다.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힘을 기울였으며, 산림의 한 사람으로서 도덕정치의 구현을 강조하였다. 장현광의 강학 시설로 구미시 임수동에 부지암정사(不知巖精舍)가 있다. 본관은...

  • 여호와의 증인 장천회중교회(-證人長川會衆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하장리에 있는 여호와의증인 소속 교회. 여호와의증인은 19세기 후반 미국에서 생겨난 기독교 종파의 하나로 그리스도의 재림과 천년왕국을 믿으며 현실적인 제도를 거부하는 생활로 유명하다. 뉴욕의 브루클린에 본부가 있으며 전세계 100여 개국에 선교사를 파견하고 있다. 한국에는 1912년 선교사 R.R. 홀리스터에 의하여 전파되기 시작했으며 현재 700개 회중(會...

  • 여화김녕(金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일선. 자는 여화(汝和), 호는 돈봉(遯峰). 오로재(吾老齋) 김성미(金成美)의 후손이며, 아버지는 습독(習讀) 김숭렬(金崇烈)이다. 김녕은 1610년(광해군 2)에 진사가 되었고, 1612년 증광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그러나 이듬해 인목대비를 폐하자는 논의가 일어나자 관직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1623년 인조반정 뒤 임실현감으로 등...

  • 여휴(汝休)이상일(李尙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문신. 본관은 벽진(碧珍). 자는 여휴(汝休), 호는 용암(龍巖). 평정공(平靖公) 이약동(李約東)의 후손이며 승지 이유번(李有蕃)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군수 이석명(李碩明), 아버지는 현령 이민선(李敏善), 어머니는 김봉(金崶)의 딸이다. 이상일은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618년(광해군 10) 광해군의 문란한 정사를...

  • 역락당노경륜(盧景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의 문신.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명중(明仲) 또는 이중(彛仲), 호는 역락당(亦樂堂). 할아버지는 노희식(盧希軾)이고, 아버지는 노수성(盧守誠)이며, 어머니는 인동장씨(仁同張氏)로 장열(張烈)의 딸이다. 노경륜(盧景倫, 1566~1655)은 한강(寒岡) 정구(鄭逑, 1543~1620)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학문이 뛰어나고 기상이 온화하여 당시 사우(師友)들의 모범이...

  • 역사(歷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경상북도 구미시의 역사. 구미 지역은 전근대 사회에서는 선산과 인동이 중요한 행정구역이었다. 선산은 삼국시대부터 일선, 숭선, 선주로 불리다가 1413년(태종 13) 지방제도 개편 때 선산군으로 개명되었고 2년 뒤 선산도호부로 개칭되었다. 인동은 삼국시대에 사동화로 불렸고, 1604년(선조 37)에 인동도호부로 승격되었다. 그 뒤 1978년 인동면이 구미읍과 통...

  • 역원(驛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 교통·통신기관으로 설치된 역(驛)과 원(院). 역은 전통시대 공공 업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설치된 교통·통신기관이다. 국가의 명령과 공문서의 전달, 변방의 긴급한 군사 정보 및 외국 사신 왕래에 따른 영송(迎送)과 접대, 그리고 공공 물자의 운송 등을 위하여 설치된 교통·통신기관이다. 흔히 우역(郵驛)·역관(驛館)이라고도 하였다. 원나라 참적(站赤) 제도의 영향...

  • 역정노경필(盧景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홍중(弘仲), 호는 경암(敬菴). 할아버지는 노희식(盧希軾)이고, 아버지는 노수성(盧守誠)이며, 어머니는 인동장씨(仁同張氏)로 장열(張烈)의 딸이다. 노경필(盧景泌, 1554~1595)은 한강(寒岡) 정구(鄭逑, 1543~1620)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진사에 합격한 이후 능서랑(陵署郞)으로 천거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 연 날려 보내기(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정월 대보름까지 날리던 연을 날려 보내는 풍습. 연날리기는 정월 대보름 며칠 전에 성황을 이루고, 보름이 지나면 날리지 않는다. 연을 마지막 날리는 대보름이 되면 ‘액(厄)연 띄운다.’ 하여 연에다 ‘액(厄)’자 를 쓰거나 ‘송액(送厄)’·‘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 쓰기도 하며, 또는 이름을 연에다 적어 날려 버림으로써 액이 몸에서 없어지기를 바라기도 하였다...

  • 연극영화(演劇映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이루어지는 연극 및 영화 활동. 연극은 배우가 무대 위에서 대본에 따라 동작과 대사를 통하여 표현하는 예술이고, 영화는 스크린 상에 움직이는 영상을 중심으로 하는 예술이다. 연극은 삶의 근원적·총체적 경험에 기원을 두고 있다. 따라서 다른 문화적 산물에 못지않게 역사적·지역적·민족적 소산이다. 그에 반하여, 영화는 제작 과정에 창조적 요소와 기계·기술적 요소,...

  • 연날리기(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정초부터 정월 대보름까지 바람을 이용하여 연을 하늘에 띄우며 즐기는 놀이. 연날리기는 오랜 옛날부터 전승되어 오는 민족전래 기예(技藝)의 하나로서, 음력 정초가 되면 해마다 장관을 이루었던 민속놀이이다. 연은 종이에 가는 댓가지[竹骨]를 붙여 실로 꿰어 공중에 날리는 놀이 용구로서 바람을 이용하여 하늘에 띄운다. 구미 지역에서 주로 날리던 연에는 ‘까불레기연...

  • 연동(延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산양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뒷산에 아산장씨 묘소가 있는데 풍수설에 호구혈(虎口穴)로 자손이 참배하면 범(호랑이)의 밥이 되며 생명을 잃는다고 하여 자손이 먼 곳에서 망배(望拜)만 한다. 그 이유는 묘소 안산이 창산(槍山)이라 창으로 입을 벌리고 있는 범을 겨누니 자손은 범의 밥이 된다고 한다. 마을 앞 안산은 마을에서는 창산(唱山)이라 하여 주점이 많다...

  • 연릉군(延陵君)이호민(李好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의 문신이자 공신.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효언(孝彦), 호는 오봉(五峯). 연안군(延安君) 이숙기(李叔琦)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홍문관수찬 이세범(李世範), 아버지는 이천현감 이국주(李國柱), 어머니는 사직 박여(朴旅)의 딸로 정경부인 비안박씨(比安朴氏)이다. 이호민은 미암(眉巖) 유희춘(柳希春)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579년(선조 12) 진사에 합격하고 1584...

  • 연릉부원군(延陵府院君)이호민(李好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의 문신이자 공신.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효언(孝彦), 호는 오봉(五峯). 연안군(延安君) 이숙기(李叔琦)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홍문관수찬 이세범(李世範), 아버지는 이천현감 이국주(李國柱), 어머니는 사직 박여(朴旅)의 딸로 정경부인 비안박씨(比安朴氏)이다. 이호민은 미암(眉巖) 유희춘(柳希春)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579년(선조 12) 진사에 합격하고 1584...

  • 연미정(戀美亭)장석규(張錫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유생.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사운(師雲), 호는 연미정(戀美亭). 소매당(訴梅堂) 장영(張𨥭)의 후손이다. 아버지 장시호(張時皥), 어머니는 김해배씨(金海裵氏)이다. 장석규는 1800년(정조 24) 양친이 인동도호부사(仁同都護府使) 이갑회(李甲會)의 무고(誣告)로 죄인이 되어 옥에 갇히게 되었을 때 옥중에서 태어났다. 그 후 어머니, 누이와 함께 전라...

  • 연복군(延福君)장말손(張末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경윤(景胤), 호는 송설헌(松雪軒). 직제학 장계(張桂)의 후손으로 장순효(張純孝)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장경원(張敬源), 아버지는 홍산현감 장안량(張安良), 어머니는 고승안(高承顔)의 딸이다. 장말손은 1459년(세조 4) 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박사를 거쳐 사헌부감찰, 사간원정언 등을 지냈다. 1463년 함길도병마도사로...

  • 연봉이문리(里門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읍성 서문 밖에 있는 마을로 읍으로 들어오는 입구이므로 이문(里門)이라 하였다. 마을을 개척할 당시 새와 연꽃이 많다고 하여 연봉(連鳳), 고려 숭선군(崇善郡) 때 뒷산의 모양이 날개를 편 큰새[大鳥]의 형상 같다 하여 황새골[大鳥谷]이라고도 불렀다. 약 1,500년 전에 김해김씨가 처음 정착하여 이루어진 마을로, 비봉산 오른쪽 날개 끝자락...

  • 연봉리(蓮鳳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이문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을 개척할 때 새와 연꽃이 많다 하여 연봉(蓮鳳)이라 하였다. 비봉산의 봉을 맞이한다는 뜻으로 영봉(迎鳳)이라 하기도 했으며 조선 초기 전가식, 김숙자, 김치, 하담, 정초, 유면, 하위지, 정지담 등 많은 인물이 이 마을에 살면서 과거에 장원급제 또는 부장원을 하셨는데, 선산의 한 작은 마을 연봉리에서 장원급제를 가장 많이 했...

  • 연산(蓮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도개면 용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대구 팔공산의 지맥인 만경산에서 내려다 보면 낙동강으로 둘러싸인 마을이 한송이 연꽃이 물위에 떠 있는 것 같아 연산(蓮山)이라고도 하고 만경산 지맥의 낮은 산이 가산리를 거쳐 낙동강까지 이어졌다고 연산(連山)이라고도 한다. 옛날에는 의성군 단밀면에 속해 있었으나 1987년에 선산군으로 편입되었고 현재는 구미시 도개면 용산리이다. 낙...

  • 연산(連山)연산(蓮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도개면 용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대구 팔공산의 지맥인 만경산에서 내려다 보면 낙동강으로 둘러싸인 마을이 한송이 연꽃이 물위에 떠 있는 것 같아 연산(蓮山)이라고도 하고 만경산 지맥의 낮은 산이 가산리를 거쳐 낙동강까지 이어졌다고 연산(連山)이라고도 한다. 옛날에는 의성군 단밀면에 속해 있었으나 1987년에 선산군으로 편입되었고 현재는 구미시 도개면 용산리이다. 낙...

  • 연서(延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산양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뒷산에 아산장씨 묘소가 있는데 풍수설에 호구혈(虎口穴)로 자손이 참배하면 범(호랑이)의 밥이 되며 생명을 잃는다고 하여 자손이 먼 곳에서 망배(望拜)만 한다. 그 이유는 묘소 안산이 창산(槍山)이라 창으로 입을 벌리고 있는 범을 겨누니 자손은 범의 밥이 된다고 한다. 마을 앞 안산은 마을에서는 창산(唱山)이라 하여 주점이 많다...

  • 연중행사세시풍속(歲時風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한 해를 주기로 일정한 시기에 반복되는 관습적 생활 행위. 세시풍속의 세(歲)는 한 해를 의미하고 시(時)는 네 계절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세시풍속은 크게 보아 한 해의 네 계절, 즉 철따라 행해지는 풍속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네 계절의 변화와 더불어 달의 변화와도 깊은 관련이 있으므로 음력으로 매월 행해지는 풍속이라는 뜻도 내포하고 있다. 세시풍속을...

  • 연지(蓮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호리에 위치한 연못. 연지는 국도변에 위치한 못으로 연꽃이 못에 가득차는데, 신라에 불교를 처음으로 전한 아도화상(阿度和尙)이 심었다고 전한다. 아도화상이 이르기를 “이 못에 연꽃이 길이 피거든 나의 정신이 살아 있음을 알아달라.” 했다고 한다. 국운이 성하면 연꽃도 성하고 국운이 쇠하면 연꽃도 쇠한다고 한다. 금호 연지는 해평면소재지에서 상주 방면으로 금...

  • 연초재(燕超齋)윤신지(尹新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중우(仲又), 호는 연초재(燕超齋). 사용 윤희림(尹希琳)의 현손이자 국자감정 윤변(尹忭)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영의정 윤두수(尹斗壽), 아버지는 문익공(文翼公) 윤방(尹昉)이다. 윤신지는 선조와 인빈김씨(仁嬪金氏)의 소생인 정혜옹주(貞惠翁主)와 결혼하여 해숭위(海嵩尉)에 봉하여졌다. 선조가 때때로 시를 지어 바치게 할 정...

  • 연화봉(蓮花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산양리에 위치한 산. 산봉우리의 모양이 연꽃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연화봉은 해발고도가 202m인 작은 산으로, 위로는 냉산 지맥인 향산이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서 방향으로는 74m 높이의 창산이 자리하고 있다. 남동쪽에는 송암지가 있고, 송암지 안에는 못 안에 있는 마을이라 해서 이름 붙여진 못안마을이 있다. 한편 연화봉 오른쪽으로는 영남의...

  • 연흥(蓮興)내예리(內乂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 마을에 있던 큰 연못에 연꽃이 많이 피고 연뿌리가 많이 생산된다고 하여 연흥(蓮興)이라고도 한다. 문헌에 “신라와 고려 때에는 예능부곡(藝能部曲)이 부(府)의 남쪽 15리에 있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예능부곡이 있던 곳으로 여겨진다. 조선시대에 지금의 내예리와 외예리를 합한 지역에 재주 있는 사람들이 모여 산다고 하여 예능촌이라 불렀고,...

  • 연흥교(蓮興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내예리의 감천 위에 있는 다리. 길이는 30m, 폭은 8.8m, 유효 폭은 7.5m, 높이는 2.8m이다. 경간(徑間, 지주 교각) 수는 2개이고, 최대 경간 길이는 15m이다. 상행과 하행 각기 1차선 차도로 이루어져 있다. 다리의 상부 구조 형식은 강화 콘크리트 슬라브교(RCS)이며, 하부 구조 형식은 중력식 교각(GP)이다. 설계 하중은 2등급(DB 1...

  • 열녀(烈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남편에 대한 정절을 지켜 포상된 여자. 열녀란 위난을 당하여 목숨으로 정조를 지켰거나 또는 오랜 세월에 걸쳐 고난과 싸우며 수절(守節)한 부녀자를 가리킨다. 엄밀히 말하면 열녀는 혼인 전에 약혼자가 죽었을 경우 그 뒤를 따라 죽은 여자 및 스스로 목숨을 끊음으로써 강포자(强暴者)에 항거하는 미혼녀를 가리켰고, 열부는 기혼녀로서 남편의 뒤를 따라 죽은 부인 및...

  • 열녀 김소사길원득 처 김씨(吉元得妻金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열녀.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 길원득의 처 김씨는 산중에서 졸지에 만난 왜군이 욕을 보이려 하자 끝까지 저항하다가 피살당하였다. 조정에서 길원득의 처 김씨의 열행을 인정하여 정려를 내렸다....

  • 열녀 양성이씨곽태호 처 양성이씨(郭泰鎬妻陽城李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구미 출신의 열녀. 본관은 양성(陽城). 아버지는 이석배(李碩培)이며, 남편은 현풍곽씨(玄風郭氏) 곽태호(郭泰鎬)이다. 곽태호의 처 양성이씨는 16세에 시집온 후 시부모와 남편을 잘 모시고 부도(婦道)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남편이 중병으로 5년 동안 앓게 되자 그 병을 자기가 대신 앓기를 매일 같이 기도했지만, 남편은 끝내 1918년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 열녀향랑도기(烈女香娘圖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선산부사 조구상이 「향랑도(香娘圖)」 뒤에 쓴 기문(記文). 「열녀향랑도기」는 총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향랑도(香娘圖)」의 기문을 쓰게 된 배경을 소개하고 이어서 향랑의 일대기를 서술하는 가운데 향랑이 투신하기 전에 불렀다는 「산유화」를 삽입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향랑의 정절에 대해 조정에 정려를 요청한 내용과 그 의의를 다시 되새기는 형식으로 마무리된다....

  • 열녀향랑전(윤광소)(烈女香娘傳-尹光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윤광소가 구미 지역 출신의 열녀(烈女) 향랑(香娘)에 대해 쓴 전기. 윤광소(尹光紹, 1708~1786)는 조선시대의 문신으로 자 치승(稚繩), 호는 소곡(素谷)이다. 1744년 수찬이 되어 이조판서 이종성과 같이 『속오례의』를 수찬하였다. 1776년(영조 52) 부사직(副司直)으로서 정후겸(鄭厚謙) 일파로 몰려 유배되었다. 유향(劉向)의 『열녀전(烈女傳)』에 언급되어...

  • 열녀향랑전(장류)(烈女香娘傳-張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장류가 구미 지역 출신인 열녀(烈女) 향랑(香娘)에 대해 쓴 전기. 「열녀향랑전」(장류)은 열녀(烈女) 향랑(香娘)의 일대기와 장류(張瑠)의 찬(贊)으로 구성되어 있다. 형곡마을에 사는 향랑(香娘)은 일찍 어머니를 여의었다. 향랑은 미련하고 무정한 계모 밑에서 온갖 구박을 받으며 자랐지만 타고난 자태가 아름다웠고 길쌈과 바느질에 능하였다. 향랑은 성장하여 시집을 갔는데 남...

  • 열무김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음식물을 소재로 입맛을 돋우기 위해 부르는 민요. 「열무김치」는 『고향 경북』에 실려 있지만, 누가 언제 어떤 상황에서 불렀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열무김치」는 열무김치를 중심으로 하는 노래가 아니다. 배고프던 시절 일상생활에서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먹을거리 중에서 노래의 첫 소절을 따서 부르는 노래이다. 구미 지역에서 채록된 「열무김치」 노래의 전...

  • 열부상낭전(烈婦尙娘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김민택이 구미 지역의 열녀 상낭(尙娘)의 절개를 칭송하며 쓴 전기. 김민택(金民澤, 1678~1722)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자는 치중(致中), 호는 죽헌(竹軒)이다. 경종이 즉위하자 소론 이진검·이진유 등이 김민택의 형 호조참판 김운택을 논핵하였다. 이때 형 김운택의 용서를 청하는 상소를 하였고, 뒤에 실록랑·지제교를 지냈다. 저서에 『죽헌집(竹軒集)』이 있다. 평민...

  • 영(嶺)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산·언덕을 넘어 다니는 비탈진 곳. 국어사전에 의하면, 재는 넘어 다니도록 길이 나 있는 높은 산의 고개로 정의되어 있다. 영어로는 패스라고 하는데, 그 어원은 패서블(passable) 즉 통과할 수 있다는 데서 비롯되었으며, 산등성이의 낮은 곳에 길이 통한다는 것을 뜻하고 있다. 대체로 산등성이를 넘는 도로가 통하고 있는 곳을 말한다. 예로부터 고개는 산지의...

  • 영가박서생(朴瑞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비안(比安). 자는 영가(寧可). 호는 율정(栗亭). 박서생(朴瑞生)은 야은(冶隱) 길재(吉再, 1353~1419)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음보(蔭補)로 성균학정이 되었다. 1401년(태종 1) 증광문과에 병과 3등으로 급제하고, 1407년(태종 7) 문과중시에서 을과 1등으로 급제하였으며, 이조참판과 사헌부대사헌 등을 역임하였다. 이후 벼슬...

  • 영남사림(嶺南士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시대 구미 지역을 중심으로 성리학통을 전개한 유학자들. 해평길씨 길재가 정몽주의 학통을 이어 받아 고향 선산으로 돌아와 후학을 가르쳤고 선산김씨 김종직 부자가 그의 학통을 계승하면서 선산은 15세기 영남사림파 형성의 중심지가 되었다. 또한 고려 말에 성주·선산 등지 토성들의 상경종사(上京從仕)가 활발해지자 재경 관인이나 혹은 타읍 출신의 사족들이 대거 선산 지방으로 모여 들었다...

  • 영남아리랑구미 아리랑(龜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전해오는 아리랑 민요. 구미 지역에서 불리는 아리랑인데, 최근에는 「영남 아리랑」이라고도 한다.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불렀던 여러 가지 노래가 하나로 모여서 엮어졌기 때문에, 각 절마다 노래 부른 주체가 처녀·노인 혹은 아낙 등 다채롭다. 처녀·총각의 연애, 인생의 허무함, 좋은 땅은 신작로로, 괜찮은 처녀는 갈보가 되는 현실 비판 등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다...

  • 영등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2월 1일 영등할머니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날. 바람을 관장하는 영등할머니가 내려온다는 날로 비가 오면 풍년, 바람이 불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구미 지역에서는 2월 초하루를 ‘영등할매 오는 날’ 혹은 ‘영등할마이날’이라고도 한다. 민간에서는 영등할머니가 지상에 내려와 있는 기간 동안 한 해의 풍해를 방지하고자 영등할머니에게 제사를 올리는데, 이것을 ‘영...

  • 영등할매에게 고사 지낸 기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월 초하루에 지내는 영등할매모시기는 ‘2월 밥 한다’고 하였으며, 초하룻날 해가 뜨기 전에 콩나물, 배추나물, 도래(도라지), 고사리, 밥, 콩나물국을 만들어 부엌의 솥 옆에 놓고, 솥의 뚜껑을 열어 식구수대로 밥에 숟가락을 원형으로 꽂는다. 음식을 차리면 앞에서 비손을 하며 연신 고개를 조아리며 소원을 빈다. 소원은 ‘일 년 열두 달 재수있고, 아무 거슥없이 해 주십소’라고 한...

  • 영모재(永慕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박교령(朴喬齡)을 추모하기 위한 일제강점기 재실. 정면 4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팔작지붕집이다. 평면은 어간(御間)의 2칸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을 둔 중당협실형(中堂夾室形)인데, 대청과 온돌방 사이에는 4분합의 불발기문을 설치하였으며, 전면에는 반 칸 규모의 툇간을 두었다. 무익공(無翼公)의 장혀수장집이며, 처마는 홑처마이다....

  • 영민사(英敏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농소리에 있는 조선시대 함녕군(諴寧君)과 부인 전주군부인(全州郡夫人) 최씨를 모신 사당. 함녕군은 신빈(信嬪) 영월신씨의 소생으로 1417년(태종 17) 공영군(恭寧君)으로 봉해졌다가 1430년(세종 12)에 함녕군으로 개봉되었다. 1429년(세종 11)에는 주청사(奏請使)로 명에 가서 명 황제를 설득하여 오랜 숙원이던 금은세공(金銀歲貢)을 폐지하는 데 공을...

  • 영산무용단한국전통무용단 영산무(韓國傳統舞踊團靈山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한국전통무용단. 선조들의 전통춤을 계승 발전시키고 현대에 맞는 우리 문화의 전형을 창조 보급하여 건강한 지역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2001년 5월 5일 한국전통무용단 영산무가 창단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전통춤 공연, 민속춤 공연, 무용 강습, 문화 행사 기획 등을 통해 그 활동 영역을 문화 활동 전분야로 폭을 넓혀 구미 지역에만 국한하지 않고 국·...

  • 영서(永瑞)박래명(朴來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무신.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영서(永瑞). 박수홍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박문호(朴文浩)이다. 박래명(朴來命, 1797~1875)은 1824년(순조 24) 무과에 급제하여 이후 벼슬이 전라우도수군절도사와 경상좌도병마절도사에 이르렀다....

  • 영의(英毅)윤석(尹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해평부원군에 봉해진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해평(海平). 할아버지는 고려 후기에 판공부사를 역임한 해평윤씨(海平尹氏)의 시조 충간공(忠簡公) 윤군정(尹君正), 아버지는 충렬왕대 부지밀직사사를 역임한 윤만비(尹萬庇)이다. 윤석은 고려 충선왕 때 별장을 거쳐 충숙왕이 즉위하자 호군(護軍)에서 대언(代言)에 올랐다. 1320년(충숙왕 7) 총부전서(摠部典書)로서 천추사(千...

  • 영화관극장(劇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영화 상영 시설. 구미는 1995년 선산군과 구미시가 통합되어 그 명칭이 구미시가 되었다. 1970년대 이후 급격한 도시화와 산업화의 길로 나아간 대표적 도시인 구미시는 산업과 경제를 떠올리기는 쉽지만 문화를 생각하기는 어렵다. 1990년대부터 조금씩 문화적 여유를 찾게 됨으로써 구미 지역에 극장이 들어서기 시작하였다. 그렇지만 대부분 활성화되지 못하고 20...

  • 예강2리 회나무(禮江-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예강2리에 있는 수령 280년의 회나무. 회화나무는 콩과의 낙엽 관목으로 높이 25m에 이른다. 잎은 어긋나고 1회 깃꼴겹잎이다. 작은 잎은 7~17개씩 달리고 달걀 모양 또는 달걀 모양의 타원형이며 뒷면에 잎자루와 함께 누운 털이 있다. 꽃은 8월에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연한 황색으로 피고, 열매는 협과(莢果: 콩처럼 꼬투리로 맺히는 열매)로 10월에 익는다...

  • 예강리(禮江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예강리는 예곡(禮谷), 강정(江亭)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예강은 예곡과 강정의 이름을 따서 지은 이름이다. 예곡은 지금의 예강1리로, 조선 성종 때 심회(沈澮)가 양아버지 강거민(康巨敏)의 부인 전씨(全氏)의 시묘를 한 효행이 알려져 이를 본받고 후세에 전하고자 예곡이라 하였다. 세월이 흐르면서 음운 변화를 겪어 이국(伊國)이라고...

  • 예강천(禮江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예강리를 동서로 흐르는 하천. 예강리를 흐르는 하천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예강천은 낙동강 서쪽에 위치한 예강리 위를 동서로 가로질러 흐르는 하천이다. 이 예강천 양안 중 위쪽이 예강1지구, 아래쪽 항곡리 쪽이 예강2지구이다. 마을 동쪽을 흘러가는 낙동강은 우리나라 2대 강의 하나로서, 예강리 마을의 젖줄 역할을 하고 있다. 선산읍 원리 쪽에서 흘러와서...

  • 예산초등학교(禮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북산리에 있었던 공립 초등학교. 몸과 마음이 바른 어린이, 서로 도우며 예절 바른 어린이, 스스로 도우며 예절 바른 어린이, 소질과 특기를 살리는 어린이, 이웃과 나라를 사랑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였다. 1935년 5월 13일 선산공립부설 간이학교로 개교하였다가 1944년 5월 14일 선산서부국민학교로 승격되었다. 1945년 12월 15일 예산국민학...

  • 예술(藝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의 예술 활동과 예술 단체 및 시설. 예술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심미적 대상과 환경·경험을 창조하는 과정에서 기술과 상상력을 발휘하는 인간의 활동과 그 성과를 가리킨다. 또 예술이라는 용어는 사용된 매개물이나 제작물의 형태에 의해서 전통적으로 범주화된 몇 가지 표현 양식 중의 하나를 지칭하기도 한다. 따라서 여러 가지 미적 표현 양식들을 개별적으로 예술...

  • 예총사진협회 구미지부한국사진작가협회 구미지부(韓國寫眞作家協會龜尾支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한국사진작가협회 산하 구미 지역 지부. 구미 지역 사진 인구의 저변확대와 구미 사진의 발전을 위해 1996년 3월 23일 한국사진작가협회로부터 인준을 받아 초대 이홍화 지부장이 취임하였다. 2008년 제6대 원정대 지부장이 취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한국사진작가협회 구미지부는 한국사진작가협회로부터 지부로 인준 받은 1996년 10월 제1회 한국사진...

  • 예총연예협회 구미지부한국연예협회 경북도지회 구미지부(韓國演藝協會慶北道支會龜尾支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한국연예협회 경북도지회 산하 구미 지역 지부. 1987년 12월 1일 한국연예협회로부터 인준을 받아 초대 지부장에 오인원이 취임하였다. 위문공연, 구미시민노래자랑, 청소년예술제 등 다양한 공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008년 8월 14일에는 선산읍 복개천에서 아트 인 구미를 개최하여 선산읍민들에게 흥겨운 축제의 장을 마련하였고, 10월 24일에는 낙동강국화...

  • 옛 모듬살이의 맥을 잇는 노력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평2동 이주민마을 주민들은 아직도 공동체를 이루며 살았던 옛 마을을 그리워하고 있다. 나이 70세가 넘은 이주민 1세대는 더욱 그렇다. 그들은 대대로 살아 온 자연촌락에서의 모듬살이가 지금까지도 몸에 젖어 있기 때문이다. 구미산업단지 조성으로 고향을 잃어버린 신평2동 이주민들은 유난히도 비공식적 친목조직을 많이 만들어 왔다. 여러 세대를 걸친 농경정착생활과 모듬살이를 해온 이주...

  • 오가리(五佳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에 속하는 법정리. 오가리는 수자곡(修子谷), 신촌(新村, 일명 새마), 점촌(店村)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오가리는 임진왜란 때에 조문옥(曺文玉)이라는 선비가 경기도 광주에서 피난처를 찾아 남으로 내려왔다가 이곳의 다섯 가지 아름다움에 도취하여 정착하고 서당을 열어 개척한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수자곡은 원래 구평(龜坪)이라 하였다가 1567년경 무...

  • 오가리 동제(五佳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오가리에서 음력 정월 초사흗날에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오가리 마을 서쪽으로 2㎞ 지점의 저전동(楮田洞) 뒷산에 옥녀봉이 있다. 옥녀가 다섯 손가락으로 거문고를 타는 모습과 같다 하여, 또는 처녀가 거문고를 타는 산세에는 다섯 가지의 아름다움[佳]을 지녔다고 하여 오가리라고 했다고 한다. 오가리 동제는 산제장과 마을 입구의 골맥이 당목 앞...

  • 오곡밥(五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찹쌀·차조·붉은팥·찰수수·검은콩 등 5가지 곡식으로 지은 밥. 오곡밥은 음력 정월대보름의 전통 절식(節食)으로 지방에 따라 재료가 조금씩 다르다. 조선시대 음식조리서인 『정조지(鼎俎志)』와 『규합총서(閨閤叢書)』에 오곡밥의 재료와 조리법이 소개되어 있다. 그러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정월대보름 절식으로 약밥이 소개되어 있어, 오곡밥이 대보름 절식이 된...

  • 오곡밥과 복쌈 먹기(五穀-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정월 대보름에 먹는 절식 풍습. 정월 대보름이 되면 다섯 가지의 곡식을 섞은 오곡밥과, 복을 싸서 먹는다는 의미로 김이나 나물에 밥을 싸서 먹는 복쌈 먹기가 있다. 오곡밥에는 찹쌀(혹은 찰서숙)이 들어가므로 찰밥이라고도 하는데, 찬으로 각종 묵은 나물들을 함께 장만한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상원조에는 “오곡으로 잡곡밥을 지어 먹는다. 또 이것을 나누어...

  • 오로2리 불당 동제(五老-里佛堂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오로2리 불당에서 초파일, 유두, 칠석, 백중, 동지 등에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며 지내는 5번의 마을 제사. 오로2리 동제는 오로실 사람들이 옛날 미륵불이 있었다는 ‘불당’ 또는 ‘미륵당’이라는 곳에 있는 석조여래입상(미륵당 석조미륵입상) 앞에서 마을 공동으로 지내는 마을 제사이다. 주민들은 이 불상을 ‘미륵님’이라고 부르며 음력 4월 8일·6월 6일·7월...

  • 오로리금오산 찰쌀보리마을(金烏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오로1리에 속하는 정보화마을. 옛 지명은 오을고개(五乙古介)이다. 세조가 단종을 폐위하고 왕위에 오르자 직제학 오로재(吾老齋) 김성미가 사위 이맹전과 함께 벼슬을 버리고 이곳으로 낙향한 뒤, ‘단종을 사모하며 나는 이곳에서 늙는다’는 말에서 오로(吾老)라 칭했다고 한다. 원래 낙동강 주변 넓은 모래밭에서 재배하는 무공해 찰쌀보리를 다량으로 재배하며 살아가는...

  • 오로리 고분군(吾老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에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 감천의 동안에 위치한 고아읍 오로리 함안마을 오른쪽의 동쪽으로 뻗은 능선 말단부에 100여 기의 고분군이 분포하고 있다. 노출된 내부 상태로 보아 구덩식 돌덧널로 판단된다. 고분군 주변에는 경질토기, 연질토기편들이 관찰된다. 오로리 고분군은 동쪽으로는 감천이 서쪽에서 동쪽으로 흐르면서 형성된 충적대지를 바라보는 해발 135m의...

  • 오로리 버드나무(五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오로리에 있는 수령 200년의 버드나무. 버드나무는 낙엽 활엽 교목으로 버들 또는 뚝버들이라고도 한다. 들이나 냇가에서 흔히 자란다. 습지에서도 잘 자라 수원(水源)의 지표식물이다. 버드나무 뿌리는 물을 깨끗하게 만드는 능력이 있다. 높이 20m에 이르고, 우리나라 각지의 표고 50~1,300m에 자생하며 일본과 만주 등지에도 분포한다. 오로리 버드나무는 높...

  • 오로리 사지(五老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오로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절터. 1968년 조사 기록에 의하면 오로리 사지 남쪽 산록 평평한 계곡 변에 탑재 2석이 남아 있다고 하며, 인근 주민들도 탑재가 있었다고 하였으나 누가 가져갔는지, 아니면 토사에 묻혔는지, 얼마 전부터 보이지 않는다고 하였다. 탑재가 있었던 곳은 사찰이 경영될 만한 곳이 못 되므로 사지로 추정할 수 없으며, 이 부재는 위쪽 중복...

  • 오로리(고아읍)(吾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의 옛 이름은 오을고개로, 외부에서 마을로 들어가려면 모두 고개를 넘어야 했기 때문에 올라가는 고개, 즉 오을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다른 유래에 따르면, 태종이 세종의 장인인 심온(沈溫)을 숙청할 때 그 아들 심회(沈澮)가 유모의 헌신으로 오로리 가좌골로 와서 강거민(康居敏)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뒷날 심온의 결백이 밝혀지고 벼슬이...

  • 오로리(장천면)(五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는 중화(中和), 뚱절, 설곡(雪谷, 薛谷), 미륵당, 장구목, 오로실(五老室)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중화는 설곡·오로실·장구목에서 내려오는 개울이 서로 합쳐져 내려가는 중간 지점에 있는 마을이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중평(中坪)으로 불리기도 한다. 뚱절은 마을이 커다란 밭둑에 자리 잡고 있고, 뒷산이 절벽처럼 깎아지른 산이라...

  • 오로실오로리(장천면)(五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는 중화(中和), 뚱절, 설곡(雪谷, 薛谷), 미륵당, 장구목, 오로실(五老室)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중화는 설곡·오로실·장구목에서 내려오는 개울이 서로 합쳐져 내려가는 중간 지점에 있는 마을이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중평(中坪)으로 불리기도 한다. 뚱절은 마을이 커다란 밭둑에 자리 잡고 있고, 뒷산이 절벽처럼 깎아지른 산이라...

  • 오로재김성미(金成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일선. 자는 옥여(玉汝), 호는 오로재(吾老齋). 할아버지는 삼사우윤 김득자(金得資)이며, 아버지는 삼사좌윤 김천부(金天富)이며, 사위는 생육신 이맹전(李孟專)이다. 김성미는 조선 태종 때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예문관직제학 겸 군기시판사를 지냈다. 세조의 왕위 찬탈을 보고 사위 이맹전(李孟專)과 함께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마을 이름을...

  • 오로촌(吾老村)오로리(고아읍)(吾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의 옛 이름은 오을고개로, 외부에서 마을로 들어가려면 모두 고개를 넘어야 했기 때문에 올라가는 고개, 즉 오을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다른 유래에 따르면, 태종이 세종의 장인인 심온(沈溫)을 숙청할 때 그 아들 심회(沈澮)가 유모의 헌신으로 오로리 가좌골로 와서 강거민(康居敏)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뒷날 심온의 결백이 밝혀지고 벼슬이...

  • 오룡곡(五龍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송림리에 있는 골짜기. 옛날 큰비가 올 때 용 다섯 마리가 하늘로 올라갔다고 하여 오룡곡(五龍谷)이라 부른다. 오룡골이라고도 한다. 인서봉 지맥과 동미산이 마을 앞까지 뻗어 솔진까지 연결되어 있는 지금의 농지가 옛날은 분지였다고 한다. 오룡곡이 있는 송림리는 접성산의 지맥이 동남쪽으로 줄기차게 뻗어 내려와 거대한 봉을 이룬 매봉산이 있는데, 금오산과 마주하여...

  • 오룡골오룡곡(五龍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송림리에 있는 골짜기. 옛날 큰비가 올 때 용 다섯 마리가 하늘로 올라갔다고 하여 오룡곡(五龍谷)이라 부른다. 오룡골이라고도 한다. 인서봉 지맥과 동미산이 마을 앞까지 뻗어 솔진까지 연결되어 있는 지금의 농지가 옛날은 분지였다고 한다. 오룡곡이 있는 송림리는 접성산의 지맥이 동남쪽으로 줄기차게 뻗어 내려와 거대한 봉을 이룬 매봉산이 있는데, 금오산과 마주하여...

  • 오류실오로리(장천면)(五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는 중화(中和), 뚱절, 설곡(雪谷, 薛谷), 미륵당, 장구목, 오로실(五老室)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중화는 설곡·오로실·장구목에서 내려오는 개울이 서로 합쳐져 내려가는 중간 지점에 있는 마을이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중평(中坪)으로 불리기도 한다. 뚱절은 마을이 커다란 밭둑에 자리 잡고 있고, 뒷산이 절벽처럼 깎아지른 산이라...

  • 오르곡오로리(고아읍)(吾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의 옛 이름은 오을고개로, 외부에서 마을로 들어가려면 모두 고개를 넘어야 했기 때문에 올라가는 고개, 즉 오을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다른 유래에 따르면, 태종이 세종의 장인인 심온(沈溫)을 숙청할 때 그 아들 심회(沈澮)가 유모의 헌신으로 오로리 가좌골로 와서 강거민(康居敏)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뒷날 심온의 결백이 밝혀지고 벼슬이...

  • 오리(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예전에 이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서 오리(梧里)·오리곡(吾里谷)·오리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고려 말 벼슬이 높은 자리에까지 올랐고 효행이 뛰어났던 후주당 박영미가 살던 곳이다. 경상북도 선산군 산동면 동곡동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95년 1월 1일 구미시와 선산군 통합으로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게 되었다. 동남쪽의 재넘어들,...

  • 오리곡(吾里谷)오리(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예전에 이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서 오리(梧里)·오리곡(吾里谷)·오리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고려 말 벼슬이 높은 자리에까지 올랐고 효행이 뛰어났던 후주당 박영미가 살던 곳이다. 경상북도 선산군 산동면 동곡동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95년 1월 1일 구미시와 선산군 통합으로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게 되었다. 동남쪽의 재넘어들,...

  • 오리골오리(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예전에 이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서 오리(梧里)·오리곡(吾里谷)·오리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고려 말 벼슬이 높은 자리에까지 올랐고 효행이 뛰어났던 후주당 박영미가 살던 곳이다. 경상북도 선산군 산동면 동곡동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95년 1월 1일 구미시와 선산군 통합으로 구미시 산동면 동곡리에 속하게 되었다. 동남쪽의 재넘어들,...

  • 오리온 오엘이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공단동에 있는 OLED 디스플레이 제조 기업. 오리온 오엘이디(주)의 모체인 오리온전기(주)는 1995년 평판표시연구소 개소를 시작으로 2000년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의 연구 개발을 시작하여 2004년 OLED 상업 생산과 견본품 공급을 개시하였다. 2005년 5월 4일 오리온전기(주)로부터 오리온 오엘이디(주)가 분리되었다...

  • 오리온 피디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공단동에 있는 PDP 디스플레이 제조 기업. 오리온 피디피(주)는 원조 기업인 오리온전기(주)로부터 산업용 대형 PDP(Plasma Display Panel) 사업을 분리하여 2002년 12월 13일에 설립되었다. 2003년 84인치 멀티 PDP를 개발하였고 2004년에는 PDP TV 양산을 시작하였으며, 2005년에 무한확장형 멀티 PDP 개발에 성공하였다. 20...

  • 오림군(烏林君)김교(金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무신. 본관은 일선. 자는 국보(國寶)·고경(高卿). 아버지는 일선부원군(一善府院君) 김시로(金時露)이다. 김교는 1444년(세종 26)에 진사가 되었으며, 학행으로 능참봉에 제수되었다가 영덕현령에 올랐다. 1452년(문종 2) 무과에 급제하여 평안절도사가 되었고, 1459년(세조 5) 동부승지를 거쳐 도승지에 올랐다. 1462년(세조 8) 강원도관찰사에 제...

  • 오목이소재리(所才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소재리는 오미기(일명 오목이)라고도 하며 소재, 초장골, 대밭골, 장터, 사창, 장원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오미기는 고려시대에 강씨(姜氏)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는데, 마을에 다섯 그루의 큰 나무 아래 오목정(五木井)이라는 공동 우물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 지형이 오목하게 생겼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초장골...

  • 오미기소재리(所才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소재리는 오미기(일명 오목이)라고도 하며 소재, 초장골, 대밭골, 장터, 사창, 장원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오미기는 고려시대에 강씨(姜氏)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는데, 마을에 다섯 그루의 큰 나무 아래 오목정(五木井)이라는 공동 우물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 지형이 오목하게 생겼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초장골...

  • 오복동(五福洞)우복(牛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모습이 소가 엎드려 누운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 현재 마을의 대나무 밭이 소의 배꼽 위치로서 마을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자리가 명당자리라고 한다. 또 마을에서 추운 섣달 어느 날 소가 푸른 풀을 물고 누워 죽었다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고 한다. 오복동(五福洞)은 한자 표기로 인해 오기된...

  • 오봉(五峯)이호민(李好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의 문신이자 공신.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효언(孝彦), 호는 오봉(五峯). 연안군(延安君) 이숙기(李叔琦)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홍문관수찬 이세범(李世範), 아버지는 이천현감 이국주(李國柱), 어머니는 사직 박여(朴旅)의 딸로 정경부인 비안박씨(比安朴氏)이다. 이호민은 미암(眉巖) 유희춘(柳希春)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579년(선조 12) 진사에 합격하고 1584...

  • 오산(烏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동에 속하는 자연마을. 오산천변(烏山川邊)에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새터[新基]라고도 불렸다. 오산은 산 전체가 바위로 이루어져 있어 기암절벽과 급경사가 많은 금오산도립공원 입구의 첫 마을로, 대성저수지가 인접해 있다. 과거 구미는 선산군 중심의 농업이 산업의 주축이었으나, 1970년대 초 정부의 수출드라이브 정책에 힘입...

  • 오산서원(吳山書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도량동에 있는 조선 전기 길재를 모신 서원. 1529년(중종 24) 현감 조천계(趙天啓)가 화동산(花洞山) 아래에 서원 건립을 시도하였으나 중단되었다. 1585(선조 18) 현감 유운룡(柳雲龍)이 유림들과 상의하여 야은 길재의 묘 앞 산기슭 나월봉(蘿月峰) 아래에 다시 서원 건립을 추진하여 3년의 공사 끝에 완공하여 오산서원이라 하였다. 길재를 주향으로 배향하였다....

  • 오상고등학교(五常高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있는 사립 고등학교. 교명에서도 나타나듯이 오상고등학교의 교육목표는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이며, 교훈 역시 인의예지신이다. ‘인’은 인간 평등과 기회 균등을 바탕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깊이 인식하고 박애정신으로 서로 깊고 넓게 사랑한다는 뜻이고, ‘의’는 내가 학교나 사회, 국가에 대하여 무엇을 기대하기에 앞서 내 학교, 내 고장, 내 민족, 내 국가를 위해...

  • 오상고등학교 풍물패 다사리(五常高等學校風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상장리에 있는 오상고등학교의 풍물 동아리. 오상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우리 전통 가락을 접하고 익힐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줌과 동시에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과 애향심과 애교심을 심어주기 위해 설립되었다. 1992년 교사풍물패를 결성하여 남원 필봉굿을 전수 받고 웃다리 남사당 풍물을 전수 받아 활동하기 시작하였으며 1997년도 청소년 어울마당 참여를 계기로 집중...

  • 오상리(五相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에 속하는 법정리. 오상리는 본오상, 두대, 다사말[多士洞], 흰터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본오상은 다섯 재상이 태어났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두대는 부자가 많아 곡식을 되는 말[斗]이 많은 데서 유래하였다. 지형이 말과 비슷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다사말은 많은 선비가 배출되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흰터는 매년 섣달 그믐날이 되면 밤중...

  • 오상리 느릅나무(五相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오상리에 있는 수령 180년의 느릅나무. 느릅나무는 낙엽 활엽 교목으로 춘유(春楡) 또는 가유(家楡)라고도 한다. 높이 20m에 달한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이고, 작은 가지에 적갈색의 짧은 털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라남도 대둔산으로부터 함경북도 증산에 이르기까지 표고100~1,200m에 분포한다. 오상리 느릅나무는 높이 12m, 가슴높이 둘레 3.5m, 나...

  • 오상리 유물산포지(五相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오상리에 있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유물산포지. 경상북도 구미에서 국도 25호선을 따라 해평면 소재지로 가다보면 면 소재지 못 미쳐서 가망못을 오른쪽에 끼고 작은 수계를 따라 동쪽으로 들어가면 오상리 다시말이 왼쪽에 있다. 산포지는 이 다시말 뒤쪽의 능선에 위치하고 있다. 다시말 뒤쪽의 서남으로 뻗은 해발 75~45m의 능선은 현재 논과 밭으로 개간되어 경작...

  • 오상리 회나무(五相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오상리에 있는 수령 220년의 회화나무. 회화나무는 콩과의 낙엽 관목으로 높이 25m에 이른다. 잎은 어긋나고 1회 깃꼴겹잎이다. 작은 잎은 7~17개씩 달리고 달걀 모양 또는 달걀 모양의 타원형이며 뒷면에 잎자루와 함께 누운 털이 있다. 꽃은 8월에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연한 황색으로 피고, 열매는 협과(莢果: 콩처럼 꼬투리로 맺히는 열매)로 10월에 익는다...

  • 오상중학교(五常中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상장리에 있는 사립 중학교. 나라 사랑에 앞장서는 사람(애국인), 자율적인 학습 능력을 가진 사람(창조인), 규칙과 질서를 존중하는 정직한 사람(사회인), 마음이 고우며 몸이 건강한 사람(건강인)의 육성을 교육목표로 한다. 교훈은 널리 사랑하자(仁), 바르게 살자(義), 서로 돕자(禮), 분명하게 배우자(智), 다같이 성공하자(信)이다. 1946년 3월 11...

  • 오서(鼯鼠)하늘다람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의 금오산에 서식하는 다람쥐과에 속하는 포유류. 하늘다람쥐는 백두산과 경기도, 강원도 그리고 경상북도 가지산과 금오산에 이르기까지 전역에 분포하나 중부 이남 지역에서는 희귀한 종이다. 우리나라 특산아종으로,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28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몸길이는 15~20㎝이다. 머리는 둥글고 귀는 작으며 눈이 매우 크다. 크기는 일본...

  • 오성상호저축은행(五星相互貯蓄銀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지역 금융 기관. 오성상호저축은행은 1982년 11월 재무부장관의 내인가를 받은 후 주식회사 오성상호신용금고를 설립 등기하고 문대식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하였으며, 그 해 12월 재무부장관의 본인가를 받았다. 1983년 1월 18일 영업을 개시하였고 1987년 8월에 영업장을 확장하였으며 1989년 4월에는 전자 계산 조직을 설치 운영하였다. 199...

  • 오성전자(午星電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공단동에 있는 전자 제품 제조 기업. 1975년 4월 5일 오성사 구미공장이 준공되었고 1983년 1월 4일 (주)오성전자로 전환하였다. 1984년 5월 리모컨 생산을 개시하였으며, 1994년 9월에 ‘하나로 리모컨’을 출시하였고 1995년 11월에 5,000만 대 생산을 달성하였다. 1998년 12월 전자관사업부는 브라운관용 쉴링케이지 밴드 및 스프링을 생산하여...

  • 오송헌박봉령(朴鳳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밀양(密揚). 자는 공서(公瑞), 호는 오송헌(五松軒). 고조부는 박수홍(朴守弘)이고, 할아버지는 박증휘(朴增輝)이며, 아버지는 박성익(朴成翼)이다. 박봉령(朴鳳齡, 1671~1718)은 1699년(숙종25) 식년문과에 병과 14등으로 급제하여 이후 벼슬이 병조참판과 예조참판에 이르렀으며, 인현왕후(仁顯王后)의 국상(國喪) 때에는 빈궁도감(殯宮...

  • 오식(吳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울산(蔚山). 자는 위숙(渭叔), 호는 임계(臨溪). 오식은 1400년(정종 2) 진사에 합격하고, 1402년(태종 2) 문과에 급제하였다. 연산목사·남원목사·청주목사를 역임하였다. 그 후 제주목사·인령부윤·중군동지총제·좌군총제를 거쳐 경주부윤으로 재직하다가 죽자 세종이 부의(賻儀)를 내렸다. 1409년(태종 9) 남원부사로 재직 시 “속공노비...

  • 오을고개오로리(고아읍)(吾老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오로리의 옛 이름은 오을고개로, 외부에서 마을로 들어가려면 모두 고개를 넘어야 했기 때문에 올라가는 고개, 즉 오을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다른 유래에 따르면, 태종이 세종의 장인인 심온(沈溫)을 숙청할 때 그 아들 심회(沈澮)가 유모의 헌신으로 오로리 가좌골로 와서 강거민(康居敏)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뒷날 심온의 결백이 밝혀지고 벼슬이...

  • 오음(梧陰)윤두수(尹斗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자앙(子仰), 호는 오음(梧陰). 장원(掌苑) 윤계정(尹繼丁)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사용 윤희림(尹希林), 아버지는 군자감정 윤변(尹忭), 어머니는 부사직 현윤명(玄允明)의 딸이다. 동생이 윤근수(尹根壽)이다. 윤두수는 이중호(李仲虎), 이황(李滉)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558년(명종 13) 문과에 급제한 후 승문원정자·...

  • 오일영 불망비(吳鎰泳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독동리에 있는 조선 말기 인물 오일영의 선정비. 오일영(吳鎰泳)은 1887년(고종 24) 5월에 선산부사로 부임하여 그 해 12월에 관아에서 죽었던 인물로서, 백성들이 그를 기려서 일명 ‘타루비(墮淚碑)’라 하는 선정비를 세웠다. 구미시 선산읍 독동리 영남유교문화진흥원 안으로 150m 정도 올라가면 십이지신상 앞에 세워져 있다. 높이 144㎝, 너비 45.5...

  • 오재(悟齋)장순손(張順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사호(士浩)·자활(子活), 호는 오재(悟齋)·송암(松庵). 장순효(張純孝)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장경원(張敬源), 아버지는 군수 장중지(張重智), 어머니는 고승안(高承顔)의 딸이다. 장순손은 현재의 경상북도 성주군에서 태어났다. 1480년(성종 11) 생원시에 합격하고, 1485년(성종 16) 문과에 급제한 뒤 사간원정언,...

  • 오재순 거사비(吳在淳去思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송삼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 선산군수 오재순의 선정비. 군수는 도(道)의 관할에 속하는 하급 지방자치단체인 군(郡)을 대표하고, 그 행정을 책임지는 장(長)으로서, 오재순은 일제강점기인 1924년에 선산군수로 부임하여 군수의 직임을 수행하였다. 군수로서 선산군의 행정을 책임지던 오재순이 6년간 재임한 후 영덕군수로 이임하자 주민들이 그의 공로를 기려 비를 세...

  • 오지(烏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상림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관골에서 북서쪽으로 약 2㎞ 떨어져 있는 마을인데 230여 년 전에 손씨가 살기 시작했고, 마을 안에 까마귀 모양의 못이 하나 있어서 오지동(烏池洞)으로 부르다가 못을 수리하고 나서 못골로 불렀다. 매봉산(350.5m)을 비롯해 주변이 산지로 둘러싸여 있으며 마을 아래 남쪽 방향으로 목곡천이 흐르고 있다. 목곡천의 하천 양안을 따라...

  • 오지동오지(烏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상림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관골에서 북서쪽으로 약 2㎞ 떨어져 있는 마을인데 230여 년 전에 손씨가 살기 시작했고, 마을 안에 까마귀 모양의 못이 하나 있어서 오지동(烏池洞)으로 부르다가 못을 수리하고 나서 못골로 불렀다. 매봉산(350.5m)을 비롯해 주변이 산지로 둘러싸여 있으며 마을 아래 남쪽 방향으로 목곡천이 흐르고 있다. 목곡천의 하천 양안을 따라...

  • 오진영(吳晉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인동현감을 역임한 무신. 오진영은 무과에 급제했으며 1850년(철종 1) 1월 29일 인동현감(仁同縣監)으로 부임하여 1851년(철종 2) 6월 이조에서 폄파(貶罷)하였다. 인동현감 재임 중의 선정을 기리기 위해 1852년(철종 3) 3월 인동현민이 현재의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동에 영세불망비(永世不忘碑)를 세웠다....

  • 오초박래면(朴來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밀양(密陽). 호는 오초(烏樵). 박수홍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박도호(朴道浩)이다. 박래면(朴來冕, 1823~1879)은 1858년(철종 9) 식년문과에 을과 6등으로 급제하여 이후 벼슬이 공조참의에 이르렀다....

  • 오태동(吳太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속하는 법정동. 오태동은 오산(烏山), 묘곡(妙谷), 구봉곡(龜峰谷)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오산은 금오산의 가장 주된 고개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오산서원의 이름도 여기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묘곡은 금오산 줄기가 뻗어 내린 좌청룡·우백호의 모양이 묘하게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구봉곡은 금오산 줄기가 길게 뻗어 내린 마을 뒷산이 마치 거북과 같은...

  • 오태중학교(吳太中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오태동에 있는 공립 중학교. 바른 품성을 심어 주는 인성 교육을 충실히 하고, 개성을 존중하는 기초·기본 교육을 강화하며, 창의력을 지닌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여 미래를 위한 지식·정보화 사회의 적응력을 신장시킬 것을 교육 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정직하며 꿈을 지닌 건강한 사람이다. 2004년 10월 2일 학교 설립 인가를 받았다. 2006년 9월 26일 오태중학...

  • 오태초등학교(吳太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오태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정직하고 예의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건강한 어린이, 스스로 실천하는 어린이, 깊이 생각하고 탐구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98년 11월 9일 오태초등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2000년 9월 1일 상모초등학교에서 27학급,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 북삼초등학교에서 6학급을 분리하여 총 33학급으로 개교하였...

  • 옥간옥관리(玉冠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옥성동, 송암동, 관동, 신기동 등을 병합하면서 옥성과 관동의 이름을 따 옥관동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문정동·구평동·죽전동·옥성동·송암동·신기동·중리·이곡동·관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옥성과 관동의 이름을 따서 옥관동이라 하고 옥성면에 편입하였다. 서쪽에 복우산이 있고, 동서로 흐르는 옥관천 변 남쪽으로 우리목·문정자·송...

  • 옥계교(玉溪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의 한내천 위에 있는 다리. 구미시 장천면을 지나온 한천 물줄기인 한내천은 구미시를 동서 방향으로 흐르면서 제2 구미국가산업지와 옥계동 사이를 지나 필봉산(160m) 모퉁이를 감돌아 낙동강에 합류한다. 옥계동에 세워진 다리라는 의미에서 옥계교라는 이름이 붙었다. 길이는 110m, 폭은 12.5m, 유효 폭은 11.5m, 높이는 5m이다. 경간(徑間, 지주 교각...

  • 옥계동(玉溪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속하는 법정동. 한천의 물이 맑고 조약돌이 구슬처럼 깨끗하고 아름답다 하여 옥계(玉溪)라고 하였다. 조선 후기 인동군(仁同郡) 북면에 속한 지역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문법동(文法洞)과 온수동(溫水洞)을 통합하여 옥계리라 하고 칠곡군(漆谷郡) 인동면에 편입하였다. 1978년 구미읍과 칠곡군 인동면이 구미시로 통합됨에 따라 구미시 옥계동이 되었다....

  • 옥계동부초등학교(玉溪東部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옥계동부초등학교는 큰 꿈을 키우는 학교, 미래를 여는 어린이라는 교훈 아래, 학생에게 큰 꿈을 키워가는 활기찬 교육 실천, 가르치는 즐거움과 보람을 느끼는 선생님, 지역민과 연계한 평생교육 이라는 3가지 목표아래에 학생들을 인재 양성의 전당으로 만들고자 한다. 옥계동부초등학교는 2009년 6월 1일에 개교하였으며 일반 학급 24학급,...

  • 옥계서원(玉溪書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인의동에 있는 송은(松隱) 장안세(張安世)를 향사하기 위해 세운 서원. 1774년 (영조 50)에 창건하였으며, 1819년(순조 19)에 중수하였다. 고종의 서원 철폐령으로 훼철된 후 1893년 사당이 있던 자리에 신당과 단비(壇碑)를 세우고 장안세만을 독향으로 하여 향사를 이어왔으며, 1984년 묘우과 강당을 중건하고 비각과 동재와 서재를 증축하여 1987년 완공...

  • 옥계중학교(玉溪中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거의동에 있는 공립 중학교. 꿈과 재능을 살리는 창의력 계발과 개성을 살리는 기초·기본 교육의 충실을 통해 도덕적 품성을 지닌 인간, 건강한 심신을 지닌 조화로운 인간의 육성을 교육 목표로 한다. 교훈은 생각하며 행동하는 사람이다. 2000년 2월 28일 설립 인가를 받아 2001년 3월 1일 개교하였다. 2000년 3월 12일 신축 교사를 기공하고, 2001년 2...

  • 옥계초등학교(玉溪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참되고 슬기로운 옥계 어린이, 꿈과 희망을 창조하는 옥계 어린이, 세계로 도약하는 옥계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34년 6월 1일 옥계간이학교로 개교한 뒤, 1943년 4월 인동서부국민학교로 승격되었다. 1979년 3월 옥계국민학교로 교명을 변경하였다가, 1996년 3월 1일 옥계초등학교로 교명을 변경하였다. 1997년...

  • 옥관리(玉冠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옥성동, 송암동, 관동, 신기동 등을 병합하면서 옥성과 관동의 이름을 따 옥관동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문정동·구평동·죽전동·옥성동·송암동·신기동·중리·이곡동·관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옥성과 관동의 이름을 따서 옥관동이라 하고 옥성면에 편입하였다. 서쪽에 복우산이 있고, 동서로 흐르는 옥관천 변 남쪽으로 우리목·문정자·송...

  • 옥관리 고분군(玉冠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 옥관리 고분군은 옥성면 옥관1리 우리목마을 뒷산 일대에 길게 분포하며, 낙동강 서쪽의 상주-선산 간 도로변에 접하여 위치한다. 구미옥성화훼단지 서쪽에 해당된다. 『문화유적분포지도』(구미시)에는 옥관리 고분군Ⅰ로 기록되어 있다. 지표조사로 고분군의 전체 규모가 확인되었으며, 정식 발굴조사는 실시되지 않았다. 지표조사 이전에...

  • 옥관리 유물산포지(玉冠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에 있는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걸치는 유물산포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에서 상주 방면으로 통하는 국도 33호선을 따라가다 낙동강의 소지류를 건너는 제2구봉교에서 서쪽으로 통하는 지방도 912호선으로 들어서서 서쪽으로 조금 가면 하천이 남쪽으로 크게 만곡하는 지점의 북쪽에 옥관1리 윗죽전마을이 나타난다. 유적은 이 마을 서쪽에 있는 남동으로 뻗은 얕은...

  • 옥녀봉(玉女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산촌리 어구산 자락에 위치한 산. 옥녀봉이란 명칭은 여러 곳에서 볼 수 있다. 구미 지역도 예외는 아니어서 옥성면 산촌리 어구산(436.2m) 자락과 선산읍 소재리에서도 옥녀봉이란 지명이 나타나고 있다. 그런데 이름은 똑같지만 각각 전해 오는 이야기는 다른데,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모두 옥녀와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 먼저 선산읍 소재리에 위치한 옥녀봉은...

  • 옥단춘 노래(玉丹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평양 기생 옥단춘의 미모를 소재로 부른 민요. 「옥단춘 노래」는 고전소설 『옥단춘전』에 등장하는 기생 옥단춘의 미모를 노래한 민요이다. 옥단춘은 평양 기생으로 선비 이혈룡을 도와 과거에 급제하도록 하는 순정과 절의가 있는 여인이다. 『옥단춘전』은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 소설이다. 조선 숙종 때 두 재상이 각각 김진희와 이혈룡이라는 같은 나이의 아들을 두었는데,...

  • 옥란헌(玉蘭軒)장건(張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천개(天開), 호는 옥란헌(玉蘭軒). 할아버지는 장현광(張顯光), 아버지는 부제학 장응일(張應一), 장인은 송석윤(宋錫胤)이다. 장건은 효종 3년(1652) 증광문과에 병과 20위로 급제하여 사헌부지평, 장령, 전라도사를 거쳐 진주목사를 역임하였다....

  • 옥문열기널너리 청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보름날 여성들이 집단을 이루어 놀면서 부르는 유희요. 구미 지역에서는 여성들이 달밤에 집단으로 모여서 놀이를 하였다. 두 사람의 술래가 서로 마주보고 손을 깍지 끼고 서 있으면 다른 사람들이 줄을 지어 그 아래를 통과하는 것이다. 노래가 끝날 때 붙잡힌 사람이 술래가 되는 놀이다. 보름날 밝은 달밤에 논다고 하여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 노물리 일대에서는 「월월이...

  • 옥산인동현(仁同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인동 지역의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지명. 인동은 외부의 문물을 손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낙동강 연안에 위치한 교통 요지에 있었기 때문에 일찍부터 문명이 발전하였으며, 풍부한 물산과 군사적 요충지로 인해 조선 후기까지 도호부 관할 하에 있었다. 그러나 근대에 들어와 철도가 약목을 통과하게 되고 운하 교역이 감소하면서 칠곡과 선산에 편입되었다. 이 지역을 지칭하는 명칭...

  • 옥산(玉山)이우(李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시대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문신이자 서화가. 본관은 덕수(德水). 초명은 이위(李瑋)·이후(李珝), 자는 계헌(季獻), 호는 옥산(玉山)·죽와(竹窩)·기와(奇窩). 아버지는 감찰 이원수(李元秀), 어머니는 사임당(師任堂) 신씨(申氏), 장인은 고산(孤山) 황기로(黃耆老)이다. 형이 율곡(栗谷) 이이(李珥)이다. 이우는 1565년(명종 20) 진사에 입격하여 비안현감, 괴산군수...

  • 옥산군(玉山君)장계(張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인동장씨 직제학계의 시조. 본관은 인동(仁同). 인동장씨의 시조 장정필(張貞弼)의 14세손이다. 옥산군(玉山君, 옥산은 인동의 별호)에 봉해져 현재의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면 중리와 송곡리 일대의 발영전(拔英田)에 터를 잡은 이래로 후손들이 세거하게 되어 장계를 시조로 하는 인동장씨 장계계가 형성되었다. 장계는 1305년(충렬왕 31) 문과에 급제한 후 집현전직제학을 거쳐...

  • 옥산사(玉山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인의동에 있는 장금용을 향사하기 위해 세운 사당. 고려 전기에 삼중대광신호위상장군을 역임한 장금용(張金用)을 향사하기 위해 1969년 세운 사당이다.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정면으로 정면 6칸, 측면 3칸 반 규모의 강당이 있다. 오른쪽에는 사당인 숭의묘(崇義廟)가 배치되어 있는데,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맞배기와집이다. 평면은 앞면에 반 칸 규모의 툇간을...

  • 옥성대교(玉城大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에 있는 다리. 장대 교량인 옥성대교(L=690m, 31Seg)는 주변 여건과 각종 장애물 간섭, 환경 보존 등을 감안해 계곡 하천 등 장애물 통과 지역에 적합한 특수 교량 공법인 연속압출공법(ILM, Incremental Launching Method)으로 시공하였다. 연속압출공법이란 교량의 상부 구조물을 교대 후방에 미리 설치한 제작장에서 1세그먼트...

  • 옥성면(玉城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행정구역. 본래 주아방과 신당방으로 나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옥성면으로 개칭하였다. 1983년 2월 행정구역 조정에 따라 봉곡리, 포상리가 선산읍으로 편입되었고, 1995년 1월 구미시와 선산군이 통합됨에 따라 구미시 옥성면이 되었다. 북쪽으로 삼봉산(447m), 남쪽으로 형제봉과 원통산(436m)이 둘러싼 산간 지역이다. 여름과 겨울의 기...

  • 옥성면사무소(玉城面事務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주아리에 있는 옥성면 관할 행정기관. 경상북도 구미시를 구성하고 있는 2개 읍(선산읍·고아읍), 6개 면(무을면·옥성면·도개면·해평면·산동면·장천면), 19개 동(송정동·원평1동·원평2동·지산동·도량동·선주원남동·형곡1동·형곡2동·신평1동·신평2동·비산동·공단1동·공단2동·광평동·상모사곡동·임오동·인동동·진미동·양포동) 중 옥성면의 행정 사무를 관장하는 기관...

  • 옥성보건지소(玉城保健支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주아1리에 있는 선산보건소 산하 지소. 구미보건소와 함께 구미 지역 보건의료를 담당하고 있는 선산보건소 산하 7개(고아보건지소·무을보건지소·옥성보건지소·도개보건지소·해평보건지소·신동보건지소·장천보건지소) 보건지소 중의 하나이다. 보건 사업, 예방 접종, 진료 및 검사, 각종 건강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및 건강한 지역 사회 조성을...

  • 옥성부원군(玉城府院君)장만(張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호고(好古), 호는 낙서(洛西). 증이조판서 장철견(張哲堅)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사인(舍人) 장계문(張季文), 아버지는 군수 장기정(張麒禎), 어머니는 조광침(趙光琛)의 딸로 백천조씨(白川趙氏)이다. 장만은 1591년(선조 24) 문과에 급제하여 성균관에 있다가 예문관검열, 전생주부, 형조좌랑, 예조좌랑, 지평 등을 거쳐...

  • 옥성우체국(龜尾玉城郵遞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주아리에 있는 우편, 체신, 금융 기관. 우체국은 국장의 지위에 따라서 4급(서기관국), 5급(사무관국), 6급(주사국), 7급(주사보국)으로 분류되거나 기능에 따라서 체신청, 우편집중국, 집배국, 무집배국으로도 분류된다. 또한 설립 주체에 따라 일반우체국, 별정우체국, 우편취급소 등으로 분류되기도 한다. 4급과 5급우체국은 총괄국으로서 기초자치 단체 단위로...

  • 옥성초등학교(玉城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주아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몸과 마음이 튼튼한 학생, 스스로 공부하는 학생, 새롭게 탐구하는 학생, 예절 바른 학생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24년 5월 6일 옥성공립보통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같은 해 9월 4일 개교하였다. 1941년 3월 31일 옥성국민학교로 교명을 변경하였다. 1983년 3월 3일 병설 유치원을 개원하였다. 1995년 3월...

  • 옥여김성미(金成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일선. 자는 옥여(玉汝), 호는 오로재(吾老齋). 할아버지는 삼사우윤 김득자(金得資)이며, 아버지는 삼사좌윤 김천부(金天富)이며, 사위는 생육신 이맹전(李孟專)이다. 김성미는 조선 태종 때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예문관직제학 겸 군기시판사를 지냈다. 세조의 왕위 찬탈을 보고 사위 이맹전(李孟專)과 함께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마을 이름을...

  • 온누리교회(-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오태동에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경서노회 소속 교회. 1991년 3월 31일 구미시 비산동 76번지에서 설립예배를 드렸으며, 1992년 5월 14일 제1대 당회장으로 박희재 목사가 취임하였다. 1993년 3월 23일에는 구미시 원평동 1072번지[송원서로8길 66]로 이사하였으며, 1997년 9월 23일 구미시 오태동 640번지[금오대로9길 18]에 신축부지...

  •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記念國民生活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체육관 등의 다양한 종합 체육시설.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은 제24회 88서울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념하고 올림픽 정신의 전승과 평소 시민 체력증진을 위해 전국 광역시, 도 단위로 1개소씩 건립하였다. 경상북도에서는 구미시에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을 건립하였다. 구미시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은 1991년 12월 7일에 금오산 아래 구미시 원평동 964-451번지...

  • 옷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있는 샘. 예전부터 옷샘의 물로 옻 오른 몸을 씻으면 깨끗하게 완치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옷샘은 송산리의 자연마을인 정실(井室)마을에 있는데, 명주실 한 타래가 다 들어갈 만큼 깊은데다 피부병에 약효가 뛰어나다고 한다. 옷샘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옷샘의 효능이 뛰어나다는 소문이 퍼지자 전국에서 피부병 환자가 모여들었는데, 이 때문...

  • 옻샘옷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있는 샘. 예전부터 옷샘의 물로 옻 오른 몸을 씻으면 깨끗하게 완치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옷샘은 송산리의 자연마을인 정실(井室)마을에 있는데, 명주실 한 타래가 다 들어갈 만큼 깊은데다 피부병에 약효가 뛰어나다고 한다. 옷샘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옷샘의 효능이 뛰어나다는 소문이 퍼지자 전국에서 피부병 환자가 모여들었는데, 이 때문...

  • 와유당 십일영(臥遊堂十一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지역 출신의 장현광이 와유당(臥遊堂) 주변의 경물을 읊은 한시. 장현광(張顯光, 1554~1637)은 조선 후기의 학자로 자는 덕회(德晦), 호는 여헌(旅軒)이다. 여러 차례 관직에 임명되었으나 사양하고 학문 연구에만 전심하였다. 「와유당 십일영」은 장현광이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괴곡리에 있는 와유당(臥遊堂) 주변의 반석(磐石)·괴석(怪石)·반송(盤松)·노송(老松...

  • 와유당(臥遊堂)박진경(朴晋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 구미 출신의 유생이자 의병장.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명술(明述), 호는 와유당(臥遊堂)·소암(巢巖). 용암(龍巖) 박운(朴雲)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건재(健齋) 박수일(朴遂一)이며 어머니는 평양조씨(平壤趙氏) 인의(引儀) 조인복(趙仁復)의 딸이며, 장인은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이다. 박진경은 1596년(선조 29) 16세에 장인 장현광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 완전리(莞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왕골을 많이 재배하였다고 하여 골밭이라 하였다. 완전(莞田)은 골밭의 한자 표기이다. 조선시대 서내방(西內坊)에 속한 지역이었다. 1914년 사촌·골안·연봉리·연당을 병합하여 완전동이라 하고 선산면에 편입하였다. 1979년 5월 선산면이 읍으로 승격함에 따라 선산읍 완전동이 되었고, 1988년 동이 이(里)로 바뀌면서 선산읍 완전리가 되었다...

  • 왕국회관(王國會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의 회중(교회)이 신앙 활동의 중심지로 사용하는 건물. 왕국회관이란 특정 지역에 거주하는 여호와의 증인의 회중(교회)이 신앙 활동의 중심지로 사용하는 건물을 지칭한다. 필요에 따라 두 개 이상의 회중이 하나의 왕국회관을 함께 사용하기도 한다. 회중이란 교회와 같은 의미로 건물 혹은 장소가 아닌 그 지역의 여호와의 증인 신도의 전체 모임을 의미한다...

  • 왕바위(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구평동 먹방산에 위치한 바위. 천생산 남쪽으로는 봉두암산을 비롯한 연봉에 의해 경상북도 칠곡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먹방산의 왕바위는 왕암(王巖)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곳에 묘를 쓰면 가뭄이 온다는 전설이 있어서 지금도 주민들은 이곳에 묘를 쓰는 것을 서로 말린다고 한다. 왕바위 주변으로는 봉두암산 마루에 있던 바위가 벼락을 맞아 두 동강이 난 것으로 전해지는...

  • 왕산 허위 가문의 항일독립운동(旺山許蔿家門-抗日獨立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한말의 대표적 의병장 허위는 경상북도 구미시 임은동 출신이다. 한말과 일제강점기를 통해 허위 가문은 수많은 항일운동가를 배출하였다. 허위의 맏형 허훈은 진보의진의 창의장이었고, 셋째 형 허겸은 형과 아우를 도와 의병 투쟁에 참여하였다. 1910년 국권 상실 이후에는 허겸·허형·허필은 그 일가를 이끌고 만주와 노령으로 망명하여 항일 투쟁을 계속하였다. 허위는 한말에 거유(巨儒)로 명...

  • 왕산(旺山)허위(許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 출신의 독립운동가. 허위(許蔿)가 활동하던 시기는 조선 왕조 말기로, 1895년 명성왕후 시해사건, 1905년 11월 을사보호조약과 그에 따른 을사의병(乙巳義兵), 1907년 해이그밀사사건과 고종의 강제 퇴위, 군대해산으로 이어지면서 조선은 국가로서의 주권을 서서히 상실해가고 있었다. 허위는 이러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막대한 재산을 내어 의병을 결성하여 일제...

  • 왕암왕바위(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구평동 먹방산에 위치한 바위. 천생산 남쪽으로는 봉두암산을 비롯한 연봉에 의해 경상북도 칠곡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먹방산의 왕바위는 왕암(王巖)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곳에 묘를 쓰면 가뭄이 온다는 전설이 있어서 지금도 주민들은 이곳에 묘를 쓰는 것을 서로 말린다고 한다. 왕바위 주변으로는 봉두암산 마루에 있던 바위가 벼락을 맞아 두 동강이 난 것으로 전해지는...

  • 왕후(王煦)의천(義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전기의 승려. 본관은 개성. 본명은 왕후(王煦), 호는 우세(祐世). 별명은 석구(釋煦, 석은 출가 승려의 일반적 성)이다. 아버지는 고려 제11대 왕 문종이며, 어머니는 인예왕후(仁睿王后) 이씨이다. 문종의 넷째 아들이며 형이 고려 숙종이다. 의천은 11세에 문종이 왕자들을 불러 “누가 출가하여 복전(福田)이 되겠느냐?”고 물었을 때 출가를 자원하였다. 1065년(문종 19...

  • 왜관낙동강교(倭館洛東江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임오동와 칠곡군 석적면 남율리를 잇는 다리. 왜관낙동강교는 왜관이라는 지명과 낙동강의 하천 이름에서 명칭이 비롯되었다. 상행의 길이는 800m, 폭은 21m, 유효 폭은 19m, 높이는 9.9m이다. 경간(徑間, 지주 교각) 수는 16이고, 최대 경간 길이는 50m이다. 다리의 상부 구조 형식은 SPG이며, 하부 구조 형식은 TP이다. 설계 하중은 1등급(DB 24...

  • 외동(外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금호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신라시대 파징현 때 관아가 있던 곳이라 해서 아동(衙洞)이라 불렀는데 시대의 흐름에 따 아동을 외동(外洞)으로 부르게 되었다. 서쪽에 낮은 미석산이 있으며, 북동쪽에 연못지가 있다. 금호2리에 속한 자연마을로 서남으로 낙성1동 압골과 경계하고, 서북은 금호1리와 경계하고 동북으로는 연못안과 경계를 한다. 주민은 13가구에 39명[남...

  • 외따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참외를 제재로 하여 부르는 민요. 「외따기 노래」는 천혜숙·강진옥·정현숙·조형호가 1984년 8월 16일 장천면 상림리에서 김인분(여, 당시 51세)에게서 조사·채록하였다. 「외따기 노래」는 할머니와 화자와의 대화체 사설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설의 마지막에 화자가 할머니에게 길을 가다가 목이 마르면 참외를 하나 따먹자는 내용이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할마이 할...

  • 외암김여물(金汝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순천. 자는 사수(士秀), 호는 피구자(披裘子)·외암(畏菴). 아버지는 찰방 김훈(金壎)이고, 아들은 영의정을 지낸 김류(金瑬)이다. 선산 연봉리에서 태어났다. 김여물은 1577년(선조 10) 문과에 장원으로 등제하였으며, 충주도사를 거쳐 담양부사를 지냈다. 1591년에는 의주목사로 있을 때, 서인 정철(鄭澈)의 당으로 몰려 파직되고 의금부에 투...

  • 외예리(外乂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외예리는 연흥(蓮興), 새낭골, 가마골[釜谷], 바깥연흥, 도장골[道藏谷], 새터[新基]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외예리는 고아면 소재지로부터 바깥쪽에 있다 하여 "외(外)"자를 쓰고, 나쁜 것은 모두 베어 내고 좋은 것만 있어 편안한다는 뜻으로 "예(乂)"자를 써서 지은 이름이다. 연흥은 연지(蓮池)의 연(蓮)이 마을을 흥하게 한다...

  • 외예리 연봉서당(外乂里蓮峯書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외예리 연흥마을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의 서당. 성와(省窩) 윤중방(尹重邦)을 추앙하고 후학의 강학지소로 사용하기 위해 1917년에 중창한 서당이다. 강당은 정면 5칸, 측면 3칸 규모의 ⊓형 건물이다. 평면은 중당 협실형(中堂夾室形)인데, 양측 온돌방의 앞면에는 한 칸씩의 마루가 돌출되어 전체적으로 ⊓형의 평면을 이루고 있다. 강당의 뒤에는 사당인 연봉사(蓮...

  • 욕담(浴潭)김공(金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유생. 본관은 선산. 자는 자량(子亮), 호는 욕담(浴潭). 할아버지는 문간공(文簡公) 구암(久庵) 김취문(金就文)이며, 아버지는 창의사(倡義士) 증이조판서 김종무(金宗武)이다. 김공은 12살 때 임진왜란이 발발하여 아버지 김종무(金宗武)가 경상북도 상주 북천전장에 의병을 일으켜 떠나게 되자, 할머니와 어머니를 따라 금오산(金烏山) 도선굴(道詵窟)에 피난하였...

  • 용겸(用謙)노상추(盧尙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무신. 본관은 안강(安康). 자는 용겸(用謙), 호는 서산와(西山窩)이다. 노상추(盧尙樞, 1746~1829)는 1780년(정조 4) 무과에 급제하여 1784년 선전관(宣傳官)에 제수되었다. 1787년 진동만호(鎭東萬戶)를 역임하였으며, 1792년 선전관을 거쳐 1793년 삭주부사에 임명되었다. 1800년 홍주영장(洪州營將)을 거쳐 1805년(순조 5) 강화...

  • 용동골(龍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교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조선 중기 선산김씨(善山金氏, 일선김씨(一善金氏)라고도 함) 내외가 이주를 하려고 적당한 장소를 물색하던 중 이곳 용동골까지 왔는데, 갑자기 검은 구름이 하늘을 뒤덮고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그 비 속에 한 쌍의 용이 하늘로 올라가는 것을 보고 이곳에 정착한 뒤 마을 이름을 용동골이라 하였다. 용동곡(龍動谷)이라고도 한다. 북쪽으로...

  • 용바위(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구봉리 낙동강 변에 위치한 바위. 바위 모양이 용과 같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가뭄이 심하면 이곳에서 기우제를 올리는데, 기우제를 지내면 사흘 안에 비가 온다는 전설이 있다. 낙동강을 따라 구봉 앞들이 펼쳐져 있으며, 구봉리에서 백이하천과 합류한 구봉천이 봉촌을 지나 낙동강으로 유입된다. 구봉리 서북방에는 삼봉산(447.6m)과 그 연봉인 노봉산(老鳳山)이...

  • 용사음(龍蛇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594년~1597년 구미 지역 출신의 최현이 임진왜란의 참상을 읊은 가사. 최현(崔晛, 1563~1640)은 조선시대의 문신으로 자는 계승(季昇), 호는 인재(訒齋)이다. 임진왜란 때 구국책을 올려 원릉참봉이 되고, 광해군(光海君, 1575~1641) 때 천도론에 반대하여 계획을 중단하게 하였다. 「용사음」은 최현의 문집 사본인 『인재속집(訒齋續集)』제8권에 「명월음」과 함께 수...

  • 용산리(龍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도개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로 이어지는 팔공산 지맥이 용트림하는 것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원래 의성군에 속하였고, 1987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구미시 도개면 용산리가 되었다. 낮은 산이 낙동강 연안까지 이어진 산수가 수려한 마을이다. 2009년 1월 31일 현재 총 104가구에 236명[남 118명, 여 118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용산1리와 용산...

  • 용솟음산말바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위치한 산. 말바우산은 일명 용솟음산이라고도 한다. 옛날 용이 솟은 흔적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나, 현재의 모습은 분화구 모양으로 깊이가 약 3m 정도 된다. 말바우라는 이름은 용솟음산 옆 봉우리의 바위가 말머리와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좌베틀산의 연봉이 북동쪽으로 이어져 송산리 뒷산을 이루고 있고, 그 맞은편 매봉에서 정실소유지의 동쪽 능선...

  • 용수(用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용수(用水)골, 일명 용소(龍沼)골이라도 한다. 옛날 이곳에 깊은 못이 있었는데 용(龍)이 살다가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에서 생긴 이름이다. 북쪽에 냉산이 있고 그 산자락에 마을이 있다. 도리사 가는 길목에 있으며 남쪽에 용수골못이 있다. 주민은 8가구에 18명[남 8명, 여 10명]이 살고 있다. 조선시대 도사 벼슬을 지낸 정지원...

  • 용시골용수(用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용수(用水)골, 일명 용소(龍沼)골이라도 한다. 옛날 이곳에 깊은 못이 있었는데 용(龍)이 살다가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에서 생긴 이름이다. 북쪽에 냉산이 있고 그 산자락에 마을이 있다. 도리사 가는 길목에 있으며 남쪽에 용수골못이 있다. 주민은 8가구에 18명[남 8명, 여 10명]이 살고 있다. 조선시대 도사 벼슬을 지낸 정지원...

  • 용신제유두 제사(流頭祭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6월 15일에 논밭에서 풍농을 기원하며 지내는 제사. 유두날에 지내는 제사는 유두 제사와 유두 천신이 있다. 유두 제사는 민간에서 농신이라고 믿는 용에게 풍농을 기원하며 지내는 민속신앙의 한 형태이다. 유두 천신은 제철음식을 장만하여 조상에게 바치고 유교식 제의절차에 따라 지내는 유교식 명절 제사이다. 유두 제사는 6월 15일 유두날 해질 무렵에 논두렁에서...

  • 용암(龍巖)박운(朴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효자.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택지(澤之), 호는 용암(龍巖). 박운은 효심이 남달라 40년간 어머니를 봉양하면서 항상 곁에 모시어 손수 시중을 들었고, 늙은 어머니를 즐겁게 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였다.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애절한 마음이 하늘에 사무쳐 3년 동안 묘 옆에 띠 풀을 이은 집을 짓고 나물죽만으로 연명하여 시묘의 정성을 다 하였다. 또한 시묘가...

  • 용암(龍巖)이상일(李尙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지역에서 활동한 문신. 본관은 벽진(碧珍). 자는 여휴(汝休), 호는 용암(龍巖). 평정공(平靖公) 이약동(李約東)의 후손이며 승지 이유번(李有蕃)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군수 이석명(李碩明), 아버지는 현령 이민선(李敏善), 어머니는 김봉(金崶)의 딸이다. 이상일은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618년(광해군 10) 광해군의 문란한 정사를...

  • 용와종택 및 침간정(慵窩宗宅-枕澗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일선리에 있는 조선 후기 문신이자 학자인 유승현의 종택과 강학당. 본래 안동시 임동면 박곡리에 있었으나 임하댐 수몰 지역에 편입되면서 1987년 현재의 장소로 옮겨 지었다. 용와종택은 사랑채와 안채, 광채가 튼 ㄷ자 형태로 배치되어 있는데, 안마당 오른쪽 트인 곳에 사주문을 설치하여 전체적으로 튼 ㅁ자형을 이룬다. 정침은 정면 6칸, 측면 1.5칸 규모의 ㅡ...

  • 용인(龍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이 용의 굴(龍穴)이 되는 지점이며, 이 마을에 사는 사람들이 모두 어질다고 하여 용인동(龍仁洞)이라고 한다. 지금은 주로 용지골이라 불린다. 경상북도 선산군 산동면 인덕동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95년 1월 1일 구미시와 선산군 통합으로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 이속되었다. 생골 동쪽에 있는 마을로 남쪽으로 야산이 둘러 있다....

  • 용재김수담(金壽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순천. 자는 용재(龍在), 호는 서강(西岡). 좌의정을 지낸 김승주의 후손이며, 아버지는 김순정(金順挺)이다. 김수담은 1684년(숙종 10)에 진사가 되었고, 1687년(숙종 13) 식년문과에 급제하여 좌랑을 거쳐 고령현감을 지냈다. 1694년(숙종 20)에 세상이 어지러워지자 벼슬을 버리고 인동 땅에 은거하였으며, 경서(經書)와 사서(史書)를 보면서...

  • 용제(龍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절기상 유두나 삼복·칠석에 음식을 장만하여 논밭에서 풍농을 기원하며 지내는 제사. 용제는 벼를 심은 논의 물꼬나 논둑에서 유두부터 칠석까지 농번기이자 농작물이 성장하는 시기에 물을 관장하는 용신에게 지내는 제사이다. 이를 논고사·논고지라고도 부른다. 구미 지역의 용제는 유두 제사와 중복되기도 한다. 용제는 용이 농사를 관장하는 신이라는 민간신앙에 바탕을 두고...

  • 용제유두 제사(流頭祭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6월 15일에 논밭에서 풍농을 기원하며 지내는 제사. 유두날에 지내는 제사는 유두 제사와 유두 천신이 있다. 유두 제사는 민간에서 농신이라고 믿는 용에게 풍농을 기원하며 지내는 민속신앙의 한 형태이다. 유두 천신은 제철음식을 장만하여 조상에게 바치고 유교식 제의절차에 따라 지내는 유교식 명절 제사이다. 유두 제사는 6월 15일 유두날 해질 무렵에 논두렁에서...

  • 용지골용인(龍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이 용의 굴(龍穴)이 되는 지점이며, 이 마을에 사는 사람들이 모두 어질다고 하여 용인동(龍仁洞)이라고 한다. 지금은 주로 용지골이라 불린다. 경상북도 선산군 산동면 인덕동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95년 1월 1일 구미시와 선산군 통합으로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 이속되었다. 생골 동쪽에 있는 마을로 남쪽으로 야산이 둘러 있다....

  • 우경김운장(金雲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우경(羽卿). 할아버지는 김봉선(金奉先)이고, 아버지는 김집(金㙫)이며, 형은 김수장(金壽長)이다. 외할아버지는 구완(具浣)이며, 장인은 정홍보(鄭弘輔)이다. 김운장(金雲長, 1610~1687)은 1633년(인조 11) 진사가 되고, 1639년 식년문과에서 갑과 1등으로 급제하여 벼슬이 병조참의에 이르렀다. 1662년(현종 3) 양남어...

  • 우담동(牛譚洞)임수동(臨洙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속하는 법정동. 낙동강 변에 형성된 마을이므로 임수동이라 하였다. 소가 누워 있는 혈(穴)이라 하여 우담동(牛譚洞)이라고도 한다. 조선 후기 인동군 읍내면(邑內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우담동을 통합하여 임수리라 하고 칠곡군 인동면에 편입하였다. 1978년 구미읍과 칠곡군 인동면이 구미시로 통합됨에 따라 구미시 임수동이 되었다. 진평동, 시...

  • 우리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옛날 어느 장수가 싸움에서 패하고 군위 관아에 머물러 있다가 서울로 가던 중 밤을 새워 이 곳에 당도하여 크게 통곡하니 그로 인해 울음고개란 뜻으로 우리목 또는 곡현(哭峴)으로 불리어지고 있다. 서쪽으로 복우산(508.7m)이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동서로 가로 놓인 옥관천이 장골천, 이실천과 합류한 후 낙동강으로 흘러 들어가며...

  • 우리목우리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옛날 어느 장수가 싸움에서 패하고 군위 관아에 머물러 있다가 서울로 가던 중 밤을 새워 이 곳에 당도하여 크게 통곡하니 그로 인해 울음고개란 뜻으로 우리목 또는 곡현(哭峴)으로 불리어지고 있다. 서쪽으로 복우산(508.7m)이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동서로 가로 놓인 옥관천이 장골천, 이실천과 합류한 후 낙동강으로 흘러 들어가며...

  • 우모갈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비가 올 때 갓 위에 덮어 쓰는 모자. 금오민속박물관에 소장된 갈모는 어느 지역 것인지 분명하게 알 수 없다. 갈모의 원래 이름은 갓모[笠帽]이며, 우모(雨帽)라고도 한다. 언제부터 썼는지 확실하지 않으나, 조선 전기 이제신(李濟臣, 1536~1584)이 쓴 『청강선생후청쇄어(淸江先生鯸鯖瑣語)』에 기록이 남아 있다. 갈모는 펼치면 위는 뾰족하여 고깔 모양이 되고...

  • 우문(遇文)장봉주(張鳳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우문(遇文), 호는 성와(省窩). 심곡 장제원(張悌元)의 후손이며 장점(張點)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장재옥(張在玉), 아버지는 장진구(張鎭九)이다. 재종숙 장진오(張鎭五)에게 입양되었다. 1810년(순조 10) 문과에 급제하였다. 사간원정언, 이조좌랑, 김천도찰방, 사헌부지평을 역임하였다....

  • 우물 밝히기우물에 불 켜놓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1월 14일 밤 우물에 불을 밝혀 나쁜 액을 막는 풍습. 우물에 불 켜놓기는 정월 열나흗날 밤, 집안의 우물가에 불을 밝히고 액을 막아 샘에서 물이 많이 나기를 기원하는 풍습이다. 이렇게 하면 샘물이 많이 솟아난다고 하는데, 이를 ‘우물 밝히기’·‘불 밝히기’라고도 부른다. 옥성면 농소2리에서는 종지에 참기름으로 심지 불을 켜서 바가지에 담아 샘에 띄워...

  • 우물에 불 켜놓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1월 14일 밤 우물에 불을 밝혀 나쁜 액을 막는 풍습. 우물에 불 켜놓기는 정월 열나흗날 밤, 집안의 우물가에 불을 밝히고 액을 막아 샘에서 물이 많이 나기를 기원하는 풍습이다. 이렇게 하면 샘물이 많이 솟아난다고 하는데, 이를 ‘우물 밝히기’·‘불 밝히기’라고도 부른다. 옥성면 농소2리에서는 종지에 참기름으로 심지 불을 켜서 바가지에 담아 샘에 띄워...

  • 우복(牛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모습이 소가 엎드려 누운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 현재 마을의 대나무 밭이 소의 배꼽 위치로서 마을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자리가 명당자리라고 한다. 또 마을에서 추운 섣달 어느 날 소가 푸른 풀을 물고 누워 죽었다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고 한다. 오복동(五福洞)은 한자 표기로 인해 오기된...

  • 우복동(牛伏洞)우복(牛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모습이 소가 엎드려 누운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 현재 마을의 대나무 밭이 소의 배꼽 위치로서 마을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자리가 명당자리라고 한다. 또 마을에서 추운 섣달 어느 날 소가 푸른 풀을 물고 누워 죽었다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고 한다. 오복동(五福洞)은 한자 표기로 인해 오기된...

  • 우복동(牛福洞)우복(牛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송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마을 모습이 소가 엎드려 누운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 현재 마을의 대나무 밭이 소의 배꼽 위치로서 마을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자리가 명당자리라고 한다. 또 마을에서 추운 섣달 어느 날 소가 푸른 풀을 물고 누워 죽었다 하여 우복동(牛伏洞)이라 하였다고 한다. 오복동(五福洞)은 한자 표기로 인해 오기된...

  • 우산김용준(金瑢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출신의 화가이자 학자. 1904년 구미시 선산 지역에서 태어났다. 호는 근원, 선부, 검려, 우산, 노시산방주인 등이다. 김용준은 1925년 경성중앙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였으며, 1931년 일본 동경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학창 시절부터 조선미술전람회에 입선하는 등 재능을 나타내었고, 동경미술학교에 유학하여 서양화를 공부하고 돌아온 1933년부터 1938년까지 보...

  • 우세(祐世)의천(義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전기의 승려. 본관은 개성. 본명은 왕후(王煦), 호는 우세(祐世). 별명은 석구(釋煦, 석은 출가 승려의 일반적 성)이다. 아버지는 고려 제11대 왕 문종이며, 어머니는 인예왕후(仁睿王后) 이씨이다. 문종의 넷째 아들이며 형이 고려 숙종이다. 의천은 11세에 문종이 왕자들을 불러 “누가 출가하여 복전(福田)이 되겠느냐?”고 물었을 때 출가를 자원하였다. 1065년(문종 19...

  • 우암(愚庵)최산립(崔山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전주. 자는 입지(立之), 호는 우암(愚庵). 증조부는 최치운(崔致雲), 할아버지는 최해(崔海), 아버지는 최노(崔魯)이다. 1591년(선조 24) 식년 문과에 갑과 2등으로 급제하였다. 예조좌랑(禮曹佐郞)으로 1609년(광해군 1) 성주목사에 이르렀다. 진보현감으로 있을 때 선정을 베풀어 백성들이 추앙하였다....

  • 운수당(雲水堂)하윤(河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의 문신. 본관은 진주. 자는 고부(叩夫), 호는 운수당(雲水堂). 아버지는 현령 하계문(河繼文)이며, 경질공(景質公) 김지경(金之慶)의 사위로, 신곡(新谷)에 내거(來居)하였다. 1477년(성종 8) 생원시·진사시 양시에 합격하고 1483년(성종 14)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검열(藝文館檢閱)·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을 지냈다. 1489년(성종 20) 예조좌랑으로서 민정을...

  • 운엄(雲嚴)최광벽(崔光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전주. 자는 공헌(公獻), 호는 이우정(二友亭) 또는 운엄(雲嚴). 부제학·강원감사를 역임한 인재 최현(崔晛)의 후손이다. 증조부는 최체곤(崔體坤), 할아버지는 최두추(崔斗樞), 아버지는 증호조참판 최수인(崔壽仁)이다. 1754년(영조 30) 사마시에 합격하여 생원이 되고, 1759년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승정원가주서(承政院假注書)·세...

  • 운전(雲田)장석룡(張錫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초명은 장용규(張龍逵), 자는 진백(震伯), 호는 유헌(遊軒)·운전(雲田). 장금용(張金用)의 후손이며 산음현감 장옥(張鈺)의 7세손이다. 할아버지는 장호(張濠), 아버지는 사호옹(四好翁) 장학추(張學樞), 어머니는 김구운(金龜雲)의 딸로 선산김씨(善山金氏), 처는 허참(許傪)의 딸로 김해허씨(金海許氏)이다. 장학덕(張學㯖)에게...

  • 운정(雲庭)장승원(張承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개항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공유(公裕), 호는 운정(雲庭). 장금용(張金用)계로서 산음현감 장옥(張鈺)의 8대손이다. 할아버지는 사호옹(四好翁) 장학추(張學樞), 아버지는 장석구(張錫龜)이다. 14세 때 중부인 장석용(張錫龍)에게 입양되었다. 백부는 장석봉(張錫鳳)이다. 장승원은 1885년(고종 22) 증광 문과에 급제한 후 승정원주서를 시작으로 홍문관,...

  • 운정(雲程)정붕(鄭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시대 문신. 본관은 해주. 자는 운정(雲程), 호는 신당(新堂). 증조부는 정희언(鄭希彦)이고, 할아버지는 정유(鄭由), 아버지는 현감 정철견(鄭鐵堅)이다. 1467년(세조 12)에 출생하여 1485년(성종 16) 진사시에 입격하고 1492년(성종 23)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문원권지부정자가 되었다. 정자·지평·정언을 거쳐 1504년(연산군 10) 교리로 있으면서 갑자사화에...

  • 운초(雲樵)장인원(張仁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구미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동. 자는 공무(公武), 호는 운초(雲樵).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의 후손으로 사이당(四而堂) 장지덕(張趾德)의 5세손이며 장윤문(張胤文)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증이조참의 장위(張瑋), 아버지는 증이조참판 장석이(張錫頤)이다. 장인원은 당시의 인동도호부(仁同都護府)에서 태어났다. 1839년(헌종 5) 별시에 급제한 후 1840년 승문원...

  • 울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소재리에 있는 고개. 선산읍 소재리에서 습례리로 가는 길목에 언덕이 하나 있는데 이곳이 울고개이다. 울고개로 불리는 유래는 여러 가지이다. 옛날 어떤 장군이 이 고개를 향해서 활을 쏜 뒤 얼른 자신의 말을 타고 화살과 누가 더 빠른가 경기를 했는데, 화살보다 늦게 도착하여 비통한 나머지 자살을 해서 울고개라 불린다는 이야기(제보자 : 이영록, 남, 76세)가...

  • 울고개대조리(大鳥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봉남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산세가 좋고 황새가 많이 서식하여 봉덕산(鳳德山)이라 부르며, 두루미(황새)가 해마다 찾아와 서식하므로 황새골 또는 대조리(大鳥里)라 하였다. 울고개, 울곡이라고도 하며 조선 초기 김천 구읍 오진사댁 규수가 신당게 정진사댁 도령과 혼인하였지만 신랑이 곧 죽게 되자 오진사댁 규수는 신랑없는 시집살이를 살면서 친정으로 넘어가면서 울고...

  • 울고고개대조리(大鳥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봉남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산세가 좋고 황새가 많이 서식하여 봉덕산(鳳德山)이라 부르며, 두루미(황새)가 해마다 찾아와 서식하므로 황새골 또는 대조리(大鳥里)라 하였다. 울고개, 울곡이라고도 하며 조선 초기 김천 구읍 오진사댁 규수가 신당게 정진사댁 도령과 혼인하였지만 신랑이 곧 죽게 되자 오진사댁 규수는 신랑없는 시집살이를 살면서 친정으로 넘어가면서 울고...

  • 울곡대조리(大鳥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봉남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산세가 좋고 황새가 많이 서식하여 봉덕산(鳳德山)이라 부르며, 두루미(황새)가 해마다 찾아와 서식하므로 황새골 또는 대조리(大鳥里)라 하였다. 울고개, 울곡이라고도 하며 조선 초기 김천 구읍 오진사댁 규수가 신당게 정진사댁 도령과 혼인하였지만 신랑이 곧 죽게 되자 오진사댁 규수는 신랑없는 시집살이를 살면서 친정으로 넘어가면서 울고...

  • 웃마북산리(北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북산리는 판산(板山, 일명 널뫼), 뒷뜸[北屯], 양지마, 삼박골[三朴谷]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판산은 마을 뒷산에서 판목이 많이 났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뒷뜸은 판산 북쪽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고, 양지마는 양지바른 곳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삼박골은 밀양박씨 성을 가진 삼형제가 양지바른 곳에 집 세 채를 지어 의좋게 살았...

  • 웃마어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서원마을 남쪽 감천 건너에 있는 마을로 고려 태조 왕건이 이 곳에 군영을 설치하고 견훤의 아들 신검과 접전을 벌여 그를 사로잡고 후삼국을 통일하는데 기여한 곳이라 한다. 과거 홍수로 인해 어강의 나루터가 소실되어 남쪽의 새도방에 새로운 나루터가 만들어지게 되어, 어강은 웃마라 불리고 새도방은 아랫마라 불리게 되었다. 어강은 북쪽의 감...

  • 웃마라서 상촌이고, 종가가 있어 안골이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해평큰마를 구성하는 여러 지형지물의 이름들을 살펴보면 어느 것 하나 뜻없이 붙여진 것이 없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현재 보천사(寶泉寺)가 있는 보천, 이곳은 낙동강에 바로 접하여 있기 때문에 보천탄(寶泉灘)이라고 부르던 나루가 있던 곳이다. 예로부터 소금배를 비롯해 많은 물산들이 강을 통해 드나들던 곳이다. 보천탄의 위치는 오늘날 청소년 야영장 앞의 솔숲 근처로 추정된다. 청소년...

  • 웃머들상평(上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 묵어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임진왜란을 전후하여 최인제가 이곳에 잠시 기거하면서 이 동네 앞들을 묵야라고 불렀다. 이후 이 들의 이름을 따서 마을 이름을 머들이라 하였다. 또한 묵야에 동네가 둘 생겼는데 이를 구분하기 위해 위쪽에 있는 마을을 웃머들, 상평(上坪)이라고 하고 아랫마을을 아랫머들이라 부른다. 마을의 형성연도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유래에 따...

  • 웃장터상장리(上場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장천면에 속하는 법정리. 상장리는 웃장터(일명 상장), 곰실(일명 웅곡), 덕수징이, 바지미(일명 선교동), 새곰실, 시민골(일명 심은골·화은), 신장동, 장내(장터)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웃장터는 장내장터 위쪽이 되므로 붙여진 이름인데 후에 상장리가 되었다. 곰실은 북쪽 골짜기를 북곰실이라고 하고 동쪽 골짜기를 새곰실이라고 하는데 그 안에 있는 마을이다...

  • 웅곡교(熊谷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웅곡리의 웅곡천 위에 있는 다리. 웅곡천은 연장 2.6㎞로 웅곡리를 지나 대천으로 흘러 들어간다. 하천의 너비는 10~15m로 상류와 중류는 사행이 심하며 하천 바닥의 경사가 급하다. 또 상류와 중류는 잡풀과 관목이 무성한 데 비해, 하류는 잡풀이 무성하고 토사가 퇴적되어 있다. 주변 환경은 상류와 중류는 산지와 연결된 계단식 농경지가 발달되어 있고, 하류로...

  • 웅곡리(熊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지형이 곰처럼 생겼다 하여 웅곡(熊谷) 또는 곰실이라 한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무을면 웅곡동이 되었고, 1988년 동이 이(里)로 바뀜에 따라 무을면 웅곡리가 되었다. 연악산(淵岳山) 지맥인 원통산이 마을 뒤에 솟아 있다. 남쪽으로 작은 평야를 경계로 무이리, 서쪽으로 송삼리와 접한다. 2007년 8월 1일 현재 총 86...

  • 웅곡리 곰실 동제(熊谷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웅곡리 곰실마을에서 음력 1월 7일 자정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마을의 지형이 곰과 같이 생겼다하여 곰실이라 하며, 오래전부터 마을을 형성한 자연마을이다. 웅곡리 곰실마을 동제는 마을 뒷산의 산제장과 마을 입구 당목에서 음력 1월 7일 자정에 마을 공동으로 지내는 제사이다. 언제부터 동제를 지냈는지 알 수 없지만, 20년 전 제관...

  • 웅곡지(熊谷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웅곡리에 있는 저수지. 웅곡리는 마을의 지형이 곰과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웅곡리 앞에 있는 저수지가 웅곡지(熊谷池)이다. 전해 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웅곡지(熊谷池)는 옥씨(玉氏) 8형제가 살던 집이었는데, 집터를 보니 장래 옥씨들 중 나라를 뒤엎을 인물이 난다고 하여 나라에서 이들을 이주시키고 못을 파서 지세를 끊었다고 한다. 웅곡리는 북...

  • 웅곡지도감김공수령기공비(熊谷池都監金公守令記功碑)김수령 기공비(金守令記功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웅곡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의 도감(都監) 김수령의 송덕비. 김봉수는 농경지에 물을 대기 위한 저수 시설인 웅곡지의 도감으로서, 못의 축조에 기여한 공로와 혜택을 입은 몽리자(蒙利者)들의 발의로 비석을 건립하게 되었다. 구미시 무을면 웅곡리 지방도 920호선 변 경사면에 세워져 있다. 높이 80㎝, 너비 34㎝, 두께 9.5㎝의 비신을 세우고, 그 위에 팔작...

  • 원1리 웃마 동제(院-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1리 웃마마을에서 음력 1월 14일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원1리 웃마마을은 원골의 위쪽에 있는 자연마을이다. 원1리 웃마마을 동제는 마을 뒷산의 산제장에서 매년 음력 정월 열 나흗날에 주민 공동으로 지내던 마을 제사이다. 이를 ‘산제’라고도 부른다. 원1리 웃마마을은 약 500년 전 안동권씨가 처음으로 마을에 정착하였다고 전하...

  • 원각사(圓覺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노상리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사찰. 1931년 2월 도리사 주지 하정광이 심씨(沈氏) 재실을 개축하여 포교당으로 삼았다. 불상은 수다사의 것을 옮겨 봉안한 것인데, 발견된 복장의 조성기에 따르면 1649년(인조 27)에 조성된 아미타삼존불, 즉 아미타불, 관음보살, 대세지보살 중의 관음보살상임을 알 수 있게 되었다. 1931년 원각사가 성립되었고, 지금은 직지...

  • 원각사 목조보살좌상(龜尾圓覺寺木造菩薩坐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노상리 원각사에 있는 조선시대 목조보살상. 원래 무을면에 위치한 수다사에 안치되었던 것을 해방 이후 원각사로 옮겨와 원통전의 주불로 봉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미타불은 지금도 수다사에 있으나, 관음보살은 행방을 알 수 없다. 원각사는 원통전 1동과 요사채 2동으로 구성되어 있는 소규모 사찰이다. 일제강점기 때 심씨 문중의 재실이었다가 사찰로 개조했다고 한다....

  • 원남동 고분군(元南洞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주원남동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 원남동 고분군은 금오초등학교와 비둘기아파트 뒤편의 동쪽과 남쪽으로 뻗은 능선에 분포하고 있다. 현재 수십 기 정도만 확인되고 있으며 도굴과 민묘 조성, 등산로 설치 등으로 인해 파괴가 심하다. 능선을 따라 파괴된 고분의 덮개돌과 벽석들이 군데군데 드러나 있다. 금오산저수지에서 발원하는 금오천변의 구릉지대에 형성된 소규모 집단...

  • 원남초등학교(元南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스스로 공부하는 어린이, 고운 심성으로 행동하는 어린이, 끈기 있게 탐구하는 어린,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더불어 살아가는 정직하고 창의적인 사람이 되자’이다. 1999년 1월 13일 원남초등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고 2000년 9월 1일 금오초등학교에서 22학급 881명을 분리하여 개교하였다....

  • 원동 지명 유래(院洞地名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리에서 원동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84년 8월 24일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1리 주민 지양식(남, 80)이 구연한 것을 채록하여 1987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서 출간한 『한국구비문학대계』 구미시·선산군 편과 1999년 구미문화원에서 출간한 『구미마을사』에 수록하였다.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리 원동은 북쪽으로는 머무산을 등지고 남쪽으로...

  • 원리 고분군(院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 선산읍에서 감천의 지류인 단계천을 따라 만들어진 군도 1호선을 따라 가다 보면 원리 장아질마을(1군), 강창마을(2군), 서원마을(3군)이 나오는데 고분군은 이들 자연마을을 하나씩 끼고 3개 군으로 나누어져 분포하고 있다. 3개 군 가운데서 장아질마을 고분군은 봉토 직경 10~15m의 주영분 10여 기가 확인되며, 서원마을...

  • 원리 남산 봉수지(院里籃山熢燧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있는 조선 전기 남산 봉수의 터. 원리 남산 봉수는 조선 세종 때 정한 5간선(幹線)의 하나로, 제2선인 동래선에 속하며, 약목의 박집산, 인동의 건대산, 해평의 석현 봉수 신호를 개령의 감문산, 김천의 소산, 상주의 회룡산으로 전달하는 직봉(直烽)이다. 원리 남산 봉수는 산정에 띠를 두른 모양을 하고 있으며, 가운데 봉돈 1거(炬)가 남아 있다. 봉...

  • 원리 느티나무 1(院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1리에 있는 수령 3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원리 느티나무 2(院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2리에 있는 수령 13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으로 높이 26m, 지름 3m까지 자란다. 굵은 가지가 갈라지며, 나무껍질은 회백색이고 늙은 나무에서는 나무껍질이 비늘처럼 떨어진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聚繖꽃次例 : 먼저 꽃대 끝에 한 개의 꽃이 피고 그 주위의 가지 끝에 다시 꽃이 피고 거기서 다시 가지가 갈라져 꽃이 핌)...

  • 원리 동제(院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리에서 음력 1월 14일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원리는 옛날에 상주와 개령원님이 서로 왕래하면서 이곳에서 휴식하고 갔다 하여 원(元)골이라 불렀는데, 그 후에 원리(院里)로 지명이 바뀌었다. 원리 동제는 마을 뒷산의 산제장에서 매년 음력 1월 14일에 정기적으로 올리는 마을 공동의 제사이다. 원리는 평평한 들판 가운데로 개천이...

  • 원리 사지(院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원리에 있는 통일신라 때의 절터. 선산 읍내에서 동남쪽으로 약 6㎞ 떨어진 원리(院里)에서 낙동강안을 따라 북쪽으로 1㎞쯤 보행하면 강창(江倉)마을에 이르는데, 이 마을 남쪽 산록에 옛 절터가 있다. 강창은 지금까지도 불리는 이 마을의 통칭인데 강창이라는 지명 자체가 역사, 지리적인 유래를 지니고 있다. 30년 전에도 해평면 일대에서 도보로 선산 읍내로 들어...

  • 원리(무을면)(院里舞乙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에 속하는 법정리. 안동권씨가 입향한 뒤 상주와 개령의 원(元)이 서로 왕래하면서 이곳에서 쉬어 갔다 하여 원골이라 한 데서 유래하였다. 자연마을로 모종골, 초마골, 못골 등이 있다. 모종골은 박을 모종하듯 박씨가 먼저 와 터를 잡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초마골은 풀이 많은 골짜기 또는 풀로 지은 막이 있었으므로 유래한 이름이다. 못골은 못이 있는 마을이므...

  • 원리(선산읍)(院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속하는 법정리. 조선시대 동내방에 속한 마을로 서원, 강창, 웃마(일명 어강), 아랫마(일명 새도방), 연수 등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서원은 마을의 명당자리에 금오서원을 이건한 뒤 많은 선비들이 모여 글공부를 하였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강창은 낙동강을 따라 각종 곡물과 소금을 운송하면서 창고가 생겨 붙여진 이름이다. 웃마는 서원 위쪽에 있는 마을이...

  • 원리교(院里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원리의 대천 위에 있는 다리. 원리라는 마을에 세워졌다는 의미에서 원리교라고 이름 붙었다. 길이는 48m, 폭은 9m, 유효 폭은 8m, 높이는 3m이다. 경간(徑間, 지주 교각) 수는 3개이고, 최대 경간 길이는 16m이다. 상행과 하행 각기 1차선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보도는 따로 없다. 다리의 상부 구조 형식은 강화 콘크리트 슬라브교(RCS)이며, 하부...

  • 원보(遠甫)강수학(康邃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신천(信川). 자는 원보(遠甫). 증조할아버지는 강유선(康惟善)이고, 할아버지는 강복성(康復誠)이다. 아버지는 강권(康錈)이며, 어머니는 전의이씨(全義李氏)로 이정란(李廷鸞)의 딸이며, 부인은 한숭인(韓崇仁)의 딸이다. 강수학(康邃學)은 1665년(현종 6)에 실시된 온양별시에 급제하였고, 같은 해에 금부도사에 임명되었다. 1666년(현종 7)에 사헌부감...

  • 원봉(園峰)장재성(張在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구미 출신의 독립운동가. 장재상은 본관이 인동(仁同)이고 호는 원봉(園峰)이며 아버지는 장병희(張炳熙)이다. 장재성은 엄격한 가정 환경에서 성장하였으며 선산보통학교(현 선산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의 배재학당을 거쳐 청운의 뜻을 품고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다. 일본 고수중학을 졸업하고 동경의 일본대학(日本大學) 법과에서 공부하던 중 민족 해방과 독립 운동에 헌신할...

  • 원불교 구미교당(圓佛敎龜尾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원불교 구미 교당. 원불교는 1916년 전라남도 영광에서 소태산(少太山) 박중빈(朴重彬)이 개창한 불교 계통의 신흥 종교이다. 우주의 근본 원리인 일원상(一圓相)의 진리를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삼는 종교로, 진리적 신앙과 사실적 도덕의 훈련을 통하여 낙원 세계를 실현시키려는 이상을 내세우고 있다. 1977년 성정재 교무가 구미에 거주하며 법회...

  • 원세정(元世-火-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인동도호부사를 역임한 무신. 원세정은 무과에 급제하였으며, 1855년(철종 6) 7월 27일 인동도호부사(仁同都護府使)로 부임하였다. 1859년(철종 10) 6월 충주영장으로 승진되었다. 1859년(철종 9) 7월 선정비가 세워져 현재 경상북도 구미시 임수동 인동향교 내에 있으며, 1859년(철종 10) 세워진 영세불망비(永世不忘碑)가 경상북도 구미시 옥계동의 도로변에...

  • 원세정 거사비(元世-火-貞-去思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임수동에 있는 조선 후기 인동부사를 역임했던 원세정의 선정비. 원세정은 무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진출, 1855년(철종 6) 인동부사로 부임하여 1859년(철종 10) 이임하였다. 그는 4년 동안 인동부사로 있으면서 도목정(都目政)에 따라 승진하였으며, 백성들이 인동부사로서 베푼 선정을 기려 비를 세웠다. 원세정 거사비는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올바른 공직자 상을...

  • 원세정 불망비(元世-火-貞-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진평동에 있는 조선 후기 인동부사를 역임했던 원세정의 불망비. 원세정은 무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진출, 1855년(철종 6) 인동부사로 부임하여 1859년(철종 10) 이임하였다. 그는 4년 동안 인동부사로 있으면서 도목정(都目政)에 따라 승진하였으며, 백성들이 인동부사로 베푼 선정을 기려 비를 세웠다. 높이 116㎝, 너비 54㎝, 두께 27㎝의 비신을 세우고 그...

  • 원숙강유선(康惟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구미 출신의 유생. 본관은 신천(信川). 자는 원숙(元叔), 호는 주천(舟川). 아버지는 창원도호부사 강의(康顗)이며, 어머니는 동래정씨로 헌납 정사걸(鄭士傑)의 딸이다. 강유선은 1537년(중종 32) 사마시에 합격하였으며, 성균관의 유생이 되어 당시 좨주[祭酒] 송인수(宋麟壽)에게 아낌을 받았다. 1545년 인종이 즉위하자 성균관 유생들과 함께 상소하여 조광조(趙光祖...

  • 원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 지역에서 음력 1월 1일에 지내는 한 해의 첫 명절. ‘설’은 새해의 첫날, 곧 정월 초하룻날이고,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다. 이런 뜻에서 설날·원일(元日)이라고도 부른다. 원래 설이란 ‘삼가한다’는 뜻으로, 동지에서 정월 대보름까지의 기간을 말한다. 이 기간 동안 몸과 마음가짐을 삼가고 집안을 정갈하게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새해의 첫날을 일컬을 때에는 설날...

  • 원정왕후(元貞王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전기의 왕후. 본관은 일선(一善). 본명은 김국(金國). 외할아버지는 시중(侍中)에 추증된 김원숭(金元崇), 외할머니는 화의군대부인(和義郡大夫人)에 봉하여진 왕씨(王氏)이다. 아버지는 고려 성종, 어머니는 성종의 제2비 문화왕후(文和王后) 김씨(金氏)이다. 모후의 성을 따라 김씨로 하였다. 목종이 폐위되고 현종이 즉위하여 왕비로 삼고 현덕왕후(玄德王后)라 하였다. 1010년(...

  • 원질(元質)임박(林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구미 지역에서 우거한 문신. 본관은 평택(平澤). 자는 원질(元質). 평택임씨(平澤林氏)의 중시조 임세춘(林世春)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평성부원군(平城府院君) 충정공(忠貞公) 임언수(林彦修), 아버지는 평원부원군(平原府院君) 임견미(林堅味)이다. 대대로 평성(平城, 현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에 우거하였다. 임박은 1360년(공민왕 9) 과거에 급제하였으며 개성...

  • 원처사 제례(元處士祭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대원1리 대원마을에서 음력 9월 8일 자정에 지내는 원처사 추모 의례. 대원마을 근처 암자에 살던 원처사 또는 원태사라는 스님이 자신이 소유했던 토지를 마을에 기부하였다. 원처사 제례는 스님의 기부에 감사하여 원처사비 앞에서 매년 음력 9월 8일 자정에 마을 공동으로 지내는 추모 제사이다. 대원마을에 땅을 기부한 원처사를 위하여 마을에서는 정성껏 제사를 지낸...

  • 원통산(元通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무이리에 있는 산. 임진왜란 당시 이곳에 성을 쌓고 싸울 준비를 갖추었으나 원통하게도 한번 싸워 보지도 못하고 패하였다 하여 원통산(怨通山)이라고 하였으며, 현재도 성의 옛 모습이 조금 남아 있다. 중앙봉 아래 약수터가 있는데, 속병을 고치는 약수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 약수를 마시려면 하루 전에 목욕을 하고 몸을 청결히 하여 기도를 드려야만 마실...

  • 원통산(怨通山)원통산(元通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무을면 무이리에 있는 산. 임진왜란 당시 이곳에 성을 쌓고 싸울 준비를 갖추었으나 원통하게도 한번 싸워 보지도 못하고 패하였다 하여 원통산(怨通山)이라고 하였으며, 현재도 성의 옛 모습이 조금 남아 있다. 중앙봉 아래 약수터가 있는데, 속병을 고치는 약수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 약수를 마시려면 하루 전에 목욕을 하고 몸을 청결히 하여 기도를 드려야만 마실...

  • 원평(元平)김한충(金漢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전기의 문신. 본관은 경주(慶州). 고조부는 신라 문성왕(文聖王)의 직계로 경순왕(敬順王)을 따라 고려 태조에게 귀순하여 공신이 된 김유렴(金庾廉)이며, 아버지는 김행공(金行恭)이다. 김한충(金漢忠, 1043~1120)은 문과에 급제한 뒤 1087년(선종 4) 합문인진사(閤門引進使)가 되어 요나라에 다녀왔으며, 이어서 형부시랑·예부상서 등을 거쳐 추밀원사와 상서좌복야를 역임하...

  • 원평1동주민센터(元坪-洞住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원평1동 관할 행정기관. 경상북도 구미시를 구성하고 있는 2개 읍(선산읍·고아읍), 6개 면(무을면·옥성면·도개면·해평면·산동면·장천면), 19개 동(송정동·원평1동·원평2동·지산동·도량동·선주원남동·형곡1동·형곡2동·신평1동·신평2동·비산동·공단1동·공단2동·광평동·상모사곡동·임오동·인동동·진미동·양포동) 중 원평1동의 행정 사무를 관장하는 기관이다...

  • 원평2동주민센터(元坪-洞住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원평2동 관할 행정기관. 경상북도 구미시를 구성하고 있는 2개 읍(선산읍·고아읍), 6개 면(무을면·옥성면·도개면·해평면·산동면·장천면), 19개 동(송정동·원평1동·원평2동·지산동·도량동·선주원남동·형곡1동·형곡2동·신평1동·신평2동·비산동·공단1동·공단2동·광평동·상모사곡동·임오동·인동동·진미동·양포동) 중 원평2동의 행정 사무를 관장하는 기관이다...

  • 원평동(元坪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에 속하는 법정동. 평평하고 넓은 들 가운데 가장 먼저 생긴 마을이라 하여 원평이라고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월산동(月山洞), 암전동(岩田洞), 각산동(角山洞), 장기동(場基洞) 각 일부를 병합하여 원평동이라고 하고 구미면에 편입하였다. 1963년 구미면이 읍으로 승격하여 구미읍 원평동이 되면서 6개 동으로 나뉘었다. 1978년 구미읍이 시로 승격하...

  • 원평성당(元坪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천주교 대구대교구 소속 성당. 1801년 신유박해(辛酉迫害) 때 천주교 신자들이 전국의 산골로 숨어들었는데, 이들이 모여서 살게 된 신자촌이 영남 지역에만 일곱 곳이 있었다고 한다. 1827년에는 대구 지역을 포함하여, 모두 68개의 신자촌이 영남 지역에 자리 잡게 되었다. 이때 상주 지역에서 대구 지역 사이의 길목에 터를 잡은 곳이 여진공소이다. 1...

  • 원호리(元湖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안에 둥근 못이 있어 원호(元湖)라고 하였다. 들판이 산으로 둘러싸인 모습이 마치 성(城)과 같다 하여 들성, 야성(野城)으로도 불리었다. 자연마을로 웃골[上谷], 점터[店峴], 중동(中洞), 원당골[元堂谷] 등이 있다. 웃골은 거정동(居正洞)과 석천동(石泉洞)이 합하여 된 마을로, 거정동은 여러 어진 사람들이 많이 나서 살았다 하여...

  • 원호리 고인돌(元湖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국도 38호선을 따라 가다 문성교를 건너서 좌회전하여 계속 가면 원호리 보원사가 나오고 여기서 조금 더 올라가면 도로 오른쪽에 민가가 있는데 고인돌은 민가 입구에 있다. 민가의 대문을 만들기 위하여 원래 위치에서 10m 정도 이동된 상태이며, 덮개돌의 크기는 210×120×110m이다. 덮개돌 아래는 현재 시멘트 파편과 잡석들...

  • 원호리 석불좌상(元湖里石佛坐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 보원사에 있는 고려시대 석불좌상. 앙련의 연화 대좌 위에 조성되어 있는 석불좌상이다. 육계는 높지 않은 편이며 상호는 둥글고 단아하다. 양쪽 귀는 길게 늘어져 있으며, 목에는 삼도가 있다. 법의는 통견(通肩)이며, 결가부좌한 좌상으로 오른손은 오른쪽 무릎에 자연스레 놓았으며, 왼손은 배꼽 아래에 가지런히 올려놓았다. 석불 전체에 호분을 칠하여 고졸한...

  • 원호리 지석묘원호리 고인돌(元湖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국도 38호선을 따라 가다 문성교를 건너서 좌회전하여 계속 가면 원호리 보원사가 나오고 여기서 조금 더 올라가면 도로 오른쪽에 민가가 있는데 고인돌은 민가 입구에 있다. 민가의 대문을 만들기 위하여 원래 위치에서 10m 정도 이동된 상태이며, 덮개돌의 크기는 210×120×110m이다. 덮개돌 아래는 현재 시멘트 파편과 잡석들...

  • 원호식 불망비(元浩植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 대원마을에 있는 조선 후기 처사 원호식의 송덕비.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 대원마을 지방도 916호선 도로변 숲속에 세워져 있다. 비석은 덮개돌과 비좌가 없고, 비석의 윗부분이 둥글게 되어 있는 원수(圓首) 형태의 비신만 남아 있다. 비신은 높이 74㎝, 너비 43㎝, 두께 12㎝이다. 비의 앞면에는 ‘처사원주원공호식만세불망지비(處士原州元公浩植萬世不忘之碑...

  • 원호초등학교(元湖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더불어 살아가는 어린이, 스스로 학습하는 어린이, 소질을 키우는 어린이, 바른 심성을 가진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지혜로운 어린이’이다. 1997년 9월 1일 도산초등학교에서 26학급을 분리하여 원호초등학교로 개교하였다. 1998년 3월 1일 원호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1학급을 개원하였다. 2004년 3월...

  • 원흥(元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구미시 도개면 가산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고려 때 이 곳에 원흥사란 절이 있었는데 빈대가 너무 많아 폐사가 되었고, 그 곳에 생긴 마을인데 절의 이름을 따서 원흥이라 하였다. 가산리 서쪽 낙동강의 연안 비옥한 평야지대에 위치하며, 마을 동쪽은 낮은 구릉지를 이룬다. 낙동강의 연안 비옥한 평야지에 수도작을 비롯하여 각종 원예작물 특히 수박, 방울토마토를 재배하여 비교적 농가...